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1195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동덕조(童德稠)스님이 묻기를

"부처님 법은 비밀이라서 사실 듣기가 어려운 것이니
머리를 조아리고 공경히 절을 올리며 불법 듣기를 원합니다."

불공화상이 말씀하시기를

"불법을 듣고자 하면 먼저 참 스승을 찾아서 정성스런 마음으로 모시고 받들어라.  

 옛날 석가세존이 출가해서 六년이나 스승을 구하여 후인들로 하여금 본받게 하였으니

 너는 마땅히 성심을 다해 목마르게 구해야 할 것이다."

동덕조 :  "지금 화상을 배알하였사온데 다시 어떤 스님을 찾으란 말씀입니까?"

七일 동안 똑바로 앉아서 꼼짝 않고 물러가지 아니하거늘 그 때서야 말씀하시기를
불공 : "도란 삼천 육백 가지 문이 있으니 어떤 법을 듣고 싶어하느냐?"

동덕조 :  "그러한 여러가지 문을 믿고 알아서 닦아 증득하면 나고 늙고 병들고 죽음을  면할 수 있습니까?"

불공 : "그럴 리는 없나니라. 그럴 리는 없나니라."

동덕조 :  "지극한 소원은 부처님의 법이 유일한 문입니다."

불공 : "수능엄경은 상근기와 중근기와 하근기가 모두 마땅히 믿고 알아서 닦아 증득해야 할 도이니

너는 마땅히 받들어 지켜야 한다."

스님이 누진통의 법을 듣고자 하여 백 번 절하고 애걸하거늘 법사가 입으로 전하고 마음으로 주시니,

스님이 큰 서원을 발하고 백 번 절하며 감사드리며 말하기를
"다행이 큰 은혜를 입어 삼마지의 위 없는 매우 깊은 큰 법을 속 시원하게 들었습니다만
그 중에서 수행함에 있어 魔(마)의 어려움과 수행할 때의 징험을 들려주실 수 있겠습니까?"

불공 :  "마구니의 일은 경전 가운데 이미 말하였으니 다시 덧붙여 말하지 않겠지만

           징험에 대해서는 조목조목 있으므로 참되게 수행하는 사람이 몰라서는 안 된다.

대략 다음과 같으니 자세히 듣고 자세히 들어라.

처음에 단량법(壇場法)에 들어가 공부를 시작하여

정욕과 애욕이 다 끊어지고 계율이 정결해지면 삼경(三庚) 때에 이르러 금꽃이 발생하고

봄 기운이 화창해지면서 황홀하고 아득하여 마음과 그 대상들이 모두 고요하게 되리니

이는 처음 간혜지의 징험이니라.

그 다음은 심장의 경락[心經]이 넘치고 솟아올라 입에 단 침이 생기고
다음은 음과 양이 서로 치고 받아서 배에서 우뢰소리 같은 것이 울려오며,
다음은 혼백이 안정되지 못해서 꿈에 놀래거나 두려움이 많아지고
다음은 지니고 있던 질병이 치료하지 않아도 저절로 나으며,
다음은 단전이 따뜻해지고 얼굴 모습이 맑고 수려해지고
다음은 깜깜한 방에 있어도 원만한 빛이 일산 같이 비치며,
다음은 꿈 속에 용기가 솟구쳐서 다른 물건이 해칠 수 없고
다음은 관문이 잠겨 굳게 봉해져서 몸밖으로 새어나가는 정기가 저절로 끊기며
다음은 우뢰 소리가 한 번 울림에 뼈 마디가 모두 통하여 이어지고
다음은 습기가 저절로 사라져서 탐욕이 움직이지 않나니
이는 십신 수다원의 누진통의 징험이니라.

다음은 침이 가공되어서 치즈처럼 엉기게 되고
다음은 점점 비린내 나는 것으로 입과 배를 채우는 것을 싫어하며,
다음은 참 기운이 차츰 가득차게 되어 음식 먹는 것이 줄어들고
다음은 근골이 가볍고 건장해져서 그 몸이 나는 것이 가볍고
다음은 눈동자가 그린듯이 선명해지고 또 번개처럼 빛나며,
다음은 백 걸음 밖에 있는 가을 털처럼 작은 것도 볼 수 있게 되고
다음은 오래 전에 있던 흉터나 주름살이 저절로 없어져서 흔적이 없이 되며,
다음은 눈물 콧물이나 땀이 나오지 않고
다음은 삼시(三尸)와 구충(九蟲)이 모두 없어지며,
다음은 도태가 원만해지고 참 기운이 가득해져서 음식을 끊게 되나니
이는 십주 사다함의 징험이니라.

다음은 온 몸의 붉은 피가 다 흰 연고처럼 변하고
다음은 입과 코에 저절로 오묘한 향기가 나며,
다음은 백발이 다시 검어 지거나 빠진 이가 새로 나게 되고
다음은 내부가 명랑하게 밝아져서 장부를 환하게 볼 수 있으며,
다음은 다른 사람의 병을 입으로 불어서 치료하며 수은을 입김으로 말리고
다음은 추위와 더위가 침입하지 못하고 죽고 삶이 간섭하지 못하며,
다음은 손으로 반석 위에 그리면 글자가 완전하게 새겨지고
다음은 혼백이 돌아다니지 아니하여 꿈과 잠이 없어지며,
다음은 신비한 광채가 명랑해져서 다시 낮과 밤이 없이 되고
다음은 자태는 옥수와 같고 살은 금색처럼 투명해지나니
이는 십행 아나함의 징험이니라.

다음은 속 뜻이 맑고 높아서 큰 허공과 합해지고
다음은 양정(陽精)이 체를 이루어서 신부(神府)가 견고해지며,
다음은 고요한 중에 이따금 하늘 음악 소리가 맑게 들려오고
다음은 안으로 항상 화엄국토에 노니는 것을 볼 수 있으며,
다음은 안의 성품이 출현하고 밖의 신이 찾아와 조회하게 되고
다음은 천시(天時)와 사람의 일을 다 미리 알 수 있게 되며,
다음은 용맹스런 힘이 매우 화창하여 항상 위로 올라가게 되고
다음은 공덕과 수행이 원만하여 부처님의 도록(圖錄)을 받게 되며,
다음은 붉은 노을이 눈에 가득하고 금빛이 몸을 감싸며,
다음은 채색 구름이 둘러 싸서 형체와 정신이 모두 오묘하게 되나니
이것은 십회향 아라한의 징험이니라.

대장부의 도가 이루어지고 덕이 세워지는 일이나
그러나 이 뒤에도 다시 위로 향하여 공부해 나갈 일이 있나니라.

스님이 공경을 다하여 이마를 대어 절하고

또다시 네 가지 과(果)에서 할 수 있는 일을 묻거늘 불공화상이 대답하기를
"수다원은 여기말로 번역하면 성인의 흐름인 누진통에 들어 가는 과명(果明)이니

이것이 불법의 근본이 되는 것이고,


사다함은 여기말로 번역하면 일래(一來)라고 하니

한번 천상에 올라갔다가 한번 인간에 내려오는 것이며,


아나함은 여기말로 번역하면 불래(不來)라고 하니

삼계를 초탈해서 욕계에 떨어지지 않는 것이요,


아라한은 여기말로 번역하면 무생(無生)이라고 한다.
만가지 번뇌가 다 끊어짐이니 곧 함이 없는 과(果)이니라.

경전에 이르기를 '아라한이란 마음대로 날아다니고 마음대로 변화할 수도 있으며
무한겁(劫)의 수명을 누릴 수가 있으며 천지도 고요하게 할 수도 움직이게 할 수도 있다'고 하시니라."

또 화두를 가지고 견성하는 일에 대해서 물으니 대답하기를
"견성은 곧 도를 증득한 뒤에야 볼 수 있는 것이다.

화두를 가지고 견성한다는 말은 어리석은 사람이 꿈 속에서 황금을 얻은 것과 같으니

내가 상관할 것이 아니며 네가 물을 것도 아니니라."

동덕조 : "그러면 옛 성인이 어찌하여 그런 것을 만들어 놓았습니까?"

불공 :  "그러한 방편으로 잡다한 일을 면하게 하기 위해서이니라."

동덕조(童德稠)스님이 七일간 단식한 것은

마치 혜가대사가 눈 속에 서서 팔을 자른 것과 같은 것이다.

유가록에 이르기를,

유가란 여의주의 이름이니 성명(性命)을 수련해서 道胎를 결성하는 비유이니라.

 

-------------------------------------------------------------------------

(*** 이 유가심인 증험설은 불공삼장이 일천여년 전에 당나라 현종 때에

       자신이 한문으로 번역한 능엄경을  우리나라 개운화상에게 전해 줄 때에 함께 전해준 것으로

       능엄 유가밀법을 수행 할 때 나타나는 증험에 대해서 말씀해 놓으신 내용이다.

       능엄선회는 이 능엄경을 교본으로 삼아 공부하고 있다.

       이 유가심인 증험설은 본 '능엄경 제 8권 부록'에 삽입되어 있다.***sunt)

<<유가심인 정본 수 능엄경 - 제 8권 부록 유가수련증험설 >> 

 
[출처] 유가수련증험설|작성자 맑은마음

 

 


  1. 의상대사 법성게(法性偈)와 법계도(法界圖)

  2. 옴마니 반메훔(Om Mani Padeume Hum )

  3. 불같은 음욕과 술에는 만족이란 없다 - 증일아함경

  4. 네가지 마음 - 열반경

  5. 세수경 6편(本章) - 하수(河水)를 건널 때는 모름지기 뗏목을 이용하라

  6. ◈무재칠시(無財七施)◈

  7. 세수경(洗隨經) 서문 3편 - 가볍게 사람에게 알려 줄 수 없다

  8. 보왕삼매론(寶王三昧論)

  9. 오온이란?

  10. 눈 앞의 부처를 보라

  11. 나누어 주는 공덕

  12. 발심수행장(發心修行章) - 원효(元曉)

  13. 天下大事(천하대사) 必作於細(필작어세)

  14. 유가수련증험설(瑜伽修煉證驗說)

  15. 가난하여 보시할 재물이 없을 때에는

  16. 세수경 7편(本章) - 견성(見性)을 하면 끝내 죽지 않는다

  17. 왕생정토의 참뜻

  18. 自歸依法歸依 自燈明法燈明 自洲法洲

  19. 세수경 4편(本章) - 홀로 고요히 수행하다

  20. 보시의 공덕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