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715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 욕심이란 씨앗
욕심이 계속되자 음식이 뚝 끊겨
2011.01.18 16:02 입력 발행호수 : 1081 호 / 발행일 : 2011년 1월 19일

 

youk.jpg ▲부처님이 들려주신 이야기
여러 날 배고픔에 허덕이던 사람들이 쓰러져 힘을 잃게 되었을 때였습니다. 땅에서 절로 떡이 솟았습니다. 그래도 사람들에게는 지은 복이 있었던 것이지요. 땅젖 만은 못하지만 땅에서 솟는 땅떡(地餠)은 달고 향기나는 음식이었습니다.

“야, 맛있는 떡이 솟는다!”
사람들은 떡이 솟는 땅구멍 가까이로 몰려들어 배를 불렸습니다. 사람들은 아직도 먹는 데에만 욕심을 부렸습니다.
“좀 비켜줘.”
“뭐야, 내가 먼저 자릴 잡았는데!”
서로 많이 먹으려고 다투었습니다. 그러자 언제부터인지 솟아나던 땅떡이 뚝 멈추었습니다.
“이거 또 큰일이네. 어쩌지?”

사람들은 아직도 잘못을 몰랐습니다. 이번에는 굶주리는 시간이 오래 갔습니다. 그러다가 과일나무들이 솟아나 과일을 익혔습니다. 먹음직한 이 과일을 임등(林藤)이라 불렀습니다. 욕심꾸러기들이 임등나무에 올라가서 과일을 마구 땄습니다. 혼자만 많이 먹으려 했습니다.
그런 욕심이 또 재앙을 불렀습니다. 임등나무들이 땅속으로 쏙, 자취를 감추고 만 것입니다.
“임등이 왜 사라져버렸나?”
사람들은 배가 고프다며 떠들어댔습니다.

그래도 아직 사람들에게는 지은 복이 남아 있었습니다. 그래서 ‘향기의 벼(香稻)’가 나타났습니다. 향기의 벼는 값진 음식이 돼 주었습니다. 벼는 들판에서 익었습니다. 아침에 베면 그루터기에서 새 움이 돋아, 저녁때면 또 벼알이 열립니다. 저물녘에 베면 새 움이 자라 이튿날 아침이면 벼알이 다시 열립니다.

향기의 벼는 껍질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방아질을 할 필요 없이 열매를 털어 밥을 지으면 향기로운 밥이 됩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착한 일을 해야 좋은 갚음이 온다는 걸 몰랐습니다. 이들은 자기만 많은 벼를 가지려고 했습니다.
“한꺼번에 많은 벼를 베어 와 쌓아 두자.”
사흘치, 나흘치의 벼를 베어 왔습니다. 그 욕심 때문에 또 다툼이 생겼습니다.

내 것, 네 것을 찾는 분별심이 생기다 보니 남자니 여자니 하는 분별심도 생겼습니다. 그러자 남녀간의 모습이 달라졌습니다. 남녀의 목소리도 달라졌습니다. 옷을 다르게 입게 되었습니다. 남자는 수수한 옷, 여자는 예쁜 옷을 즐겨 입게 되었습니다. 이제 남녀들은 서로 애착을 느껴 짝을 짓고 몰려 돌아다니게 되었습니다. 이 때문에 죄를 짓기도 했습니다.

죄의 씨앗 때문에 벼에는 껍질이 생겼습니다. 이제 방아를 찧어 곡식의 껍질을 벗겨야 밥을 지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지 벼의 움돋이가 살아나지 않게 되었습니다. 사람들은 땀을 흘리며 벼모를 심고, 거름을 주어 가꾸어야 했습니다. 농사를 짓지 않으면 굶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제부터 사람들에게는 많은 토지가 필요했습니다. 토지에 욕심내다 보니 토지와 토지 사이에 경계를 둘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리하여 논둑 밭둑이 생겼습니다. 도둑이 생기고 몽둥이가 생겼습니다.
부처님이 말씀하셨습니다.

“힘 드는 세상이 되었구나. 모든 것은 바른 법을 어겼기 때문이다. 나는 그것을 가르치러 이 세상에 왔다!” 〈계속〉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6 연종집요 제1장 극락세계(極樂世界) - 2. 극락세계의 유래(由來) 短長中庸 2019.06.25 0
265 연종집요 제1장 극락세계(極樂世界) - 1. 서방정토(西方淨土) 극락세계(極樂世界) 短長中庸 2019.06.25 0
264 연종집요 정토로 가는 길 - 머리말 短長中庸 2019.06.25 0
263 불교용어 관무량수경(觀無量壽經)의 유래 file 短長中庸 2019.01.03 2
262 불교용어 달라이 라마의 사법인(四法印) 강의(3) 短長中庸 2018.11.20 0
261 불교용어 달라이 라마의 사법인(四法印) 강의(2) 短長中庸 2018.11.20 2
260 불교용어 달라이 라마의 사법인(四法印) 강의(1) 短長中庸 2018.11.20 8
259 불교용어 어떤 것이 무명인가? 短長中庸 2018.11.20 3
258 불교용어 공성(空性)의 여덟가지 특징 短長中庸 2018.11.20 4
257 설법 공부의 바른길 - [15] 선공부의 마음가짐 短長中庸 2014.06.09 3279
256 설법 공부의 바른길 - [14] 깨끗함을 좋아하지 말라 短長中庸 2014.06.09 3833
255 설법 공부의 바른길 - [13] 무엇이 모자라느냐? 短長中庸 2014.06.09 3851
254 설법 공부의 바른길 - [12] 한 개 마음뿐 短長中庸 2014.06.09 3758
253 설법 공부의 바른길 - [11] 자기의 부처 短長中庸 2014.06.09 4578
252 설법 공부의 바른길 - [10] 평소의 마음이 바로 도이다 短長中庸 2014.06.09 4482
251 설법 공부의 바른길 - [9] 생멸이 곧 적멸 短長中庸 2014.06.09 3395
250 설법 공부의 바른길 - [8] 견해를 만들지 말라 短長中庸 2014.06.09 3961
249 설법 공부의 바른길 - [7] 연기법 ? 불교의 치료약 短長中庸 2014.06.09 3637
248 설법 공부의 바른길 - [6] 돈오(頓悟)와 점수(漸修) 短長中庸 2014.06.09 3510
247 설법 공부의 바른길 - [5] 오매일여(寤寐一如) 短長中庸 2014.06.09 348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