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연종집요 蓮宗集要]
 

제8장 유심정토(唯心淨土)와 자성미타(自性彌陀)의 변론(辯論)


 

1. 왕룡서거사(王龍舒 居士)의 설(設) 



참선하는 사람들이“유심정토(唯心淨土) 자성미타(自性彌陀)”를 주장하여 극락세계를 부인하려는 이가 있으나 그것은 그릇된 생각이다.

 

왜냐 하면 서방정토가 이치도 있고 사실의 형적도 있는 것이니 그 이치로 말하면 능히 그 마음을 깨끗하게 하므로 일체가 모두 청정하니 진실로 유심정토가 되는 것이요. 사실의 형적으로 말하면 실로 극락세계가 있어서 부처님께서 틀림없이 자세히 말씀하셨으니 어찌 헛된 말씀이라 하랴.

 

사람마다 성불할 수 있는 것이며 또 자성미타란 말도 거짓말이 아니다.  그러나 갑자기 이에 이를 수가 없는 것이니 마치 불상(佛像)을 조각할 만한 좋은 재목이 있더라도 불상을 조각한 연후에야 비로소 불상이라 칭할 것이요.

 

재목을 그대로 두고 불상이라고 예배 공양할 수는 없는 것 같은 것이니 소위 유심(唯心)이 정토니 따로 정토가 없고 자성(自性)이 미타니 따로 미타가 없다는 것은 옳지 못한 주장이다.

 

또 어떤 이는 정토가 있는 것을 믿으면서도 유심설(唯心設)에 구애되어 서방에 왕생할 것이 없다하거나 참선은 직접으로 견성(見性) 성불(成佛)하는 것이므로 아미타불을 볼 것이 없다는 말은 모두 잘못된 주장이다. 왜냐 하면 저 서방 정토는 탐(貪). 연(戀), 진(瞋), 치(癡)가 없거니와 우리의 마음에도 탐, 연, 진 ,치가 없는가.

 

또 서방 정토에는 옷을 생각하면 옷을 얻고 음식을 생각하면 음식을 얻으며 고요하고자 하면 고요하여지고 가고자 하면 가는 것이지마는 내가 옷을 생각하여 얻지 못하면 찬 것이 마음을 고달프게 하며 음식을 생각하여 얻지 못하면 주림이 마음을 고달프게 하며 고요하고자 하다가 고요할 수 없으면 흩어져 움직이게 하는 것이 마음을 고달프게 하고 가고자 하다가 갈 수 없으면 계루(繫累)가 마음을 고달프게 하니 소위 유심정토라 함은 진실로 이르기 쉽지 못한 것이다.



아미타불은 복혜(福慧)가 충분히 갖추시고 신통(神通)이 광대(廣大)하여 지옥을 변하여 연화를 만드시는 일이 손바닥을 뒤집기보다 쉽고 한이 없는 세계를 보시는 것이 눈앞에 있는 것 같거늘 나는 항상 숙업(宿業)이 깊고 무게가 있어 지옥에 떨어질까 두려워하거늘 어떻게 연화로 고쳐 만들 수 있으며 또 벽 사이의 거리의 일도 알지 못하거늘 하물며 한이 없는 세계를 볼 수 있으랴.

 

소위 자성미타라 함은 참으로 이르기가 어려운 것이므로 나의 마음이 정토가 될 수 있다 하나 별안간에는 정토가 될 수 없는 일이고 나의 성품이 가히 아미타불이 될 수 있다 하나 갑자기는 될 수 없는 것이거늘 어찌 정토를 소홀히 생각하고 닦지 아니하며 아미타불을 버리고 뵈옵기를 원치 아니 하리요.



정토의 업(業)을 닦아서 아미타불을 뵈옵고 보리(菩提)를 이루기는 어렵지 않거니와 만약 이 세계에서 참선(叅禪)하여 견성(見性) 성불(成佛)하기는 매우 어려울 뿐 아니라 정토를 수행하는 것이 참선에 방해되지 않거늘 어찌하여 참선하는 이는 정토를 소홀히 여기고 닦지 아니하겠는가.



[대아미타경(大阿彌陀經)]에 말씀하시기를 “시방(十方)의 한량이 없는 보살이 있어 아미타불국에 왕생하였다”하였거늘 나는 어떠한 사람인데 정토에 왕생하기를 원치 아니하니 내가 과연 모든 보살보다 뛰어났다고 생각하는가. 통틀어 말하면 [유심정토와 자성미타]란 말은 많은 사람을 그르치는 것이니라.

 

즉 정토법문을 지송(持誦)수행하면 사람마다 반드시 정토에 낳아서 속히 윤회(輪廻)를 벗을 것이니 저 거짓과 불성실한 마음이 있는 이로부터 그 거리의 먼 것이 천지(天地)의 차이가 있는 것이다


출처 : 나를 찾는 불공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6 연종집요 제9장 운명(殞命)의 전후 - 2. 신식(神識)이 시체(屍體)에서 떠나가는 방법 短長中庸 2019.07.22 3
345 연종집요 제9장 운명(殞命)의 전후 - 3. 아뢰야식(阿賴耶識)과 중유(中有) 短長中庸 2019.07.22 3
344 고승열전 13. 중국편 - 임제의현, 영명연수 短長中庸 2019.12.20 3
343 고승열전 22. 한국편 - 정중무상 선사 短長中庸 2019.12.24 3
342 고승열전 29. 한국편 - 함허득통(涵虛得通) 화상 ① 短長中庸 2019.12.26 3
341 불교용어 어떤 것이 무명인가? 短長中庸 2018.11.20 4
340 연종집요 제1장 극락세계(極樂世界) - 4. 극락세계와 삼계(三界)와의 비교(比較) (1) 短長中庸 2019.07.01 4
339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4.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 - (6) 短長中庸 2019.07.09 4
338 연종집요 제5장 연종(蓮宗)의 염불방법(念佛方法) - 1. 염불(念佛)의 의의(意義) 短長中庸 2019.07.11 4
337 연종집요 제5장 연종(蓮宗)의 염불방법(念佛方法) - 4. 정행염불(正行念佛) - (9) 短長中庸 2019.07.12 4
336 고승열전 5. 인도편 - 십대제자, 출라판타카, 앙굴리말라 短長中庸 2019.12.20 4
335 고승열전 17. 한국편 - 균여(均如) 대사 短長中庸 2019.12.23 4
334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1. 삼성(三聖)의 인행(因行) 短長中庸 2019.07.05 5
333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4.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 - (3) 短長中庸 2019.07.09 5
332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5. 대세지보살(大勢至菩薩) - (3) 短長中庸 2019.07.11 5
331 연종집요 제3장 왕생(往生)의 예(例) - 1. 아미타불을 친견(親見)한 실례(實例) 短長中庸 2019.07.11 5
330 연종집요 제5장 연종(蓮宗)의 염불방법(念佛方法) - 5. 조행염불(助行念佛) - (9) 短長中庸 2019.07.15 5
329 고승열전 2. 인도편 - 사리불과 목건련 短長中庸 2019.12.20 5
328 고승열전 8. 중국편 - 석도안(釋道安)-東普도안, 달마(達磨) 대사 短長中庸 2019.12.20 5
327 불교용어 공성(空性)의 여덟가지 특징 短長中庸 2018.11.20 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