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연종집요 蓮宗集要]
 

제3장. 왕생(往生)의 예(例)

 

1. 아미타불을 친견(親見)한 실례(實例)

 

천축(인도의 옛 이름) 계두마사의 오통보살(五痛菩薩)이 신력(神力)으로 극락세계에 가서 아미타불을 뵈옵고 여쭈기를 사바세계의 중생이 정토에 나기를 원 하오나 성상(聖像)을 뵈옵지 못하와 강림하시기를  바라나이다. 하니 부처님께서 네가 먼저 내려가면 내가 따라 나타나리라 하셨다. 오통보살이 돌아와 보니 성중이 이미 오셨는데 한 부처님과 오천 보살이 각기 연화에 앉으시고 또 나뭇잎위에 계시었다. 이에 그 형상을 모사하여 전국에 널리 퍼뜨렸다.



중국 수나라 때에 승려 혜해(慧海)가 강도의 안락사(安樂寺)에 머물러 지성으로 염불하더니 승려 도전이 제주에서 아미타불상을 모시고 왔는데 그 미묘하고 정교함이 세간에 있지 아니한 것이라. 그 내력을 물은즉 이것은 천축의 계두마사의 오통보살이 극락세계에 가서 그려 온 것이라 하니 혜해가 감격하여 지성으로 예배하며 보니 신광이 찬란하게 비치었다. 이에 그 상을 본떠 그리며 극락에 왕생하기를 간절히 원 하였는데 그 후에 대수롭지 않은 병이 있더니 밤에 문득 일어나 서쪽을 향하여 예배한 후에 가부좌하고 새벽에 화거(化去)하였는데 산 사람과 같았다.[往生集]



중국 당나라 때에 승려 법조는 연종의 제四조인데 대종의 대력4년(서기769년)에 호동사에서 오회염불도량(五會念佛道場)을 개설하였는데 이때에 상운이 가득히 덮이고 구름속에 누각이 나타나며 아미타불과 관음 세지 두 보살이 나타나서 허공에 가득하므로 형주 사람들이 분향하며 우러러 절 하였다. 



중국 송대에 여인 기씨는 구용(句容) 갈제지의 처인데 대대로 선술(仙術)을 배웠으나 기씨는 홀로 불법을 좋아하여 성심으로 염불하였다. 하루는 베를 짜다가 머리를 들어 하늘을 보니 공중이 청명하고 문득 보개(寶蓋) 당번(幢幡)이 서방으로부터 오는데 그 가운데에 부처님이 계시고 금색광명이 찬란하게 비치므로 기씨는 베 짜기를 멈추고 자세히 뵈오며 마음으로 기뻐서 경(經)에 말씀하신 무량수불이신가하고 머리를 조아려 예배하고 갈제지를 끌어 부처님 계신 곳을 가리켜 보이나 남편은 단지 부처님의 반신과 번개(幡蓋)만을 보았다. 이때에 동리사람들이 이것을 보고 불법(佛法)에 귀의한 사람이 많았다한다.

 

중국 당나라 때의 여인 요파는 상당사람인데 범파라는 분이 염불을 권하므로 요파는 가연(家緣)을 끊고 일심으로 염불하더니 임종 때에 아미타불이 공중에 강림하시고 관음 세지 두 보살이 모신 것을 뵈옵고 요파가 부처님께 여쭈기를 범파를 만나지 못하였더라면 어찌 부처님을 뵈옵게 되겠나이까. 부처님께서 잠깐만 계시면 범파와 작별하겠나이다. 하더니 범파가 이르매 요파는 서서히 화(化) 하였다.



중국 명나라의 승려 원과는 임종 날에 제자에게 부탁하기를 내가 죽은지 10년 후에 화장하라하였다. 제자가 10년 후에 관을 들고 뜰에 이르니 관 속에서 불이 일어나 타버렸다. 이때에  승려와 불자들이 보니 구름 속에 극락세계의 전경이 나타나는데 칠중란수 칠중라망 칠중항수 칠보지 누각 궁전이 금 은 유리 파려 자거 적주 마노 등으로 장엄하고 연못속에 청 황 적 백의 연화와 백학 공작 앵무 사리 가릉빈가 공명조 등이 불경에 말씀하신 것과 다르지 아니하고 공중에서 천악이 울렸다 한다. 



중화민국 거사 강암남은 안휘성의 무원사람인데 만년에 강역원거사의 권고로 매일아침 송경 염불하더니 서기1932년3월에 등에 종기가 발병하여 다시 살아나지 못할 줄을 알고 염불에 더욱 힘을 쓰니 병은 비록 중하나 고통을 느끼지 아니하며 또 서방극락세계를 관견한지라 강 거사에게 편지하기를 제가 3월25일 인시에 뇌우가 있은 뒤에 하늘이 낮같이 밝더니 문득 서방극락세계의 진경이 나타나는데 그 중에 칠보장엄과 보수 보탑 등이 모두 기이하지 아니한 것이 없고 부처님이 공중에서 말씀하시는데 분명하게 들리지 아니하고 곧 흩어져 버렸으니 이로써 극락세계가 확실히 있는 줄을 알았노라 하였다.  강암남은 그 뒤부터 더욱 부지런히 염불하다가 그 해 4월 22일에 염불하면서 화거하였다.



[정토성현록 淨土聖賢錄]
 


출처 : 나를 찾는 불공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3. 아미타불(阿彌陀佛) - (4) 短長中庸 2019.07.08 0
145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3. 아미타불(阿彌陀佛) - (5) 短長中庸 2019.07.08 1
144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3. 아미타불(阿彌陀佛) - (6) 短長中庸 2019.07.08 0
143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3. 아미타불(阿彌陀佛) - (7) 短長中庸 2019.07.08 0
142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3. 아미타불(阿彌陀佛) - (8) 短長中庸 2019.07.08 0
141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3. 아미타불(阿彌陀佛) - (9) - 1 短長中庸 2019.07.08 0
140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3. 아미타불(阿彌陀佛) - (9) - 2 短長中庸 2019.07.08 0
139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4.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 - (1) 短長中庸 2019.07.09 365
138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4.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 - (2) 短長中庸 2019.07.09 0
137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4.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 - (3) 短長中庸 2019.07.09 2
136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4.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 - (4) 短長中庸 2019.07.09 1
135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4.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 - (5) 短長中庸 2019.07.09 0
134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4.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 - (6) 短長中庸 2019.07.09 2
133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5. 대세지보살(大勢至菩薩) - (1) 短長中庸 2019.07.11 2
132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5. 대세지보살(大勢至菩薩) - (2) 短長中庸 2019.07.11 0
131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5. 대세지보살(大勢至菩薩) - (3) 短長中庸 2019.07.11 2
130 연종집요 제2장 극락세계의 삼성(三聖) - 5. 대세지보살(大勢至菩薩) - (4) 短長中庸 2019.07.11 2
» 연종집요 제3장 왕생(往生)의 예(例) - 1. 아미타불을 친견(親見)한 실례(實例) 短長中庸 2019.07.11 2
128 연종집요 제3장 왕생(往生)의 예(例) - 2. 왕생을 내보(來報)한 실예(實例) 短長中庸 2019.07.11 5
127 연종집요 제3장 왕생(往生)의 예(例) - 3. 극락에 왕생하였다가 다시 와서 중생을 제도(濟度)한 실예(實例) 短長中庸 2019.07.11 1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