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 아누룻다(阿那律)

카필라바스투에서의 석존은 아난다와 아울러 자신의 아들인 라훌라, 종제인 아누룻다와 데바닷타, 이복동생인 난다, 이발사인 우팔리 등을 교화하고 출가시켰다.


아누룻다는 출가 후 석존을 도와 교단의 통솔에 전력했다. 비구들이 분쟁을 일으키는 일이 많았던 카우샴비의 동쪽, 대나무 숲에서 두 동료와 사이좋게 지내는 화합의 모범을 보여 마침 이곳을 방문한 석존을 기쁘게 한 일도 있었다.

 

석존을 뒤따르는 일이 많았으며, 특히 쿠쉬나가라에서 석존이 입멸했을 때에는 “스승은 언젠가 아무리 사랑하는 사람일지라도 반드시 헤어질 때가 있다고 설법하셨다. 슬퍼하지 말라. 통곡하지 말라”고 하여 슬퍼하는 사람들을 위로하는 한편, 아난다에게 명하여 석존의 죽음을 쿠쉬나가라의 말라족 사람들에게 알리게 하였다. 아누룻다는 또 석존의 입멸 후, 교법이 분산되어 없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 개최된 불전결집(佛典結集) 때에도 중요한 역할을 맡아서 수행했다고 한다. 그는 ‘천안(天眼) 제일’이라고 일컬어 졌다.


7. 라훌라(羅睺羅)


석존의 외아들 라훌라는 그때 나이 어린 동자였다. 그 어머니는 석존이 카필라바스투에 온 것을 알고 라훌라를 석존에게로 보내어 남은 재산을 구하게 했다. 그러나 석존은 수제자인 샤리푸트라에게 명하여 자신의 아들을 출가시켜 사미(沙彌)로 삼았다고 한다. 이때 조부인 숫도다나왕은 아들인 석존의 출가에 이은 사랑스런 손자의 출가를 슬퍼하여 살을 베이고 골수까지 들어내는 듯한 고통을 느꼈다고 당시의 괴로움을 호소하고 있다.


8. 난다(難陀)


또 용모단정한 난다가 신혼의 꿈도 채 깨기 전에 사랑하는 아내 순다리를 남겨 둔 채 출가하여 재가 생활에 마음을 자꾸 두면서도 석존의 인도에 따라 출가자로서 생활을 충실히 지켜나가는 설화는 여러 경에서 볼 수 있는 것이며, 또 이 이야기는 불교 미술의 소재로서도 많이 채택되어 있다. 2세기 후반, 쿠샨 왕조의 불교 시인 아쉬바고샤(馬鳴)는 설화시(說話詩) [사운다라난다 카뱌(佛所行讚)]에서 이때의 내력을 아름답게 노래했다.

 

석존의 종제인 데바닷타는 후에 석존의 목숨을 빼앗고 스스로 교단을 인솔하려 획책했다는 이유로, 교단의 화합을 파괴하는 반역자의 표본처럼 취급받고 있다. 그러나 석존과 데바닷타 사이에 있었던 대립의 이면에는, 교단 본연의 자세와 비구의 생활 방법에 관한 의견 차이가 숨어 있었던 것이다.


9. 우팔리(優婆離)


불교 교단의 규율 및 규칙에 정통했으며, 또 계를 지키는데 있어서 매우 엄격했던 우팔리는, ‘지계(持戒) 제일’로 불렸는데, 석존 입멸 직후의 제1결집에서는 ‘계율’을 암송해 내고 있다. 우팔리는 샤캬귀족의 이발사였다. 어느날 왕족을 따라서 원정에 참가하게 되었는데, 임무를 모두 마친 왕족의 청년들이 군대만 돌려보내고 그 곳에서 출가하려고 하자, 이를 알아차린 우팔리는 자신도 출가할 것을 원했다.

 

석존은 청년들에 앞서서 우팔리를 출가 시키고, 청년들로 하여금 재가자로서의 예를 갖추도록 하여 그들로부터 샤캬의 왕족이라는 교만함을 제거했다고 한다. 이 이야기의 사실 여부야 어찌 되었든 간에 하루라도 먼저 출가한 사람이 상석의 위치를 차지하도록 하는 원칙을 세운 불교 교단에서 일개시민을 왕족보다 상위에 올려놓으려 한 것은 교단 내부의 평등주의 사상을 표현해 주는 것이다.

 

샤카족은 그 후 얼마 안가서 코살라국 푸라세나짓트왕을 계승한 바두다바왕에게 멸망당하며, 그 코살라국도 얼마 후 마가다국에 의해서 합병되어 버리고 만다. 경전은 샤카족 멸망의 사실을 생생하게 전해 주고 있지만, 석존을 비롯하여 샤카족 출신의 비구들이 속세의 비애를 과연 어떻게 받아들였는가 하는 것은 확실치 않다.


무비 스님

 

[출처 : 염화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6 설법 지옥에서 경(經)을 외우니 후대하고 보내주다 - 법화경 영험 file 短長中庸 2011.05.13 11200
385 설화 卍자의 유래 短長中庸 2009.11.04 11178
384 설법 염주의 유래 短長中庸 2009.09.08 11142
383 설법 경전의 사구게 모음 短長中庸 2009.11.11 11135
382 설화 서산대사(西山大師)와 사명당(四溟堂)의 도술시합 短長中庸 2010.12.23 11010
381 방편 대다라니에 깃든 힘-혜국 큰스님- 短長中庸 2010.11.12 10868
380 설화 고왕경(高王經) 연기(緣起)와 영험(靈驗) 短長中庸 2009.10.21 10776
379 설법 세수경(洗隨經) 서문 1편 -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 무엇인가? file 短長中庸 2010.04.28 10636
378 설법 의상대사 법성계, 법성도 file 短長中庸 2009.11.30 10634
377 설화 부설거사(浮雪居士) - 가상인터뷰 file 短長中庸 2011.10.18 10551
376 설법 초 기 경 전 모 음 링 크 短長中庸 2010.01.26 10514
375 설화 ‘이판’ ‘사판’ 스님들 ‘夏安居’에 왜 들어가나 短長中庸 2011.02.17 10243
374 설법 칭찬을 바라면서 교만한 마음을 내지 말라. 短長中庸 2009.11.11 10213
373 방편 불정심관세음보살 모다라니경 중에서 短長中庸 2009.10.27 10201
372 설법 번뇌를 녹이는 내면의 불꽃 短長中庸 2010.09.27 10151
371 설법 유정이 수기 받으면 무정도 함께 성불한다 file 短長中庸 2011.05.30 10142
370 설법 개운조사와 도교사상(3) 短長中庸 2009.10.26 10099
369 설법 불교의 상식과 예절 短長中庸 2009.10.26 10084
368 설법 천지는 한 뿌리 - 성철스님 법어 短長中庸 2010.02.21 10063
367 설법 개운조사와 도교사상(2) 短長中庸 2009.10.26 1006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