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5. 대세지보살(大勢至菩薩) - (1)

by 短長中庸 posted Jul 1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연종집요 蓮宗集要]
 

제 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五. 대세지보살(大勢至菩薩)

 

(1) 대세지보살의 명칭과 의의(意義)

 

범어(梵語)로 마하나발(摩訶那鉢)을 득대세(得代洗) 또는 대세지(大勢至)라 번역하고 약(略)하여 세지(勢至)라 한다.

 

아미타불에 비지이문(悲智二門)이 있으니 관세음보살은 자비문(慈悲門)을 표하고 대세지보살은 지혜문(智慧門)을 표하는데 이름을 대세지라 한 것은

 

첫째 그 대지(大智: 큰 지혜)가 모든 곳에 이르는 까닭이요, 

둘째 지혜광(智慧光)으로써 모든 중생에게 널리 비치어 삼도(三途)를 여의고 무상력(無上力)을 얻게 하는 까닭이요,

셋째 이 보살의 발을 들여 놓는 곳에 삼천대천세계(三千大千世界)와 마(魔)의 궁전이 진동하는 까닭이요,

넷째 세간(世間)의 국왕 대신과 같이 위세(威勢)가 자재(自在)한 까닭이다.

 

즉 이 성자(聖者)가 이와 같이 대비자재(大悲自在)한 지위를 얻었으므로 이렇게 이름 하였다.

 

 

《註》

 

-. 삼도(三途)

 

삼도(三塗)라고도 한다.
화도(火途 지옥), 도도(刀途 아귀), 혈도(血途 축생)이니
삼악도(三惡道), 삼악취(三惡趣)와 같다.

화도(火途)는 지옥도(地獄道)이니
이곳의 고(苦) 받는 중생이 항상 솥에 넣어 삶아 죽게 되거나
화로불 등의 열고(熱苦)에 괴롭게 되는 까닭으로 화도요,
도도(刀途)는 아귀도(餓鬼道)이니
이곳의 고(苦) 받는 중생이 항상 칼로 몰아 괴롭히는 고를 받는 까닭으로 도도요,
혈도(血途)는 축생도(畜生道)이니
이곳의 고(苦) 받는 중생이 강자는 약자를 눌러 복종시켜 씹어 피를 마시며
고기를 먹는 까닭으로 혈도이다. 


출처 : 나를 찾는 불공


Articles

2 3 4 5 6 7 8 9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