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설화
2009.10.27 11:57

보조국사와 숯굽는 노인

조회 수 57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6國師중 제 1세인 不日 普照國師가 운수납자로 행각을 하던 때의 일이다.


어느날 깊은 산중에서 날이 저물자 스님은 하룻밤 쉬어갈 곳을 찾던 중 산기슭에서 숯굽는 움막을 발견했다.

『주인 계십니까?』

뉘신지요?

움막에서는 지긋한 노인의 목소리가 들렸다.

지나가는 객승인데 하루밤 신세 좀 질까 합니다.

움막안의 노인은 스님을 맞게 됨이 영광스러운 듯 내다보지도 않던 좀전과는 달리 허리를 구부려 합장하며 정중히 모셨다.

이런 누추한 곳에 스님을 모시게 되다니 그저 송구스러울 뿐입니다.

노인은 감자를 구원 저녁을 대접하고 갈자리 방에 스님을 쉬시게 했다.

영감님은 무얼 하시며 사시나요?

그저 감자나 심어 연명하면서 숯이나 굽고 산답니다.

한참 신세타령을 늘어 놓는 노인에게 스님은 물었다.

영감님 소원은 무엇입니까?

금생에야 무슨 희망이 있겠어요. 다만 來生에 다시 태어난다면 중국의 萬乘天子가 되고 싶습니다.
어떻게 하면 제 소원이 이뤄질 수 있을까요?

善業을 쌓고 열심히 참선을 하시면 됩니다.

스님은 工夫하는 방법을 자상하게 일러줬다. 그뒤 30여년간 수도에 전념하던 스님은 吉祥寺(현 송광사)에 주석하시게 됐다.

그당시 길상사는 이미 퇴락될대로 퇴락돼 外道들이 절들이 점거하고 있었다.
하루는 스님께서 외도들에게 길상사 중창의 뜻을 밝혔으나 외도들은 물러나려 하지 않았다.

여보게, 우리 오늘은 저 스님이나 골려주세.

그거 재미 있겠는데.

외도들은 절 앞 냇가에 나가 고기를 잡아 한냄비 끓여 놓고 먹다가는 그 앞을 지나는 스님을 불러세웠다.

스님께서 이 고기를 먹고 다시 산 고기를 내놓을 수 있다면 우리가 절을 비워 주겠소.

스님은 어처구니가 없었으나 말없이 고기를 다 잡수셨다.
그리고는 물가로 가서 토해 내니 고기들은 다시 살아 꼬리를 흔들며 떼지어 퍼드득 거렸다.
스님의 道力에 놀란 외도들은 즉시 절을 떠났다.

지금도 송광사 계곡에는 그 고기가 서식하고 있는데 토해낸 고기라 하여 「吐魚」 또는 중택이 중피리라고 부른다.

그후 스님은 길상사를 크게 중창하고 절 이름을 修禪寺라 개칭하는 한편 定慧結社文을 선포하여 납자를 제접하고 禪風을 드날렸다.

그러던 어느날.

중국 天台山에서 16나한님이 金나라 天子의 공양청장을 갖고 스님을 모시러 왔다.
그러나 스님은 너무 거리가 멀 뿐 아니라 승려신분으로 王家에 가는 것은 불가하다며 사양하셨다.

큰 스님께서는 과거의 인연을 생각하시어 눈만 감고 계십시요. 우리가 모시고 갈 것입니다.

꼭 모셔 가야겠다고 작정한 나한님들은 간곡하면서도 강경하게 권했다.

스님이 조용히 눈을 감고 入定에 드니 순식간에 중국 天台山 나한전에 도착했다.

절에서는 막 백일기도를 회향하고 있었다. 법회가 끝난 뒤 大巨들은 스님께 아뢰었다.

天子께서 등창이 났는데 백약이 무효입니다. 해서 이곳 나한님께 백일기도를 올렸더니 나한님들의 신통력으로 스님을 모셔왔읍니다.

순간 스님의 뇌리엔 산중에서 숯굽던 노인이 떠올랐다.

스님은 천자의 환부를 만지면서 내가 하룻밤 잘 쉬어만 갔지 그대 등 아픈 것은 몰랐구먼.
이렇게 고생해서야 쓰겠는가. 어서 쾌차하여 일어나게. 하니 천자의 등창은 언제 아팠느냐는 듯 씻은듯이 완쾌되었다.

천자는 전생의 인연법을 신기하게 생각하고 스님을 스승으로 모셨다.

스님, 그냥 가시면 제가 섭섭하여 아니 되옵니다.

천자는 사양하는 스님에게 보은의 기회를 청하면서 많은 금란가사와 보물을 공양 올리고는 아들인 世子로 하여금 스님을 시봉케했다.
보조스님께서는 중국의 세자를 시봉으로 삼아 수선사로 돌아오셨다.

보조스님과 함께 온 금나라 세자는 現 송광사가 자리한 조계산 깊숙한 곳에 암자를 짓고 수도에 전념하니 그가 바로 湛堂국사다.
담당국사가 창건한 이 암자는 천자와 보조스님의 인연으로 天子庵이라 불렀다.

담당국사는 그후 얼마전까지 효봉, 구산선사가 주석하던 지금의 「三日庵」이라 명명했고 약수는 「三日泉水」라 부르고 있다.

지금도 조계산내 암자 중에서 가장 먼거리에 자리한 천자암 뒷뜰에는 보조국사와 세자가 짚고 와서 꽂아둔 지팡이가 뿌리를 내려 자랐다는 두 그루의 향나무 ?香樹(천연기념물 제88호)가 전설을 지닌 채 거목으로 서 있다. 天子庵은 불일국제선원 모체라는 설도 있다. 보조국사는 경신년(1210) 3월 우연히 병을 얻었다. 스님은 7일 후 열반에 드실 것을 미리 알아 목욕하신 후 27일 아침 법복을 갈아 입으시더니 설법전에 나가 대중을 운집시켰다.

법상에 오른 스님은

大衆은 一着子를 남김없이 물어라. 내가 마지막으로 設破하리라.

하시니 한 제자가 물었다.

옛날 유마거사가 毘耶에서 병을 보였고 오늘 스님께선 曹溪에서 병이 나셨으니 같습니까, 틀립니까?

너는 같은가 틀린가만 배웠느냐?

스님은 주장자로 법상을 두번 치시고는

천가지 만가지가 여기에 있느니라

고 이르시고는 앉은 채 조용히 열반에 들었다. 문도들은 香花를 공양 올리고 7일 후 다비하려고 하니
얼굴이 생시와 같았으며 수염이 자라 있었다.

송광사에서는 매년 음력 3월이면 知? 또는 스스로 牧牛子라 불렀던 보조국사 종제를 봉행하며 그 유덕과 가르침을 기리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6 설화 경주 기림사의 전설 file 短長中庸 2009.10.21 5914
205 방편 지공스님의 인과법문(4) 短長中庸 2009.10.26 5883
204 방편 지공스님의 인과법문(5) 短長中庸 2009.10.26 5857
» 설화 보조국사와 숯굽는 노인 短長中庸 2009.10.27 5726
202 보왕삼매론 4. 수행 중에 마(魔)가 올 때 - 법상스님 短長中庸 2012.06.18 5714
201 방편 지공스님의 인과법문(2) 短長中庸 2009.10.26 5695
200 보왕삼매론 보왕삼매론 공부를 시작하며 - 법상스님 短長中庸 2012.06.18 5632
199 보왕삼매론 8. 베풀고 싶을 때 - 법상스님 短長中庸 2012.06.19 5593
198 설화 무한중첩연속(無限重疊連續) 우주론 短長中庸 2009.12.24 5553
197 보왕삼매론 11. 온갖 역경이 나를 휘두를 때 - 법상스님 短長中庸 2012.06.19 5504
196 보왕삼매론 1. 병(病)으로 괴로워 할 때 - 법상스님 短長中庸 2012.06.18 5418
195 보왕삼매론 9. 가난할 때 - 법상스님 短長中庸 2012.06.19 5397
194 보왕삼매론 보왕삼매론 - 법정스님 file 短長中庸 2012.06.18 5375
193 보왕삼매론 6. 맑은 친구를 사귀고 싶을 때 - 법상스님 短長中庸 2012.06.19 5320
192 보왕삼매론 7. 마음 맞지 않는 사람과 일을 할 때 - 법상스님 短長中庸 2012.06.19 5311
191 보왕삼매론 3. 마음공부에 장애가 생길 때 - 법상스님 短長中庸 2012.06.18 5279
190 설법 절을 통한 참회 - 절의 횟수 (3) 短長中庸 2014.02.13 5203
189 설법 절하는 공덕 短長中庸 2014.02.13 4933
188 설법 자기만이 자기를 걷게 할 수 있다 - 대행스님 短長中庸 2013.08.16 4834
187 설법 공부의 바른길 - [11] 자기의 부처 短長中庸 2014.06.09 4578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