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38. 함허 득통(涵虛得通) 화상

- 斥佛의 强風을 온몸으로 이겨낸 巨木 -

(1) 시대적 배경


涵虛得通和尙은 지공 · 나옹 · 무학 삼대화상의 후예로서 고려말 조선초의 정치적 혼란기와 불교 유교의 종교적 전환기에 이 민족의 정신문화에 큰 기둥으로서 혼신의 힘을 다하고 간 고승이었다.

 

함허스님이 활동한 시기는 고려 말 우왕(禑王) 2년(1376)에서 조선조 세종 15년(1433) 사이로 이때는 종교문화의 사상적 전환기로서 불교에서 유교로 정치이념이 바뀌어 가는 시기였다. 이때의 유생들은 고려불교의 병폐에 대해서 통렬한 비판을 가하면서 불교 배격이 고조에 달하고 있었다.

 

고려말기에서 조선초기의 불교계는 자체 내의 병폐 때문에 정치적 지도이념의 사명을 다하지 못하고 있었다. 다시 말하면 고려불교는 형식적인 교리와 기복적 행사에 치우친 나머지 일반승려들은 권력과 지위다툼에 눈이 어두워 승단의 화합과 질서는 파괴되고, 또 파계한 승려들로 인하여 사회적 승가의 위신은 여지없이 추락되어 있었다.

 

고려 성종조 최승노(崔承老)의 상서문(고려사 권85 刑法志 禁令 성종원년 6月條)에 보면 세속인들은 자기의 소원을 위하여, 그리고 승려들은 자기네의 주처를 마련하기 위하여 많은 사우(寺宇)를 다투어 지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승려들의 수가 무한정 증가하게 되는 것은 필연이라 할 것이다.

 

인종 8년(1130) 7월 國子 諸生의 상서문 가운데 ‘佛氏寺觀 周遍中外 薺民逃彼 館食逸居者 不知幾千萬焉’(고려사 권74 選學志學敎)이라 한 것을 보면, 절을 지어놓고 안일하게 포식하는 무리가 얼마나 많았던 가를 알 수 있다.

 

그리고 조선조 성종 때 左副承旨 이극감(李克嵁)은 고려불교의 사원경제를 단적으로 말해 ‘寺社半於閭閻 田壯過於官府’(成宗實錄 권48 성종 5년 10월 戊申條)라 한 것을 보면 여염집의 반수를 사원이 차지하고, 사원의 전장(田壯)이 관부보다 더 많았음을 알 수 있다. 게다가 불량승들의 재색에 대한 행패가 심할 뿐만 아니라 토전의 조(租=세금)나 노비의 고용에만 그치지 않고 식하(植賀=투자)에 노력하여 고리대금 업에도 종사했다.


고려사 권108 최이전(崔怡傳)에 ‘聚無賴僧侶 爲門徒惟以 殖賀寫事云云’ 이라 하고, 고려사 권7 文宗 世家8년 8월조에 ‘今有避投之徒 托號沙門 植賀營生 耕畜爲業 估販爲風 (中略) 通適賣買 結商醉誤云云’이라 했다. 이것은 근본적으로 잘못된 피역자들이 승려로 위장하고 사원에 들어와 수행(修行)에는 뜻이 없고 재물(植利)에만 눈이 어두워 불교의 위상을 떨어뜨리는 일이 많았음을 알 수 있다.

 

그리하여 많은 재물이 예속된 사원은 주지들 사이에 쟁탈의 표적이 되기도 하고 심지어는 선교(禪敎) 양종 사이에 사찰 쟁탈의 추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되, 이를 세도가에 회뢰(賄賂=뇌물)함으로써 지방관리들은 감히 이를 막을 수도 없었다고 한다.

 

고려말기의 불교승단은 사원과 승려의 증가에 따라 사찰의 전지(田地)와 노비가 증가되고 이로 말미암아 국가존립의 기반이 위태롭게 되었다. 특히 권문세도와 사원세력의 결탁은 장원(莊園)의 발달과 함께 국가 재정을 궁지에 몰아넣고 더 나아가 거국적으로 번번히 시행되는 여러 가지 불사(佛事)는 국가 재정을 크게 소모시켰던 것이다.

 

그러므로 고려말의 왕정은 근본적인 재원정비 없이는 유지될 수 없을 만큼 군자(軍資)와 녹봉이 크게 결핍되었는데 여기에 불교의 영향이 컸던 것은 사실이다. 이러한 까닭에 결국은 사대부와 일반 민중의 배불론이 대두될 수밖에 없었고, 더구나 고려말에 유학의 바람을 타고 일어난 배불과 억불론이 조선초에 와서는 본격적으로 불교를 비난하기 시작했다.

 

이와같이 고려왕조의 정치적 이념인 불교사상이 조선의 개국공신들에 의해서 배척되고 이러한 상황에서 배불소와 호불소가 나오게 된 것이다. 그러나 배불론에 비하여 호불론은 조족지혈이라 할 만큼 약세를 면치 못하였다. 그 까닭은 고려조의 국교인 불교가 정치적인 세력을 얻지 못하고 자체의 부패와 함께 쓰러져 있었기 때문이다.

 

처음으로 억불론을 주장한 대표자는 목은이색(牧隱李穡1328-1396)이라 할 수 있다. 그는 공민왕 원년 4월에(佛敎通史上編 공민왕 원년 4월조) 상서하기를 고려중기 이후로 五敎兩宗이 모두 이익의 집단[利窟]이 되었다고 하고, ‘川傍山曲 無處非寺라’하여 사찰의 지나친 축조[濫造]를 지적하고 도첩제를 실시하도록 주장하며, 새로 건축된 사찰에 대해서는 철거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그리고 억세게 일어나는 유신들의 반론을 의식하면서도 그는 공공연하게 ‘佛大聖人也 佛者至聖至公’이며 ‘布施功德 不及持經’이라 하여 불사의 지나친 소비를 지적했던 것이다. 이에 대해 左思議 吳思忠과 門下舍人 조박(趙璞) 등이 ‘論刻利橋 以需宗佞佛 毁人心述 敗亂風俗云云’이라 공민왕 원년 12월에 상소하고, 후세유생들은 ‘學門不純 崇信佛法 爲世所譏’(고려사 권115 利穡列 傳)라 하여 그를 비평하기까지 했다.

 

이러한 고려말의 불교를 배척하는 유학자들에 의하여 고려왕조는 멸망을 당하고 조선왕조가 개국하니, 이에 따라 사원의 전답이 몰수되고 승려의 지위는 하루아침에 땅에 떨어져 버렸다. 巨儒 삼봉 鄭道傳은 공양왕 3년 5월조에 소를 올려 불사(佛事) 때문에 국가재정이 고갈되어 민생고가 늘어나며, 신불(神佛)을 섬기는 것은 전혀 이익이 없고 해로움만 더한다고 주장하면서 그 구체적인 예로서 양무제(梁武帝)를 들고 있다.

 

삼봉이 불교를 비난하는 데에는 네가지가 있다. 첫째는 승려가 놀고먹어 비생산적이라는 것이고, 둘째는 승려의 숫자가 지나치게 많다는 것이며, 셋째는 지나친 불사(佛事) 때문에 나라가 망한다는 것이며, 넷째는 장례의 절차가 무례하고 엄숙하지 못하다는 것이다. 그 가운데 삼봉의 <佛氏雜辨>과 <心氣理篇>과 <心問天答>은 체계화된 이론적 척불론으로 후대 유생들의 배불의 기초가 되었고 이에 대한 반론이 바로 함허스님의 <顯正論>이다.

 

이것은 불교의 세력이 몰락한 그 당시의 시대적 배경으로 보아 함허스님이 아니라면 감히 엄두를 낼 수 없는 발론이었다. 결국 조선초에 척불론자들이 득세하는 바람에 불교는 산중으로 밀려가고 그 많은 재산과 노비는 공탁되었으며 승려들은 강제로 환속을 당하는 시기에 무학의 뒤를 이은 함허스님은 무너지는 불교를 받쳐들고 호법의 등불이 되었던 것이다.

 

무비 스님

 

[출처 : 염화실] 


  1. 34. 한국편 - 편양선사 ②

  2. 39. 한국편 - 백곡(白谷)화상 ①

  3. 12. 중국편 - 조주종심, 작소도림

  4. 25. 한국편 - 백운경한 ①

  5. 30. 한국편 - 함허득통(涵虛得通) 화상 ②

  6. 31. 한국편 - 함허득통(涵虛得通) 화상 ③

  7. 35. 한국편 - 부휴선사(浮休禪師) ①

  8. 38. 한국편 - 부휴선사(浮休禪師) ④

  9. 2. 인도편 - 사리불과 목건련

  10. 24. 한국편 - 일연선사 ②

  11. 11. 중국편 - 백장회해, 대매법상

  12. 17. 한국편 - 균여(均如) 대사

  13. 22. 한국편 - 정중무상 선사

  14. 29. 한국편 - 함허득통(涵虛得通) 화상 ①

  15. 9. 중국편 - 육조 혜능(六祖慧能) 대사

  16. 19. 한국편 - 혜통화상

  17. 21. 한국편 - 자장대덕 ②

  18. 23. 한국편 - 일연선사 ①

  19. 5. 인도편 - 십대제자, 출라판타카, 앙굴리말라

  20. 13. 중국편 - 임제의현, 영명연수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