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설법
2009.09.07 14:16

반야바라밀을 염송하는 이유

조회 수 92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바라밀 염송 마하반야바라밀을 염송하시고 또한 불광법회에서 많이 염송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 근거는 무엇입니까? 저는 믿음이 잘 가지지 않습니다. . 반야경에는 이런 말씀이 있습니다. 「 어떤 선남자 선여인이 반야바라밀 법문을 숭배하고 온갖 공양구로써 공양하였을 때와, 한편에 부처님의 사리탑을 공경하고 공양을 올렸을 때와 어느 쪽이 더 큰 복덕이 있는가?」이에 대하여 대답하기를 , 「부처님은 완전무결한 최상 공덕을 갖추셨으니 그 부처님은 어떤 도를 닦아서 최상 무극의 도를 깨달았겠는가?」반문하고 「그것은 반야바라밀을 배웠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또 부처님을 여래라고 부르는 것은 그 신체의 특성 때문에 그렇게 부르는 것이 아니라 반야바라밀을 이루었기 때문에 여래라고 말한다고 말하고, 결론적으로 반야 바라밀을 공양하면 참으로 부처님을 공양하는 것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반야바라밀은 여래의 진정한 몸이니 모든 부처님은 법신이요, 물리 적 존재인 신체가 아니니 여래는 마땅히 법신이라고 보아야 하고, 여래는 곧 반야바 라밀에서 나툰 바」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또 경에는, 「반야바라밀이 제불의 어머니」로 비유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반야바라밀은 여래의 어머니이고 낳으신 어버이시며, 여래에게 일체를 아시는 공덕성을 나타나게 한다고 하였습니다. 그러기에 옛 조사들도 항상 반야바라밀을 염하고 반야경을 지송하면 견성한다고 말 한 것입니다. 금강경에는 일체 제불과 제불의 법이 반야바라밀에서 나온다고 말씀한 것을 아실 것 입니다. 또 「세존의 반야바라밀과 다르지 아니하며 반야바라밀은 세존과 다르지 아니하며 세존이 곧 반야바라밀이요, 반야바라밀이 곧 세존」이라고도 말씀하고 계십니다. 이상 몇 가지만 살펴 보아도 제불의 근원이 반야바라밀이며, 일체 중생의 성불할 법 문도 반야바라밀이며, 반야바라밀이 일체 공덕을 나타내는 근본임을 알 수 있습니다. 다시 말을 바꾸면, 반야바라밀이 법이며 진리이며 일체 공덕의 원천이며 삼세제불의 진면목이고, 우리가 소망을 이루고 내지 성불하는 통로라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생각하고 믿고 행할 근본 과제가 무엇이겠습니까? 우리는 반야바라밀을 깨달아야 하며 반야바라밀 공덕을 알고 믿어야 하며, 반야바라 밀에 친숙하도록 끊임없이 노력하여야겠습니다. 이것이 가장 수승한 수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마땅히 반야바라밀을 바로 알고 믿고 닦아야 하겠습니다. 반야바라밀을 염하고 친근할 때 일체 제불을 염하고 친근하는 것이 되며, 반야바라밀 을 자신에게서 성숙시켜 깨달아 들어가는 것이 제불의 공덕을 자신에게서 이루는 것 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렇기 때문에 저는 반야을 깊이 배울 것을 생각하며 불광법회에서 바라밀염송을 하 는 것입니다. 제가 말씀드린 바는 저 스스로의 해석이나 독단론이 아니고, 대반야경에 있는 부처님 법문의 일단을 말씀드린 것이니 반야경을 보다 깊이 친근하여 바라밀 공덕을 성취하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1. 우리 마음 안에 있는 부처님 - 무비스님

  2. 自性頓修

  3. 일타큰스님의 기도성취 영험담

  4. 어기지 않는 행[無違逆行]

  5. 입으로 짓는 죄(罪)와 복(福)

  6. [고승 33인 법어집] 쥐가 고양이 밥을 먹다-1. 법전 스님

  7. 반야바라밀을 염송하는 이유

  8. 악한 자를 이기는 법

  9. 남해 금산 보리암의 전설

  10. [부처님 이야기]-8. 제석천과 아수라의 싸움

  11. [부처님 이야기]-7. 세상의 말은, 장님 코끼리 만지기

  12. 삼매의 공덕

  13. 개운조사와 도교사상(4)

  14. 그대가 바로 살아있는 문수보살이다

  15. 즐거운 행 (歡喜行)

  16. 선과 악을 모두 버려라

  17. 잠 못 드는 사람에게 밤은 길고

  18. 신심명 [信心銘] - 3조 승찬대사

  19. [고승 33인 법어집] 쥐가 고양이 밥을 먹다-3. 경봉스님(2)

  20. [고승 33인 법어집] 쥐가 고양이 밥을 먹다-2. 효봉 스님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