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연종집요 蓮宗集要]

 

제 1장 극락세계(極樂世界)

 

六. 극락세계의 장엄(莊嚴) (1)

 

장엄(莊嚴)은 선미(善美)로써 국토를 장식하는 것이니 극락세계의 장엄은 다음과 같다.

 

(1) 극락세계는 땅이 칠보(七寶)로 되어 광채가 빛나고 기묘하며 청정하기가 시방세계에 뛰어나고 국토의 넓기가 한량없으며 땅이 평탄하여 산과 구렁과 골짜기가 없고 바다와 강이 없으며 대, 중, 소의 보배 연못이 있고 육도(六道) 중 지옥, 아귀(餓鬼), 축생, 아수라와 용(龍)이 없다.

 

(2) 극락세계에는 비와 눈이 없고 해와 달이 없으나 항상 밝고 어둡지 아니하여 밤과 낮이 없거니와 꽃이 피고 새가 우는 것으로 낮을 삼고 꽃이 지고 새가 쉬는 것으로 밤을 삼으며, 극락세계의 일주야는 사바세계의 일겁(一劫)이요, 또한 기후도 차고 더운 것이 없어 항상 봄과 같이 온화하고 밝으며 상쾌한 것은 말 할 것도 없다.

 

(3) 극락세계는 땅위에서 허공에 이르기까지 한량이 없는 여러 가지 보배와 백 천 종류의 향(香)으로 되었으며, 장엄한 것이 기묘하고 절승(絶勝)하며 광채가 휘황한 것은 다 말 할 수 없다. 또 누각(樓閣)이 마음대로 높고 커서 공중에 떠 있는 것도 있고 마음대로 높거나 크지 못하여 땅위에 있는 것도 있나니 이것은 전생에 도를 닦을 때에 덕이 후하고 박함에 말미암은 것이다.

 

(4) 극락세계에는 여러 가지 보배로 된 보망(寶網)이 그 나라를 덮었을 뿐 아니라 여러 가지 보배나무도 위에는 보망이 덮이었고 그 주위에는 보배 난간(欄杆)이 둘렸으나 교묘하게 꾸미고 광채가 산란한 것은 형언 할 수 없고, 또 바람이 약간 불면 보배나무와 보배그물에서 미묘한 법음(法音)이 나며 꽃다운 향기가 퍼지고 나무에서 나는 소리가 백 천 종류의 음악소리와 같으며, 또 극락세계에는 각종 음악이 있어서 끊기지 아니하는데 그 소리가 시방세계의 음악 중에서 제일이며 또 모든 하늘에서 백 천 가지의 향화(香華)와 백 천 가지 음악을 가지고 내려와서 불(佛)·보살(菩薩)께 공양(供養)한다.

 

(5) 극락세계에는 바람이 불면 꽃이 흩어져서 전국에 가득차고 하늘에서도 꽃비가 오는데 제각기 그 빛을 따라 쌓이고 섞기지 아니하며 부드럽고 고우며 찬란한 광채와 꽃다운 향기가 나고 꽃이 네 치나 쌓이며 발로 밟으면 네 치를 들어갔다가 발을 들면 도로 올라오며 꽃이 시들면 바람에 날려 없어진다.

 

(6) 극락세계에는 칠보로 된 팔공덕수(八功德水)가 가득 찼는데 목욕할 때에는 물이 덥고 찬 것과 늘고 주는 것이 마음대로 되어서 더워라 하면 더워지고 차라 하면 차지고 무릎까지 올라오라하면 무릎까지 올라오고 허리까지 올라오라하면 허리까지 올라오고 목까지 올라오라하면 목까지 올라오고 또 다시 내려가라면 내려간다.

 

(7) 극락세계에는 각색연화가 전국에 차 있으며 칠보로 된 연못에는 크기가 수레바퀴 같은 각색 연화가 미묘하고 향기롭고 정결하며 또 물이 연꽃사이로 흘러서 아래위로 돌면서 여러 가지 소리를 내는데 제각기 소원대로 듣게 된다. 가령 설법소리를 듣고자 하면 설법소리를 듣게 되고 음악소리를 듣고자하면 음악소리를 듣게 된다

 

《註》

-. 장엄(莊嚴)
좋고 아름다운 것으로 국토를 꾸미고 훌륭한 공덕을 쌓아 몸을 장식하고
향 꽃들을 부처님께 올려 장식하는 것들이다.
또 「관무량수경」에 ‘모든 악업(惡業)으로써 스스로 장엄한다’ 한 것은
악한 업을 몸에 쌓아 모음을 말한다.     

-. 칠보(七寶)
일곱 가지의 보옥(寶玉)을 말한다.
「무량수경」에서는 금·은·유리·파리[파려(玻瓈)]·마노·거거·산호를 이르며,
「법화경」에서는 금·은·마노·유리·거거·진주·매괴를 이른다.     

-. 육도(六道)
유정(有情)이 윤회하는 길이므로 육도라 한다.
또 유정이 각기 업인(業因)에 따라 가는 곳이므로 육취(六趣)라고도 한다.
천상도(天上道), 인간도(人間道), 아수라도(阿修羅道), 축생도(畜生道),
아귀도(餓鬼道), 지옥도(地獄道)의 육도.

천상도, 인간도, 아수라도를 삼선도(三善道)라 하며
축생도, 아귀도, 지옥도를 삼악도(三惡道)라 한다.
혹 천상도, 인간도를 이선도(二善道)라 하고
아수라도, 축생도, 아귀도, 지옥도를 사악도(四惡道)라고도 한다.     

-. 아귀(餓鬼)
귀(鬼)가 범어 폐례다((薜荔多)이며 구역(舊譯)에 아귀라 번역 된 것.
폐례다((薜荔多)는 죽은이란 뜻인데, 귀(鬼)라 번역한 것은
중국에서 죽은이의 영(靈)을 귀신이라 한 까닭이다.     

-. 용(龍)
불법을 수호하는 신(神).
본래 인도에 사는 용 종족(種族)들이 뱀을 숭배하는 신화에서 일어난 것이다.
사람의 얼굴과 사람의 형체로 갓 위에 용의 모양을 표하고
신력(神力)이 있어 구름과 비를 변화시킨다고 한다.     

-. 겁(劫)
장시(長時) 대시(大時), 분별시분(分別時分), 분별시절(分別時節)이라 번역한다.
인도에서는 범천(梵天)의 하루를 말함.
일겁(一劫)이 얼마나 되는 시간이냐에 대하여는
보통 연월일(年月日)로서는 헤아릴 수 없는 아득한 시간이다.
아주 기나긴 세월.
세상이 한 번 생겼다가 없어지는 시간이라고 알아 두는 것이 좋을 듯하다.

겁량(劫量)을 표현하는데 대개 개자(芥子:겨자), 불석(拂石)의 두가지 비유를 든다.
둘레 40리 되는 성(城)에 겨자씨를 가득 채워 놓고
장수(長壽)의 천인(天人)이 3년마다 한 알씩 가지고 가서
모두 없어질 때까지를 일겁[芥子劫개자겁]이라 한다.

둘레 40리 되는 돌을
하늘 사람이 무게 3수(銖 : 一銖는 一兩의 24분지1) 되는 천의(天衣)로
3년마다 한 번씩 스쳐서 그 돌이 다 달아 없어질 때까지의 시간을
일겁[拂石劫불석겁 또는 반석겁]이라 한다.

또 겁에는 대, 중, 소의 삼종이 있다.
둘레 40리 되는 성 또는 돌을 위에서 말한바와 같이 하는 것을 일소겁(一小劫),
둘레 80리 되는 것을 일중겁(一中劫),
둘레 120리 되는 것을 일대겁(一大劫)이라 한다.

혹은 남섬부주(南贍部洲) 사람의 수명이 팔만 사천세로부터
백년 마다 한 살씩 줄어들어 十세까지 이르고
다시 백년마다 한 살씩 늘어서 수명이 팔만 사천세에 이르는
이와 같이 한번 줄거나 한번 느는 동안을 일소겁(一小劫)이라 하고
이십(二十) 소겁을 일중겁(一中劫),
四중겁을 일대겁(一大劫)이라 한다.

세계가 성립된 후부터
이루어진 모양대로 있는 동안의 이십(二十) 중겁을 주겁(住劫)이라 하고,
그 다음에 세계가 파멸되는 동안 이십(二十) 중겁이 괴겁(壞劫)이고,
이 괴겁 다음에 세계가 다 없어져서 빈 채로 있을 때부터
다시 다음 성겁(成劫)에 이르기까지의 이십(二十) 중겁 동안을 공겁(空劫)이라 하고,
다시 세계가 이루어져서 가는 동안 이십(二十) 중겁을 성겁(成劫)이라 한다.
이 성(成), 주(住), 괴(壞), 공(空)의 사겁(四劫)을 합하여
팔십중겁(八十中劫)을 일대겁(一大劫)이라 한다.     

-. 절승(絶勝)
경치가 비할 데 없이 빼어나게 좋음. 또는 그 경치.      

-. 불(佛)
불타(佛陀)의 약칭이다.
불타는 부도(浮圖 浮屠), 부타(浮陀 部陀), 부두(浮頭), 발타(勃駄),
모타(母駄), 몰타(沒駄)라고도 음역하고 각자(覺者)라고 번역한다.

미망(迷妄)을 여의고 스스로 모든 법의 진리를 깨닫고
또 다른 중생을 교화하여 깨닫게 하는 자각(自覺), 각타(覺他)의
두 가지 행을 원만히 성취한 이를 말함인데,
이 말은 처음 보리수 아래에서 성도(成道)하신
석가모니불에 대한 칭호로 쓴 것이다.
불타는 석가모니불 뿐이었으나 뒤에 불교의 교리가 발달함에 따라
과거, 현재, 미래의 모든 부처님이 있게 되고
시방(十方)의 모든 부처님으로 발전하여 그 수가 한량없게 되었다.     

-. 보살(菩薩)
보살은 보리살타(菩提薩陀)의 약칭이다.
살타(薩埵) 부살(扶薩)이라고도 쓴다.
각유정(覺有情), 도중생(道衆生), 개사(開士), 시사(始士),
대사(大士), 고사(高士)라 번역한다.
성불하기 위하여 수행에 힘쓰는이의 총칭.
넓은 의미로는 일반으로 대승법에 귀의한 이를 말한다.

보살이란 것은 큰마음을 내어 불도에 들어와
사홍서원(四弘誓願)을 육바라밀(六波羅蜜)내어 을 수행하며

위로 보리(깨달음)를 구하고 아래로 일체 중생을 교화하여
삼아승기(三阿僧祇) 백겁(百劫)의 긴 세월 동안에
자리이타(自利利他)의 행을 닦으며
오십일위(五十一位)의 수행 계단을 지나
드디어 불과(佛果)를 증득(證得)하는 이를 말함.

그러나 지장보살 같이 중생을 제도하기 위하여
영영 성불하지 않는 이도 있으니
이런 보살을 대비천제(大悲闡提)라 한다.

소승에서는 아라한과(阿羅漢果)를 최상의 증과(證果)로 삼고
부처님은 오직 석가모니불과 미래에 성불할 미륵불뿐이라고 함으로
보살은 석가모니불이 성불하기 전의 호명 보살과
앞으로 성불할 미륵보살 밖에는 없다고 하지마는
대승교에서는 모두가 성불하는 것을 목적으로 함으로
석가모니불 한 분만이 아니고 한 없는 부처님을 말하고
또 재가, 출가를 막론하고 대승법을 수행하는 이는
모두 보살이라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우바이(優婆夷) 청신녀(淸信女)를 존칭하는 말로 쓰나
그 어원은 알 수 없으나 마치 사미계를 받으면 사미이고
비구계를 받으면 비구라 하는 듯이
보살계를 받았다 하여 그렇게 말하는 듯하다.       

-.  공양(供養)
또는 공시(供施), 공급(供給), 공(供)이라고도 한다.
삼보(三寶), 부모, 죽은 이 등에게 음식, 옷 따위를 바치는 것을 말한다.     

-. 팔공덕수(八功德水)
여덟가지 공덕을 갖추고 있는 물을 말함.

극락세계의 지중(池中) 과
수미산(須彌山), 칠금산(七金山)사이에 있는 내해(內海)에는
다 팔공덕수가 차 있다.

여덟가지 공덕수가 경에 따라 같지 않다.
「칭찬정토불섭수경(稱讚淨土佛攝受經)」에는
고요하고 깨끗함, 차고 맑은 것, 맛이 단것, 입에 부드러운 것, 윤택한 것,
편안하고 화평한 것, 기갈등의 한량없는 근심을 제하는 것,
마신 후에는 능히 모든 근(根)을 기르고 사대(四大)가 증익(增益) 하는 것.

「구사론(俱舍論」에는
달고, 차고, 부드럽고, 가볍고, 깨끗하고, 냄새가 없고,
마실 때에 목이 상하는 일이 없고,
마시고 나서 배탈 나는 일이 없다고 한다.     

-. 사홍서원(四弘誓願)
온갖 보살에게 공통된 네 가지 서원(誓願)을 말함.
제불(諸佛) 보살의 본원(本願)에 총원(總願), 별원(別願)이 있는 중에서
이 사홍서원은 여러 보살에 공통하므로 총원이라 한다.

1. 중생무변서원도(衆生無邊誓願度) : 고통세계의 중생이 한이 없지만
기어이 다 건지리다.
2. 번뇌무진서원단(煩惱無盡誓願斷) : 번뇌가 끝이 없지만 기어이 다 끊으리다.
3. 법문무량서원학(法門無量誓願學) : 법문이 한량없이 많지만 기어이 다 배우리다.
4. 불도무상서원성(佛道無上誓願成) : 불도가 위 없지만 기어이 다 이루리다.

또 1. 제도하지 못한 이을 제도하려는 소원.
2. 알지 못하는 이를 알게 하려는 소원.
3. 편안하지 못한 이를 편안테 하려는 소원.
4. 열반에 들지 못한 이들 열반을 얻게 하려는 소원을 말한다.     

-. 육바라밀(六波羅蜜)
보살의 이상(理想)의 경지에 이르고자 하는 보살수행법의 여섯 가지를 말함.
즉 생사의 고해를 건너서 이상경(理想境)인 열반의 저 언덕에 도달하는 여섯 가지 방편.

 

1. 단나바라밀(檀那波羅蜜) : 단나는 보시(布施)라 번역하니
   재시(財施)·무외시(無畏施)·법시(法施) 등이다.
2. 시라바라밀(尸羅波羅蜜) : 시라는 지계(持戒)라 번역하니
   재가(在家)·출가(出家)·소승(小乘)·대승(大乘) 등의 일체 계행(戒行)이다.
3. 찬제바라밀(羼提波羅蜜) : 찬제는 인욕(忍辱)이라 번역하니
   일체유정(一切有情)의 매욕(罵辱:꾸짖어서 욕함), 구타 등과
   비정(非情:무정물)의 한열(寒熱:병을 앓을 때 한기와 열이 번갈아 일어나는 증상),
   기갈(飢渴) 등을 인내하고 받아들이는 큰 행이다.
4. 비리야바라밀(雇梨耶波羅蜜) : 비리야는 정진(精進)이라 번역하니
   마음을 정려(精勵:힘을 다하여 부지런히 노력함)하여 보시, 계행, 인욕, 정진, 선나의
   오바라밀(五波羅蜜)을 진수(進修)하는 것이다.
5. 선나바라밀(禪那波羅蜜) : 선나는 선정(禪定), 사유수(思惟修), 정려(靜慮=靜思:고요히
   생각함)라 번역 하니 진리를 사유하여 산란한 마음을 정지(定止)하는 것이다.
6. 반야바라밀(般若波羅蜜) : 반야는 지혜(智慧)라 번역하니
   모든 법에 통달하는 지(智)와 의혹을 끊고
   이(理)를 증(證)하는 혜(慧)를 얻는 것이다.     

-. 삼아승기겁(三阿僧祇劫)
삼기(三祇)라고도 한다.
보살이 불위(佛位)에 이르기까지 수행하는 순서로서 그 기간을 구별한 것이다.
즉 보살이 수행하는 순서가 오십위(五十位 )인데
그 중의 십신(十信), 십주(十住), 십행(十行), 십회향(十廻向)의 사십위(四十位)를
수행하여 마치는 동안이 일아승지겁(一阿僧祇劫)이고,
십지(十地)중의 초지(初地)부터 제칠지(第七地)에 이르기까지
수행하여 마치는 동안이 이아승지겁(二阿僧祇劫),
십지(十地)중의 제팔지(第八地)에서 제십지(第十地)에 이르기가지
수행하여 마치는 동안이 삼아승지겁(三阿僧祇劫)이라 한다.     

-. 오십일위(五十一位)
불도를 수행하는 보살의 수행하는 계급을 오십일(五十一)로 나눈 것이다.
즉 십신(十信), 십주(十住), 십행(十行), 십회향(十廻向), 십지(十地)의 오십위와
등각(等覺)을 말함이다.     

-. 증과(證果)
수행한 결과로 얻은 과보를 말함.
최종의 증과는 성불(成佛)이다.     

-. 우바이(優婆夷)
근사녀(近事女), 근선녀(近善女), 청신녀(淸信女)라 번역 한다.
속가에 있으면서 불교를 믿는 여자를 말함.
착한 일을 행하고 비구니(比丘尼)에 친근승사(親近承事)하고 삼귀계(三歸戒)를 받고 오계(五戒)를 갖는 여자.
칠중(七衆 : 비구比丘, 비구니比丘尼, 식차마나式叉摩那, 사미沙彌, 사미니沙彌尼,
우바새優婆塞, 우바이優婆夷)의 하나.     

-. 칠금산(七金山)
수미산을 중심으로 하고 그 주위를 일곱 겹으로 둘러싸고 있는
모두 진금(眞金)으로 된 높은 산을 말함.
유건달라(踰健達羅 즉 지쌍산), 이사타라(伊沙駄羅 즉 지축산),
걸지낙가(朅地洛迦 즉 담목산), 소달리사나(蘇達犁舍那 즉 선견산),
아사간나(阿沙干那 즉 마이산), 비나달가(毘那怛迦 즉 상비산),
니민다라(尼民陀羅 즉 지지산)의 일곱 산을 말함.     

-. 삼시(三施)
삼단(三檀)이라고도 하며 남에게 거저 주는 세 가지(財施, 法施, 無畏施).

-. 칠중(七衆)
불제자를 일곱 가지로 나눈 것.
비구(比丘), 비구니(比丘尼), 식차마나(式叉摩那), 사미(沙彌), 사미니(沙彌尼)
이상 오중(五衆)이 출가중(出家衆)이고,
우바새(優婆塞:거사), 우바이(優婆夷:보살)는 재가중(在家衆)이다.     

-. 비구(比丘)
필추(苾芻), 픽추(煏芻), 비호(比呼)라고도 쓴다.
걸사(乞士), 포마(怖魔), 파악(破惡), 제근(除饉), 근사남(勤事男)이라 번역 된다.
남자로서 250戒를 받아 지니며 수행하는 이를 말한다.     

-. 비구니(比丘尼)
걸사녀(乞士女), 근사녀(勤事女)라 번역 한다.
여자로서 출가하여 348戒를 받아 지니는 이를 말하며
여자는 업장(業障)이 두터우므로 비구가 지키는 계보다 더 많다.
석가모니의 이모인 대애도(大愛道)가 부처님의 허락을 얻어
중이 된 것이 비구니의 시초다.     

-. 식차마나(式叉摩那)
식차마나니(式叉摩那尼)라고도 하며
학법녀(學法女), 학계녀(學戒女), 정학녀(正學女)라 번역 한다.
사미니로서 비구니에 이르는 2년 동안이 식차마나 이다.
이 2년 동안에 4근본번뇌(四根本煩惱), 육법계(六法戒) 등의 행법(行法)을 수련시켜
구족계를 받을 만한가를 시험하며
또, 임신을 했는지 여부를 시험한다.     

-. 4근본번뇌(四根本煩惱)
온갖 번뇌의 근본이 되는 탐(貪), 진(嗔), 치(痴), 만(慢)을 말함.
-. 육법계(六法戒)
1. 염심상촉(染心相觸) : 나쁜 마음으로 남자의 몸에 접촉하지 말라.
2. 도인사전(盜人四錢) : 남의 돈 사(四) 전(錢)을 훔치지 말라.
3. 단축생명(斷畜生命) : 축생을 죽이지 말라.
4. 소망어(小妄語) : 실답지 않은 말을 하지 말라.
5. 비시식(非時食) : 정오를 지나서 먹지 말라.
6. 음주(飮酒) : 술을 마시지 말라.     

-. 사미(沙彌)
식자(息慈), 식악(息惡), 행자(行慈), 근책남(勤策男)이라 하며
출가하여 십계(十戒)를 받아 지니는 나이 어린 남자를 말함.
사미에는 구오사미(驅烏沙彌 :7세~13세), 응법사미(應法沙彌 :14세~19세),
명자사미(名字沙彌 :20세이상)가 있다.      

-. 사미니(沙彌尼)
근책녀(勤策女)라고도 하며, 18세 미만의 출가 여자 수행자이다.
비구니가 되기 전인 식차마나 직전 단계며,
사미와 같이 10계(戒)를 지켜야 한다.     

-. 우바새(優婆塞:거사)
근사남(近事男), 근선남(近善男), 근숙남(近宿男), 청신사(淸信士)라고도 하며,
속가(俗家)에 있으면서 불교를 믿는 남자로서
일반적으로 거사(居士) 또는 처사(處士)라 부른다.
우바새는 삼보에 귀의하고 5계(戒), 8재계(齋戒) 등을 지켜야 한다.     

-. 우바이(優婆夷:보살)
근사녀(近事女), 근선녀(近善女), 청신녀(淸信女) 등으로 불리며,
일반적으로 사찰에서는 ‘보살’이라고 부른다.
우바새와 마찬가지로 삼보에 귀의하고, 5계와 8재계 등을 지켜야 된다.     


출처 : 나를 찾는 불공 


  1. 제5장 연종(蓮宗)의 염불방법(念佛方法) - 1. 염불(念佛)의 의의(意義)

  2. 3. 인도편 - 대가섭과 아난다

  3. 18. 한국편 - 균여대사 ②

  4. 33. 한국편 - 편양선사 ①

  5. 어떤 것이 무명인가?

  6.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3. 아미타불(阿彌陀佛) - (3)

  7.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4.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 - (6)

  8. 제3장 왕생(往生)의 예(例) - 2. 왕생을 내보(來報)한 실예(實例)

  9. 제5장 연종(蓮宗)의 염불방법(念佛方法) - 2. 염불(念佛)의 종류(種類)

  10. 제5장 연종(蓮宗)의 염불방법(念佛方法) - 4. 정행염불(正行念佛) - (1)

  11. 27. 한국편 - 보조지눌(普照知訥) ①

  12.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3. 아미타불(阿彌陀佛) - (6)

  13. 제3장 왕생(往生)의 예(例) - 1. 아미타불을 친견(親見)한 실례(實例)

  14. 제1장 극락세계(極樂世界) - 4. 극락세계와 삼계(三界)와의 비교(比較) (3)

  15. 관무량수경(觀無量壽經)의 유래

  16. 제1장 극락세계(極樂世界) - 6. 극락세계의 장엄(莊嚴) (2)

  17. 제9장 운명(殞命)의 전후 - 3. 아뢰야식(阿賴耶識)과 중유(中有)

  18. 9. 중국편 - 육조 혜능(六祖慧能) 대사

  19. 제5장 연종(蓮宗)의 염불방법(念佛方法) - 4. 정행염불(正行念佛) - (9)

  20. 19. 한국편 - 혜통화상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