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459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백장어록>에서 -

 스스로 알고 스스로 깨닫는 이것이 자기의 부처인 줄을 애초에 알지 못하고, 밖으로 치달려 부처를 찾는다.

선지식의 설법을 의지하여 빠져나올 때에는, 스스로 알고 스스로 깨닫는 것으로 약을 삼아, 밖으로 치달려 찾는 병을 치료한다.

이윽고 밖으로 치달려 구하지않게 되면, 병이 나았으니 약은 버려야 한다.

만약 스스로 알고 스스로 깨닫는 데에 머물러 집착한다면, 이것은 선병(禪病)이니, 철저히 성문(聲聞)이다.

마치 물이 얼음이 되면 얼음이 모두 물이지만 목마름을 풀어주기 어려운 것과 같으니, “반드시 죽을 병은 세상의 뛰어난 의원도 손쓸 수 없다.”라고 말하기도 한다.

원래 부처란 없으니, 부처라는 견해를 내지 말라.

부처란 중생에게 사용하는 약이다.

병이 없으면 약을 먹을 필요가 없다.

약도 병도 모두 사라지면, 맑은 물과 같다.

부처란 감초를 넣은 물이나 꿀물과도 같아 매우 달콤하지만, 맑은 물 쪽에서 헤아려 본다면, 잘못이라는 말조차 할 수 없으니, 본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이 도리는 모든 사람에게 본래 갖추어져 있다.”라고도 말한다.

다만 상대적인 양쪽의 말을 끊어 버려라.

있다느니 있지 않다느니 하는 말을 끊고, 없다느니 없지 않다느니 하는 말을 끊으면, 양쪽의 자취가 나타나지 않아서, 양쪽에서 그대를 잡아당길 수도 없으며, 어떠한 테두리(量數)도 그대를 얽어매지 못한다.

부족하지도 만족하지도 않고, 범부도 성인도 아니고, 밝지도 어둡지도 않고, 앎이 있지도 앎이 없지도 않고, 얽매이지도 벗어나지도 않아서, 어떠한 이름도 아니니, 어찌 참된 말이 아니랴?

어찌 허공(虛空)을 다듬어 부처의 모습을 만들 수 있으며, 어찌 허공이 푸르니 누르니 붉으니 희니 하고 말할 수 있으랴?

“법은 견줄 수 없으니, 비유할 수도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

법신은 분별이 없으니, 어떠한 숫자에도 떨어지지 않는다.

그러므로 “성인의 본바탕은 이름이 없어 말할 수 없으며, 참된 도리인 공문(空門)에는 닿기 어렵다.”고 하는 것이다.

마치 파리가 어디든지 붙을 수 있지만 오직 불꽃 위에는 붙지 못하듯, 중생도 그러하여 어디든 머물 수 있으나 반야에는 머물지 못한다.

출처 : 무심선원


  1. 17. 한국편 - 균여(均如) 대사

  2. 30. 한국편 - 함허득통(涵虛得通) 화상 ②

  3. 제11장. 구품왕생(九品往生)과 변의(辨疑)

  4. 제12장. 염불하여 왕생한 예 - 2. 중국사람 - (1)혜원대사(慧遠大師), (2)선도대사(善導大師 )

  5. 29. 한국편 - 함허득통(涵虛得通) 화상 ①

  6. 제9장 운명(殞命)의 전후 - 5. 중유(中有)의 생연(生緣)을 얻는 기한(期限)

  7. 제10장 운명(殞命)할 때의 행사(行事) - 8. 왕생의 징조(徵兆)와 서응(瑞應)에 구애되지 말 것

  8. 제12장. 염불하여 왕생한 예 - 2. 중국사람 - (5)승예(僧叡), (6)유정지(劉檉之)

  9. 8. 중국편 - 석도안(釋道安)-東普도안, 달마(達磨) 대사

  10. 제10장 운명(殞命)할 때의 행사(行事) - 2. 운명(殞命)하는 사람은 일심(一心)으로 염불할 것

  11. 제10장 운명(殞命)할 때의 행사(行事) - 3. 다른 이는 염불을 권하며 조념(助念)할 것

  12. 제10장 운명(殞命)할 때의 행사(行事) - 5. 가족의 주의 할 일

  13. 11. 중국편 - 백장회해, 대매법상

  14. 제9장 운명(殞命)의 전후 - 4. 중유(中有)의 작용(作用)

  15. 37. 한국편 - 부휴선사(浮休禪師) ③

  16. 48. 한국편 - 한암선사 ③

  17. 6. 인도편 - 여성 출가와 비구니들

  18. 28. 한국편 - 보조지눌(普照知訥) ②

  19. 제10장 운명(殞命)할 때의 행사(行事) - 1. 서방삼성(西方三聖)의 상(像)을 모실 것

  20. 제12장. 염불하여 왕생한 예 - 2. 중국사람 - (13)왕씨(王氏), (14)불파(念佛婆)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