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설법
2009.09.07 16:33

이롭게 하는 행 [饒益行]

조회 수 96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롭게 하는 행 [饒益行] 불자들이여, 무엇이 보살 마하살의 이롭게 하는 행인가. 보살은 청정한 戒律을 지녀 빛과 소리와 냄새와 맛과 감촉에 집착하지 않는다. 어떤 위세를 구하지 않고, 문벌을 구하지 않고, 부귀를 구하지 않고, 몸매를 구하지 않고, 명예를 구하지도 않으며, 이런 것들에 조금도 관심이 없다. 다만 청정한 계율을 굳게 지니면서 이렇게 생각한다. "내가 청정한 계율을 지녀 반드시 모든 속박과 탐욕의 번뇌와 재난의 핍박과 비방의 어지러움을 버리고, 부처님께서 찬탄하시는 평등한 正法을 얻으리라." 불자들이여, 보살이 이와 같이 청정한 계율을 지닐 때 하루에도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악마들이 보살의 처소에 와서, 저마다 거느리고 온 한량없는 天女들에게 五欲의 방편을 행하게 하여 사람의 마음을 유혹하고, 갖가지 진귀한 물건을 가지고 와서 보살의 道心을 어지럽힌다. 이때 보살은 "이 오욕은 도에 장애가 되는 것이며, 위없는 보리까지도 장애가 되는 것이다."라고 생각하여 한순간도 욕심을 내지 않고, 마음이 청정하기가 부처님과 같다. 다만 방편으로 중생을 교화하는 일만은 예외이니, 그것은 일체지의 마음을 버리지 않기 때문이다. 보살은 욕심으로 말미암아 한 중생도 괴롭히지 않는다. 차라리 자신의 목숨을 버릴지언정 끝내 중생을 괴롭히는 일은 하지 않는다. 보살은 이와 같이 생각한다. "중생들은 늘 오욕을 생각하고 오욕을 향해 나아가고 오욕에 탐착하면서 그 마음이 물들고 빠져 거기에서 헤매느라 자유롭지 못하다. 내가 이제 이 악마와 천녀와 중생들에게 위없는 계율에 머물도록 하겠다. 청정한 계율에 머물고 일체지에서 물러나지 않아 위없는 보리를 얻고 무여열반에 들게 하리라. 이것은 우리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이므로 부처님을 따라 배워야 할 것이다." 이와 같이 배우고 나서 나쁜 행동과 "나"라고 고집하는 무지를 떠나 지혜로 부처님 법에 들어가서, 중생에게 법을 말하여 顚倒를 버리게 한다. 그렇지만 중생을 떠나서 전도가 있지도 않고, 전도를 떠나 중생이 있는 것도 아니다. 온갖 현상은 허망하고 진실하지 못해 잠깐 일어났다가 사라지는 것이고, 견고하지 못해 꿈과 같고 그림자 같고 환상 같아서 어리석은 이를 현혹시키는 것이다. 이와 같이 아는 사람은 곧 모든 현상[一切諸行]을 깨달아, 생사와 열반을 통달하고 부처님의 보리를 증득한다. 그래서 스스로를 제도하고 남도 제도하며, 스스로 해탈하고 남도 해탈케 하며, 스스로를 조복케 하며, 스스로 고요하고 남도 고요하게 하며, 스스로 안온하고 남도 안온하게 하며, 스스로 때 [垢] 를 벗고 남도 때를 벗게 하며, 스스로 청정하고 남도 청정케 하며, 스스로 열반에 들고 남도 열반에 들게 하며, 스스로 즐겁고 남도 즐겁게 한다. 이것이 보살 마하살의 둘째 이롭게 하는 행이다.


  1. 부처님이 설법한 이유

    Date2009.09.03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8535
    Read More
  2. 반야바라밀의 수행

    Date2009.09.03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8315
    Read More
  3. 현실이 곧 절대다 - 성철스님

    Date2009.09.03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8894
    Read More
  4. 분별을 떠나야 부처를 본다

    Date2009.09.03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557
    Read More
  5. 네가지 마음 - 열반경

    Date2009.09.03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13860
    Read More
  6. 가난하여 보시할 재물이 없을 때에는

    Date2009.09.03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11917
    Read More
  7. 天下大事(천하대사) 必作於細(필작어세)

    Date2009.09.03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12016
    Read More
  8. 보시의 공덕

    Date2009.09.03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11453
    Read More
  9. 나누어 주는 공덕

    Date2009.09.03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12153
    Read More
  10. 부처님의 위신력

    Date2009.09.03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896
    Read More
  11. 왕생정토의 참뜻

    Date2009.09.07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11605
    Read More
  12. 반야바라밀을 염송하는 이유

    Date2009.09.07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267
    Read More
  13. 自性頓修

    Date2009.09.07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392
    Read More
  14. 굽히지 않는 행(無屈撓行)

    Date2009.09.07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766
    Read More
  15. 어기지 않는 행[無違逆行]

    Date2009.09.07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315
    Read More
  16. 이롭게 하는 행 [饒益行]

    Date2009.09.07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625
    Read More
  17. 즐거운 행 (歡喜行)

    Date2009.09.07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8976
    Read More
  18. 보왕삼매론(寶王三昧論)

    Date2009.09.07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12628
    Read More
  19. 염주의 유래

    Date2009.09.08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11159
    Read More
  20. 화두로 병을 물리치다

    Date2009.10.20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42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