Language
한국어
불교용어
2011.12.28 15:53

"중" 과 "스님"의 유래

조회 수 216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jeong.jpg

얼마 전 웹서핑(web surfing) 중 스님과 관련된 재미있는 기사를 보았다. 누군가 국가인권위원회 차별시정분과에 평등권을 침해당했다며 진정한 일이 생겼다는 것이다. 그 내용인 즉, 종교인을 호칭할 때 왜 목사와 신부는 목사ㆍ신부라 폄칭하며, 스님에게만 존칭으로서 ‘님’을 붙이느냐 하는 것이었다. 이를 시정해 달라는 요지였다.
 
 
‘중’은 王칭호 ‘차차웅’서 유래
 
많은 댓글이 달렸다. 그 가운데 하나는 스님도 ‘님’자를 빼고 그냥 ‘스’라 부르면 될 것 아니냐는 것이다. 그 내용을 읽으며 혼자 빙그레 웃었다. 사실 20년 전 도반스님에게 편지를 쓰며 그 같은 예를 경험한 적이 있었다. 당시 편지 봉투에는 우측 하단에 밑줄이 그어진 채 ‘님’자가 인쇄된 봉투가 많았다. 그런 경우 봉투에 ‘○○스’라 쓸 수밖에 없었고, 그때마다 어색한 느낌을 받곤 했기 때문이다.
 
댓글 중 하나는 “웬 스님이냐, 그냥 ‘중’이라 부르자”는 것이었다. 필자에게는 그 내용 또한 재미있는 표현이었다. 필자가 20년 전 속리산 법주사에서 소임을 맡던 때의 일이었다. 이른 아침 한적한 법주사 경내를 거닐고 있을 때, 누군가 뒤에서 ‘중님!’ 하는 것이었다. 노인 한 분에 나에게 와서 뭔가를 묻고자 했던 것이다.
 
그 노인은 호칭에 나름대로 신경 써 ‘님’자를 붙였던 것일까? 통념상 ‘중’이라 하면 왠지 하대(下待)하는 것 같은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이에 언론에서도 좋은 기사를 쓸 경우 ‘○○스님’이라 하며, 좋지 않은 기사의 경우 ‘모 승려’라 쓰는 바, ‘모 승려’의 경우를 일반인들은 ‘중’ 또는 ‘땡중’이라 표현하기도 하는 것이다.
 
아니면 그 노인은 국어학을 공부하셨던 분이었을까? 국어학자들 견해에 의하면 ‘중’이란 신라 때 사용하던 왕(王)의 칭호로서 차차웅(次次雄)이 변해진 말이라 한다. 즉 ‘차차웅→차츙→츙→듕→중’으로, ‘중님’ 하면 제사장으로서 ‘왕’을 칭하는 말이 되기 때문이다.
 
대개 스님들 경우 ‘중’ 하면 좋지 않은 표현으로 받아들이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위 견해를 따른다면 ‘중’이란 ‘최상의 존칭’으로 ‘제사장’ 내지 ‘왕’을 뜻하는 것이므로 이를 좋지 않게 받아들일 이유가 없다. 오히려 국어학적 개념을 널리 홍보하는데 힘쓰면 될 일이다.
 
‘중’을 한문으로는 ‘승(僧)’이라 쓰며, ‘마음 편한 사람’을 뜻한다. 한편 승(僧)은 ‘승님’이라 쓰이기도 했던 바, 1908년(융희2년) 범어사에서 간행한 <권왕문> 간기에 ‘화주 만하승님’이란 한글 표기가 있어, ‘승님’이 ‘스님’으로 전이된 오랜 예를 보여준다.
 
이로써 본다면 ‘중’과 ‘승’, ‘승님’, ‘스님’은 유사한 연원을 가진 말로 ‘중’이라 할 때는 제사장 내지 왕의 권위를, ‘스님’이라 할 때는 편안한 마음의 소유자를 드러낸 것이라 하겠다.
 
 
‘衆’ 참의미 ‘화합승’ 실현해야
 
한편 ‘중’의 참된 의미는 무리 ‘중(衆)’ 안에서 찾을 수 있어, 이를 화합된 무리 즉 화합승(和合僧)이라 칭한다.
 
그럼에도 근래, 봉은사에서 터져나오는 소낙비 같은 말대포에 중구난방(衆口難防)을 ‘중口難防’이라 빗대어 말하기도 한다. ‘중 입은 막기 어렵다’는 것이다. 또한 “벼룩 세 말은 몰고 가도 중 셋은 몰고 가지 못한다”는 속담이 회자되는 가운데 승가의 위상이 실추되고 있다.
 
며칠 후면 부처님오신날이다. 중생들의 화해와 행복을 위해 이 땅에 오신 부처님을 정성껏 맞이하기 위해, 진정 중(僧, 衆)이라 불리기 위해 승단은 화합의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불교신문 2623호/ 5월15일자]  - 정각스님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2 연종집요 제1장 극락세계(極樂世界) - 6. 극락세계의 장엄(莊嚴) (1) 短長中庸 2019.07.02 0
271 연종집요 제1장 극락세계(極樂世界) - 5. 극락세계의 별명(別名) 短長中庸 2019.07.02 0
270 연종집요 제1장 극락세계(極樂世界) - 4. 극락세계와 삼계(三界)와의 비교(比較) (3) file 短長中庸 2019.07.02 1
269 연종집요 제1장 극락세계(極樂世界) - 4. 극락세계와 삼계(三界)와의 비교(比較) (2) 短長中庸 2019.07.01 0
268 연종집요 제1장 극락세계(極樂世界) - 4. 극락세계와 삼계(三界)와의 비교(比較) (1) 短長中庸 2019.07.01 0
267 연종집요 제1장 극락세계(極樂世界) - 3. 극락세계의 위치(位置) 短長中庸 2019.06.25 0
266 연종집요 제1장 극락세계(極樂世界) - 2. 극락세계의 유래(由來) 短長中庸 2019.06.25 0
265 연종집요 제1장 극락세계(極樂世界) - 1. 서방정토(西方淨土) 극락세계(極樂世界) 短長中庸 2019.06.25 0
264 연종집요 정토로 가는 길 - 머리말 短長中庸 2019.06.25 0
263 불교용어 관무량수경(觀無量壽經)의 유래 file 短長中庸 2019.01.03 2
262 불교용어 달라이 라마의 사법인(四法印) 강의(3) 短長中庸 2018.11.20 0
261 불교용어 달라이 라마의 사법인(四法印) 강의(2) 短長中庸 2018.11.20 2
260 불교용어 달라이 라마의 사법인(四法印) 강의(1) 短長中庸 2018.11.20 8
259 불교용어 어떤 것이 무명인가? 短長中庸 2018.11.20 3
258 불교용어 공성(空性)의 여덟가지 특징 短長中庸 2018.11.20 4
257 설법 공부의 바른길 - [15] 선공부의 마음가짐 短長中庸 2014.06.09 3279
256 설법 공부의 바른길 - [14] 깨끗함을 좋아하지 말라 短長中庸 2014.06.09 3833
255 설법 공부의 바른길 - [13] 무엇이 모자라느냐? 短長中庸 2014.06.09 3850
254 설법 공부의 바른길 - [12] 한 개 마음뿐 短長中庸 2014.06.09 3758
253 설법 공부의 바른길 - [11] 자기의 부처 短長中庸 2014.06.09 457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