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1074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고왕경(高王經) 연기(緣起)와 영험(靈驗)

고승전(高僧傳)에 다음과 같은 설화가 있다.

“위(魏) 나라 천평(天平) 때에 정주(定州) 땅에
손경덕(孫敬德)이라는 사람이 살았다.
그는 관음(觀音) 신앙이 두터웠던 관계로
관음상을 조성해 모시고 날마다 부지런히 예경(禮敬)하였다.

그 후 도적의 괴수 구초(口招)에게 잡혀
고초를 받게 되었다.
손경덕은 고통을 참다 못하여 거짓으로 항복하고
억지로 그 부하 노릇을 하였다.
얼마 뒤에 나라에서 도적을 정벌하게 되었는데,
손경덕도 사형(死刑)을 언도받았다.

그런데 손경덕 거사의 꿈에 한 스님이 오셔서 말씀하시기를,
“구생관세음경(求生觀世音經)을 천 번만 외우면
해탈을 얻으리라”고 하셨다.

손경덕은 즉시 외우기 시작했다.
다음날 관원에게 집행장으로 끌려가면서도 계속 외웠다.
오직 일념으로 천 번을 외워 마치는 그 시각은
바로 집형수(執刑手)의 칼이 손경덕의 목을 내리치는
아슬아슬한 찰라였다.

마침내 관음 대성(大聖)을 신앙하는 손 거사에게
부사의한 가피는 시현(示現) 되었다.
손 거사의 목은 살갗 하나 상한 데 없었고,
사형수의 칼만 두 동강나고 말았다.
사형수는 칼을 세 번이나 바꾸어 목을 쳤지만
결과는 매한가지였다.

그 고을에 관장(官長)인 유사(有司)는
나라에 이 사실을 보고했다.
그 때 승상(丞相) 겸 발해왕 고환(高歡)이 천자(天子)에게 상소하여
손경덕의 죄를 사하고 자유인으로 풀어주었다.

손경덕이 그 뒤에 보니 자기가 조성해 모셨던 관음상의 목에
칼자욱이 세 군데나 나 있었다.
손경덕은 풀려 나와서 이 경을 많이 써서
세상에 널리 반포하였기 때문에 이 경의 이름을
‘고왕관세음경(高王觀世音經)’이라 했다고 하였다.

또 위서(魏書)에 다음과 같은 말이 있다.
노경유(盧景裕)라는 사람이 불서(佛書)를 좋아하여
경을 많이 읽고 연구하여 그 뜻을 많이 통달하였다.
원상 원년(元象元年)에 하간(河間) 사람 형마납(刑摩納)이
경유(景裕)의 종형인 중례(仲禮)와 더불어
역적(逆賊)을 꾀하다가 발각되었다.

경유도 연좌(連坐)되어 진양옥(晋陽獄)에 갇히게 되었는데,
경유는 지성으로 이 경을 외웠다.
일념으로 외우다 보니 뜻밖에도 목에 걸렸던 칼과
손에 묶였던 수갑이 저절로 풀어졌고,
마침내 자유인으로 석방되었다.

또 어떤 사람은 죄를 짓고 죽게 되었는데,
꿈에 스님이 와서 고왕경 경문을 가르쳐주며
외우라고 하므로 그대로 천 번을 외웠더니
역시 사형집행 하는 칼이 부러졌다.
집행관리는 상부에 사실을 보고하였고,
나라에서는 죄를 방면(方面)하라고 했다고 한다.
그래서 이 경은 더욱 세상에 널리 퍼지게 되었다.

고왕경으로 인한 영험담은 헤아릴 수 없이 많은데,
우리에게 가까운 시대의 일을 한 가지 들고자 한다.

조선조 말엽 고종 임금의 아버지로 유명한
대원군이 경험한 영험담이다.

당시 대원군은 며느리 명성왕후와 사이가 나빠
갈등을 빚다가 급기야는 며느리의 세력에 밀려
청 나라로 쫓겨가게 되었다.
가서 보니 토양이 척박하여 식수가 부족하고
독한 짐승들이 많아 생명을 보존하기가 힘든 곳이었다.

이에 대원군은 평소에 독송하던 고왕경을 생각해내어
죽을 때까지 지극정성으로 독송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불철주야 독송하였다.

날이 가는 줄도 모르고 독송하던 어느 날
입에 침 한 방울도 없고 목에서 불이 날 지경인 가운데
갑자기 어디선가 물소리가 들려 눈을 떠 보니
뜻밖에 감로수(甘露水)를 발견하게 되었다.

정신없이 물을 마시고 나니
정신이 상쾌하고 공중으로 날 것 같아 더욱 열심히
고왕경을 10만 번 독송하였다.
그러자 우글거리던 짐승들도 사라지고
얼마 후 귀양에서 풀려 고국으로 돌아오게 되었다고 한다.

누구든지 고왕경을 일심으로 독송하면
죽을 경지에서도 살아나며,
불행에서 벗어나 행복을 얻게 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설화 십우도(十牛圖)의 비밀 file 短長中庸 2010.07.15 13568
61 설화 목탁의 유래 file 短長中庸 2011.01.02 12963
60 설화 묘(妙)자를 쓸 적에 이미 인간에 환생하다 - 법화경 영험 file 短長中庸 2011.05.13 12739
59 설화 청나라 순치 황제의 사연 短長中庸 2011.06.21 11323
58 설화 卍자의 유래 短長中庸 2009.11.04 11177
57 설화 서산대사(西山大師)와 사명당(四溟堂)의 도술시합 短長中庸 2010.12.23 11009
» 설화 고왕경(高王經) 연기(緣起)와 영험(靈驗) 短長中庸 2009.10.21 10747
55 설화 부설거사(浮雪居士) - 가상인터뷰 file 短長中庸 2011.10.18 10544
54 설화 ‘이판’ ‘사판’ 스님들 ‘夏安居’에 왜 들어가나 短長中庸 2011.02.17 10243
53 설화 조사스님들의 이야기(플래쉬모음) 短長中庸 2010.01.26 9631
52 설화 수미산(須彌山)의 세계 file 短長中庸 2009.12.24 9541
51 설화 남해 금산 보리암의 전설 file 短長中庸 2009.10.21 9173
50 설화 [부처님 이야기]-7. 세상의 말은, 장님 코끼리 만지기 file 短長中庸 2011.10.28 9167
49 설화 [부처님 이야기]-8. 제석천과 아수라의 싸움 file 短長中庸 2011.10.28 9161
48 설화 [부처님 이야기]-17. 아기 부처님의 첫 법문 file 短長中庸 2011.10.28 8812
47 설화 불정심관세음보살모다라니의 설화 短長中庸 2009.10.26 8760
46 설화 [부처님 이야기] 6. 도리천의 서른 세개 궁전 file 短長中庸 2011.10.28 8522
45 설화 [부처님 이야기]-19. 우루빈나의 신통력 file 短長中庸 2011.10.28 8468
44 설화 한국불교전설99 短長中庸 2009.11.04 8262
43 설화 [부처님 이야기]-5. 사천왕도 동산놀이를 한다 file 短長中庸 2011.10.28 819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