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717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5. 악마도 지옥을 두려워한다
남을 괴롭히면 지옥에 떨어져요
2011.04.26 16:00 입력 발행호수 : 1094 호 / 발행일 : 2011년 4월 27일

 

jiok.jpg ▲부처님이 들려주신 이야기
악마의 왕 파순이 몸을 작게 해서 목련존자의 뱃속에 뛰어들었습니다. “신통 제일, 목련의 뱃속이 따뜻하군.”

마왕 파순은 목련존자의 뱃속에 살면서 존자를 괴롭힐 궁리를 했습니다. 뱃속을 휘저으면 존자는 배가 아파서 목 견디게 될 것입니다. 악마로서는 매우 유쾌한 일이었습니다.

목련존자는 갑자기 배가 무거워진 것을 느꼈습니다. 신통력으로 뱃속을 들여다보니 악마의 왕이 눈알을 말똥거리며 쪼그리고 있었습니다.

“마왕 파순아, 도로 나오너라. 부처님 제자를 희롱하면 벌 받는다.”
목련은 마왕에게 조용히 타일렀습니다.
‘존자는 내가 여기 있는 줄 어떻게 알았을까? 신통제일이라더니 역시 다르군. 들켰으니 나가지 않을 수 없네’
악마의 왕은 존자의 입으로 나와 팔짝 땅으로 뛰어내렸습니다. 목련 존자는 파순에게 말했습니다.
“악마야, 파순아. 너는 오래 전부터 스님들을 괴롭혀 왔다. 너의 전생의 전생에도 그러했다. 이야기해 주랴?”
존자가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여러 겁 전, 크라쿳찬다 부처님시대에 비루라는 존자가 있었다. 비루존자는 몸에서 나는 향기로 일천 세계를 가득 채울 수 있는 거룩한 분이었지. 어느 날 거룩한 존자가 생각을 끊고 선정에 들었단다. 양치는 사람과 나무꾼들이 존자가 숨이 멎은 것으로 알고 다비를 치르기로 했지. 마른 풀, 마른 나무, 마른 쇠똥을 그 위에 쌓고 불을 질렀단다.

파순아, 너는 그 그때에도 나쁜 일만 골라하는 악마의 왕이었단다.
“저 스님을 해칠 좋은 기회다. 불 속에서 뜨겁다는 생각을 하거나, 숨이 막힌다는 생각을 한 순간이라도 한다면 그 틈을 노려서 스님의 몸을 아주 태워버리자.”

너는 존자의 목숨을 없애겠다며, 손뼉을 치며 좋아했지. 그러나 비루존자는 이튿날 아침 삼매에서 가볍게 일어나 성 안으로 밥을 빌러 나섰단다. 누더기 옷자락 하나에도 불 자국이 나지 않았지. 이로부터 존자에게는 ‘살야’라는 이름이 하나가 더 붙어 ‘비루 살야 존자’로 불리게 되었단다. ‘살야’는 ‘다시 살아났다’는 뜻이었지.

파순아 너는 그 뒤에도 존자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려고, 거짓 바라문의 모습을 하고 비루살야존자를 가까이해 보았지만, 존자의 마음을 움직이지는 못하였지. 마지막으로 악마의 왕 너는 힘센 장사로 몸을 바꾸어 큰 몽둥이를 들고 길가에 섰다가, 크라쿳찬다 부처님 뒤를 따르는 비루살야존자의 머리를 내리쳐 큰 상처를 내고, 피를 흘리게 했단다.

“아야.” 소리를 내거나 ‘머리가 깨어졌군’하는 생각을 하면, 그 틈을 노려서 존자의 생명을 빼앗을 생각이었지. 그러나 비루살야존자는 머리가 깨지고 피가 흐르는 데도 마음이 움직이지 않았단다.
크라쿳찬다 부처님이 끔찍한 이 광경을 보시고 말씀하셨지.
“마왕 파순이 또 죄를 짓는구나!”
부처님 말씀이 끝나기도 전에 파순이 너는 아비지옥으로 떨어졌단다. 죄가 없어질 때깨지 몇 천년 지옥 고통을 받았지.


악마의 왕 파순은 이야기를 듣다가 그만 달아나고 없었습니다. 또 지옥에 떨어질까봐 겁이 났던 것이었어요.

출처:아함부 불설 마요란경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6 설화 약사신앙 file 短長中庸 2009.10.21 7312
245 방편 부자보다는 잘사는 사람이 되라 短長中庸 2009.09.03 7299
244 설화 [부처님 이야기]-4. 4주세계 북쪽 나라 울단왈 file 短長中庸 2011.10.28 7269
243 설화 [부처님 이야기]-9. 하늘 무릎서 태어나는 아기 file 短長中庸 2011.10.28 7239
242 설법 하택신회선사의 현종기(顯宗記) 短長中庸 2011.07.16 7185
» 설화 [부처님 이야기]-15. 악마도 지옥을 두려워한다 file 短長中庸 2011.10.28 7170
240 설화 관세음보살과 대세지보살 이야기 短長中庸 2009.10.21 7168
239 설화 [부처님 이야기]-2. 욕심이란 씨앗 file 短長中庸 2011.10.28 7163
238 방편 지공스님의 인과법문(3) 短長中庸 2009.10.26 7100
237 불교용어 화신(化身, nirma-n.a-ka-ya) 이란? 短長中庸 2014.03.25 7097
236 불교용어 합장(合掌) file 短長中庸 2014.02.13 7070
235 설법 부자가 되려면 부유한 마음을 가져라 短長中庸 2009.11.11 7058
234 방편 알 수 없는 전생의 업(業) - 방편 短長中庸 2009.09.03 7047
233 설법 복덕을 짓는 최상의 방법/월호스님 短長中庸 2012.06.11 7033
232 설화 [부처님 이야기]-1. 세상의 시작 短長中庸 2011.10.28 7011
231 설화 아이고 부처님 없다 소리 못하겠데요 短長中庸 2009.11.11 6983
230 방편 지공스님의 인과법문(1) 短長中庸 2009.10.26 6952
229 설법 초심자를 위한 불교 생활 기초교리 短長中庸 2009.11.04 6934
228 설법 부처와 중생이 다른 이유/삼조(三祖)스님 短長中庸 2011.10.28 6928
227 방편 돈 없이 베푸는 일곱가지 無財七施 短長中庸 2009.09.07 6906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