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892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생의 양잠良箴

 

 

 

병을 다스리는 데 약을 많이 먹어야 되는 것이 아니니 신선의 환단이란 약은 콩알만큼만 먹어도 모든 병이 낫는 것처럼, 종사의 법문은 많아야 좋은 것이 아니라 눈만 꿈벅하고 손만 들어도 그 속에 법문이 다 들어 있는 것이다.

 

 

 

山頭月掛雲門餠裝   산머리에 걸린 달은 운문의 떡이요

 


門外水流趙州茶     산문 밖에 흐르는 물은 조주의 차로다

 


단中何者眞三昧     이 가운데 어떤 것이 진삼매인가

 


九月菊花九月開     구월 국화는 구월에 핀다네

 

 

 

예전에 운문이란 큰스님은 누가 법을 물으면 “떡 자시게” 했다는 데서 운문병雲門餠이란 말이 생겼다. 그런데 떡이나 주면서 떡 먹고 가라고 하면 제법 괜찮은데 떡은 주지도 않고 “떡 자시게” 한다. 또 조주스님은 조주고불趙州古佛, 즉 조주 옛 부처님이라고 할 정도로 큰 스님인데 그 스님께 법문을 들으러 가면 “차 마시게” 하시니, 이것이 그 유명한 조주청다趙州淸茶의 옛 가풍인 것이다.

부처님이 이르시기를 “널리 일체 중생을 보니 모두가 여래의 지혜 와 부처님의 덕상을 갖추고 있다”고 하니 모두가 동불중생同佛衆生이요, 곧 근본 진리는 부처님과 중생은 한가지로 여래의 지혜와 덕상을 가지고 있다는 말이다.

또 일체 중생의 여러 가지 환화幻化가 곧 여래의 원만하고 묘한 마음이 되는 것이니 이 마음 밖에 다른 무엇이 있겠는가. 뚜렷이 깨달은 이 묘한 마음을 버리고는 다른 것을 구할 것이 없다는 부처님도 다만 이 마음자리 하나 밝힌 사람이며 현재의 모든 성현들도 미음을 닦으려고 이 산 저 산을 다니고 있지만 도를 깨치려면 오직 이 법을 의지해야 할 것이다.

부처님의 팔만사천법문과 종사의 모든 법문이 오직 이 하나이니 밖을 향해 구하지 말아야 한다. 물은 젖는 것이 물의 성품이요, 불은 뜨거운 것이 불의 성품이요, 소금은 짠 것이 소금의 성품이며, 사람은 지각하여 아는 마음자리가 곧 자기 본성품인 줄 알아서 이 심성자리를 물들이지 말고 자기 성품이 본래 뚜렷이 이루어져 있는 줄 깨달으면 중생이 곧 부처인 것이다. 중생이 곧 부처라고 하면 깜짝 놀라는데 놀랄 것이 아니라 이 몸을 끌고 다니는 소소령령한 이것이 여여如如한 부처인 것이다.

인생의 어진 잠언이 있어 소개하여 본다.

 

· 겸화사양謙和辭讓이니, 사람이 처세함에 있어서 가정과 사회와 국가 사이에 겸손하고 화목하고 사양할 줄 알아야 한다.

 

· 손기이인損己利人이니, 내가 손해를 보더라도 남을 이롭게 해야

한다. 부처님은 나도 이익이 되고 남에게도 이익을 주는 행원을 실천하시니, 부처님께서 이 세상에 나오신 것은 중생을 위하여 나오신 것이다.

 

· 물래순응物來順應하고사과심녕事過心寧이니, 물건이 오면 순응하여 주고, 작고 큰 어떠한 일을 막론하고 일을 지낸 뒤에는 마음을 편안히 해야 한다

 

· 구물망언口勿妄言하고 물위망상勿爲妄想이니, 망언을 하지 말며  망상을 하지 말아야 한다. 어떤 생각이든 한 생각 일어나면 그것이 참되다, 망발이다 하는 것을 알면서도 잘못을 저지르는 것은 지혜롭지 못한 비진리의 행동이다.

 


여러분이 세상의 모든 직업에 종사하면서 가정과 사회와 국가에 봉사할 때 참된 마음을 지녀야지 그릇된 생각을 가져서는 안 된다. 비진리적인 일을 하여 재물을 얻게 될 경우 그 재물이 나갈 때는 사람을 상하게 하고 집안을 망쳐 놓고 나가는 것을 알아야 한다. 돈은 눈이 밝기가 그지없는 것이다. 조폐공사에서 종이에다 그냥 인쇄만 해놓은 것으로 알면 어리석은 일이다. 이것은 보편적으로 통용되면서부터 정의를 갖는 것이므로 만약 이것을 부정 축재를 해서 자손에게 물려주면 콜레라균을 잔뜩 물려주는 것과 마찬가지다.

밀양에 어느 큰 부자가 있었는데 돈을 넣어 둔 광에다가 절을 하며 “돈님요, 돈님요. 나가실 때는 부디 사람 상하지 않게 하고 나가시 소” 하였다고 하니 우선 편리한 대로 부정한 방법으로 돈을 모을 생각을 말아야 한다. 설사 건전하게 모은 재산이라도 밝은 사회를 위하 여 이웃과 여러 복지시설에 헌납해야 한다.

 


· 물위무익勿爲無益이니 이익 없는 일을 하지 말아야 한다. 어리석은 짓들이 모두 이익 없는 일이다. 우리가 불교를 신앙하는 것은 진리를 일상생활에 활용하여 멋지게 살고자 하는 것이다.

· 당선유손當愼有損이니 일을 함에 있어 손해가 될 것은 마땅히 삼가야 된다.

· 비애희락悲哀喜樂을 물령과정勿令過情이니, 슬픔과 즐거움을 정에 지나치게 하지 말아야 한다.

우리가 살아가노라면 만경창파에 배를 타고 가는 것과 같아서 바람도 일어나고 비도 오고

풍파도 일어 배가 뒤집어질 듯이 위험한 고비에서도 잘 참아내면 비도 풍파도 가라앉는다.

 


                                                                                            1981. 8. 30.

                                                                     극락선원 조실 재직시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6 설법 우리 마음 안에 있는 부처님 - 무비스님 短長中庸 2010.02.21 9398
345 설법 自性頓修 短長中庸 2009.09.07 9378
344 방편 일타큰스님의 기도성취 영험담 短長中庸 2009.10.27 9304
343 설법 어기지 않는 행[無違逆行] 短長中庸 2009.09.07 9304
342 방편 입으로 짓는 죄(罪)와 복(福) 短長中庸 2009.11.11 9288
341 설법 [고승 33인 법어집] 쥐가 고양이 밥을 먹다-1. 법전 스님 短長中庸 2009.11.16 9285
340 설법 반야바라밀을 염송하는 이유 短長中庸 2009.09.07 9260
339 설법 악한 자를 이기는 법 短長中庸 2009.11.11 9223
338 설화 남해 금산 보리암의 전설 file 短長中庸 2009.10.21 9183
337 설화 [부처님 이야기]-8. 제석천과 아수라의 싸움 file 短長中庸 2011.10.28 9178
336 설화 [부처님 이야기]-7. 세상의 말은, 장님 코끼리 만지기 file 短長中庸 2011.10.28 9176
335 설법 삼매의 공덕 短長中庸 2009.10.21 9127
334 설법 개운조사와 도교사상(4) 短長中庸 2009.10.26 9061
333 설법 그대가 바로 살아있는 문수보살이다 短長中庸 2010.02.21 9060
332 설법 즐거운 행 (歡喜行) 短長中庸 2009.09.07 8966
331 설법 선과 악을 모두 버려라 短長中庸 2009.10.21 8955
330 설법 잠 못 드는 사람에게 밤은 길고 短長中庸 2009.11.11 8940
329 설법 신심명 [信心銘] - 3조 승찬대사 短長中庸 2011.06.01 8930
» 설법 [고승 33인 법어집] 쥐가 고양이 밥을 먹다-3. 경봉스님(2) 短長中庸 2009.11.16 8922
327 설법 [고승 33인 법어집] 쥐가 고양이 밥을 먹다-2. 효봉 스님 短長中庸 2009.11.16 89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