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928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허공 속의 꽃은 원래 나고 죽음 이 없으며

       거울 속의 환상 역시 오고 감이 없습니다.

       언덕에 올랐다면 뗏목을 버리는 것이 당연한 일이거니와,

       무엇 때문에 또다시 사공에게 길을 묻겠습니까?

                                                 -법전스님-

 

       '다시 사공에게 길을 물으니 '

                         -법전스님-

 


     겁외사劫外寺 낙성식에서

     자비로운 배의 노를 잃어버렸으니           慈船墜?

     고해를 헤매는 나그네는 무엇을 의지하리오. 海客何依

 


 우리 스승님의 성품은 늘 굳세고 강직하여 눈은 사해를 굽어보고 기개는 사방을 압도했습니다.

 평생을 인적 드문 곳에서 자취를 감추고 그림자조차 산을 나서지 않고 오로지 정진으로만 일관한 삶이었습니다.

그리고 티끌 같은 세상과 함께 하면서도 참 면목은 절대로 때 묻히지 않으셨고,

범부들 속에 함께 응하면서도 그 본체는 변함이 없었습니다.

그러니 숨어도 그 이름은 만천하로 퍼져 나갔고 자비의 교화는 저승과 이승까지 두루 미쳤으니,

그 공덕을 무엇에다가 감히 비길 수 있겠습니까?

죽비 잡고 지도해주신 법의 은혜를 어찌 잊을 수 있겠습니까?

그 날 붉은 명정이 새벽에 출발하니 슬픈 바람이 일어났습니다.

우리의 복이 모자라 법의 깃발을 꺾이었고 대들보가 무너지니, 바다가 마르고 등불이 꺼졌습니다.

총림이 삭막하니 누구를 의지하며, 우주마저 공허하니 어디에 머물러야 할지조차 알 수 없습니다.

이제 7년 만에 지리산 경호강변 겁외사에서 당신의 화신을 봅니다.

 


       바라노니 스승님께서는 자비를 드리우사,

       조사의 문중으로 돌아와 옛 자취를 모두 나타내시어

       우리 모두에게 깨달음의 길을 열어주시고,

       본래의 대원을 저버리시지 마시고

       걸음마다 교화의 문에 다시 들어오셔서

       한사람의 중생도 제도 받지 않은 이가 없게 하소서

 


허공 속의 꽃은 원래 나고 죽음이 없으며 거울 속의 환상 역시 오고 감이 없습니다.

언덕에 올랐다면 뗏목을 버리는 것이 당연한 일이거니와,

무엇 때문에 또다시 사공에게 길을 묻겠습니까?

 


      밝은 달이 언제나 허공에 걸렸기에  

      明月常掛大虛中

      한밤중에도 힘들지 않고 다시 달을 빌리네

      夜半不勞重借月

                                                         2001. 3. 30

     법전스님

     1926년~

     1982년 조계종 총무원장

     1996년 해인총림방장

     2000년 조계종 원로회의 의장

     現 제11대 조계종 종정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6 설법 우리 마음 안에 있는 부처님 - 무비스님 短長中庸 2010.02.21 9398
345 설법 自性頓修 短長中庸 2009.09.07 9378
344 방편 일타큰스님의 기도성취 영험담 短長中庸 2009.10.27 9304
343 설법 어기지 않는 행[無違逆行] 短長中庸 2009.09.07 9304
342 방편 입으로 짓는 죄(罪)와 복(福) 短長中庸 2009.11.11 9288
» 설법 [고승 33인 법어집] 쥐가 고양이 밥을 먹다-1. 법전 스님 短長中庸 2009.11.16 9285
340 설법 반야바라밀을 염송하는 이유 短長中庸 2009.09.07 9260
339 설법 악한 자를 이기는 법 短長中庸 2009.11.11 9223
338 설화 남해 금산 보리암의 전설 file 短長中庸 2009.10.21 9184
337 설화 [부처님 이야기]-8. 제석천과 아수라의 싸움 file 短長中庸 2011.10.28 9178
336 설화 [부처님 이야기]-7. 세상의 말은, 장님 코끼리 만지기 file 短長中庸 2011.10.28 9176
335 설법 삼매의 공덕 短長中庸 2009.10.21 9127
334 설법 개운조사와 도교사상(4) 短長中庸 2009.10.26 9061
333 설법 그대가 바로 살아있는 문수보살이다 短長中庸 2010.02.21 9060
332 설법 즐거운 행 (歡喜行) 短長中庸 2009.09.07 8966
331 설법 선과 악을 모두 버려라 短長中庸 2009.10.21 8955
330 설법 잠 못 드는 사람에게 밤은 길고 短長中庸 2009.11.11 8940
329 설법 신심명 [信心銘] - 3조 승찬대사 短長中庸 2011.06.01 8930
328 설법 [고승 33인 법어집] 쥐가 고양이 밥을 먹다-3. 경봉스님(2) 短長中庸 2009.11.16 8922
327 설법 [고승 33인 법어집] 쥐가 고양이 밥을 먹다-2. 효봉 스님 短長中庸 2009.11.16 89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