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48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자기만이 자기를 걷게 할 수 있다

 

대행스님

 

우리가 사는 이 자체가 바로 종교입니다. 그리고 불교입니다. 내가 항상 얘기했죠. '불'이라는 건, 일체 모든 생명의 근본이요, 모든 일체 생명의 근본에서 안팎이 없이 통신 되고 교류하고 돌아가는 거, 혼자 살지 않고 포괄적으로 공생 ? 공용 ? 공체 ? 공식화하고 돌아가는 그 자체가 바로 '교'라고요.

 

그러니 종교가 어디에 있습니까? 기독교에 있습니까? 가톨릭에 있습니까? 불교에 있습니까? '불'과 '교'라는 그 두 글자 속에 다 들어있는 겁니다. 그런데 상대를 놓고 맨 날 믿고, 상대를 놓고 찾고, 상대를 놓고 원하고, 상대를 놓고 기도하고 이게 뭔 짓들입니까? "

 

불법은 어디에서 나옵니까"하니까, 어떤 선지식이 주먹을 불끈 내밀었다 이겁니다. 그게 뭔 뜻입니까? "불법이 어떤 겁니까"하고 물으니, 또 어떤 선지식은 벌떡 내려와서 그냥 멱살을 쥐고 발길로 차고 막 두들겨 팼답니다. 그러니까"아이구 죽겠다"고 하니"아이구 죽겠다는 놈은 누구냐"하고 물었답니다. 말만 잘 들어서 되는 것도 아닙니다.

 

여러분들이 지식적으로나 상식적으로 경을 아주 외울 만치 읽었다 하더라도, 내용 하나에서 수만 가지로 화해서 돌아가는 그 이치를 모르기 때문에 그것은 몸 떨어지면 입도 떨어지고 말도 떨어지고 다 떨어지고 없는 것입니다.

 

그러니 항상 내가 말하는 것은, 못났든 잘났든 바로 네가 걸음을 걷고 있다, 누가 대신 걸어주지 않는다 이겁니다. 못났든 잘났든 자기만이 자기를 걷게 하고, 말하게 하고 행동하게 하고 이리로 가라고 하고 저리로 가게 하고 이럽니다. 그러니 그것을 둘 아니게 다잡아서 다스릴 수 있어야 하겠죠.

 

촛불이 켜져 있는데, 촛불 심지가 비뚤어졌다든가 한다면 심지가 비뚤어졌으니까 불도 비뚤어져 초가 한쪽 편으로만 타가지고 촛농이 줄줄 다 흘러내립니다. 심지가 너무 길어서 비뚤어졌다면 잘라버리고 똑바로 세워 놓으면 촛불이 양면으로 흐르지도 않고 곧고 밝게 잘 켜질 것입니다.

 

그와 같이 사람도 마음이 그렇게 비뚤어졌으면 다시 다스려서 바로 해야 합니다. 사람의 마음을 다스리는 것도 초심지 다스리는 거와 같습니다. 그래서 옛날에 소 고삐를 쥐고서 똑바로 다스려라 하는 뜻에서, 소가 남의 집 파밭이나 배추밭에 막 들어가서 짓밟으면 안되니까 고삐를 쥐고서 똑바로 길로 가거라 했던 거죠. 자기 고삐를 자기가 쥐고서 가는 거죠. 그래서 표현하기 위해서 그림으로도 그려놓고 그랬던 겁니다.

 

그러니 여러분들의 살림을 윤택하게 잘 해나가려는 것도 그렇고 회사도 나라도 역시 그렇고, 어떠한 일을 하든지 다 그렇게 스스로를 잘 다스려야 하는 겁니다. 전에 우리 신도 한 분이 남의 돈을 반이나 얻어 가지고 회사를 경영하는데 사장이 됐으니까 보란 듯 목이 뻣뻣하게 굳어졌단 말입니다.

 

또 사장이 되고 나니 외식도 하게 되고 외식을 하다 보니까 외식에 빠지는 수도 있고 하다 보니, 정신이 회사에 있는 게 아니라 사장이라는 이름에 매달려 있는 겁니다. 그러니 회사가 뭐가 됩니까? 나중에는 회사가 몽땅 남의 손에 넘어가고도 식구들 사는 집까지 다 날렸습니다.

 

이런 문제가 보통 일이 아닙니다. 스님네들도 그렇고 여러분들도 그렇고, 내가 해나가는 일에 자나 깨나 오직 정신을 거기다 두고서 삶의 보람을 자유스럽게 누리며 다른 사람도 돌봐주면서 나가야 되는 겁니다. 욕심이 과해서 그렇게 한다면 그건 이 세상에서 버림받고 또 세세생생에 버림을 받아서 오간지옥에 태어나서 국 냄새 밥 냄새도 못 맡고 벌레가 돼서 산다면 얼마나 치욕적인 문제입니까?

 

여러분들은 지옥이 따로 있지 않고 이 자리에 있고 천당도 이 자리에 있다고 하니까 그냥 생각으로만 알고 계시죠. 그러나 실질적으로 그렇게 돌아갑니다. 살다가 금방 딴 모습을 가지고 나오는 수도 많습니다. 자기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말입니다. 그래서 죽으면 몸은 두고 가지만 업식은 가지고 간다 이겁니다,

한 치의 에누리 없이.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6 설법 공부의 바른길 - [4] 경계에서 법을 분별하지 말라 短長中庸 2014.06.09 3407
245 설법 공부의 바른길 - [3] 하심(下心) 短長中庸 2014.06.09 3914
244 설법 공부의 바른길 - [2] 믿음 短長中庸 2014.06.09 4560
243 설법 공부의 바른길 - [1] 참선(參禪)이란? 短長中庸 2014.06.09 3431
242 불교용어 색수상행식(色受相行識, 몸·느낌·인식·의도·식)이란? 短長中庸 2014.03.25 7836
241 불교용어 화신(化身, nirma-n.a-ka-ya) 이란? 短長中庸 2014.03.25 7097
240 불교용어 절 바르게 하는 방법 file 短長中庸 2014.02.13 8062
239 설법 절하는 공덕 短長中庸 2014.02.13 4933
238 설법 절을 통한 참회 - 절의 횟수 (3) 短長中庸 2014.02.13 5203
237 설법 절을 통한 참회 - 절, 어떻게 할 것인가! (2) 短長中庸 2014.02.13 4365
236 설법 절을 통한 참회 - 절은 '나'를 비우는 참회법 (1) 短長中庸 2014.02.13 4189
235 불교용어 합장(合掌) file 短長中庸 2014.02.13 7069
234 설화 조신(調信)의 꿈 - 조신 설화 短長中庸 2013.11.01 3349
» 설법 자기만이 자기를 걷게 할 수 있다 - 대행스님 短長中庸 2013.08.16 4834
232 불교용어 순경계와 역경계 短長中庸 2013.05.26 7690
231 불교용어 범망경(梵網經) 보살 10중계(重戒) 와 보살 48경계(輕戒) 短長中庸 2012.07.17 17857
230 보왕삼매론 11. 온갖 역경이 나를 휘두를 때 - 법상스님 短長中庸 2012.06.19 5504
229 보왕삼매론 10. 억울할 때 - 법상스님 短長中庸 2012.06.19 6803
228 보왕삼매론 9. 가난할 때 - 법상스님 短長中庸 2012.06.19 5398
227 보왕삼매론 8. 베풀고 싶을 때 - 법상스님 短長中庸 2012.06.19 559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