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설법
2010.01.26 09:56

연기경(緣起經)

조회 수 82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연기경(緣起經)

당(唐) 사문 삼장법사(三藏法師) 현장(玄?) 한역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어느 때 박가범(薄伽梵)께서는 실라벌(室羅筏) 서다림(誓多林) 급고독원(給孤獨園)
에 머무시면서, 한량없는 무수한 성문과 보살 그리고 하늘과 사람들과 함께하셨다.

그 때 세존께서 필추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그대들에게, 연기의 처음[緣起初]과 그 차별된 이치[差別義]를 말하겠다.
그대들은 반드시 자세히 듣고 잘 생각하여라. 내가 이제 그대들을 위하여 분별하여
해설하리라.”

여러 필추들은 말하였다.

“그렇게 하겠습니다. 부디 말씀하여 주십시오. 저희들은 듣고 싶습니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무엇을 연기의 처음이라고 하는가. 이는 이것이 있으므로 해서 저것이 있고,
이것이 생김으로 해서 저것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이른바 무명(無明)은 행(行)의 연(緣)이 되고, 행은 식(識)의 연이 되고,
식은 명색(名色)의 연이 되고, 명색은 6처(處)의 연이 되고, 6처는 촉(觸)의 연이
되고, 촉은 수(受)의 연이 되고, 수는 애(愛)의 연이 되고, 애는 취(取)의 연이
되고, 취는 유(有)의 연이 되고, 유는 생(生)의 연이 되고, 생(生)은 노사(老死)의
연이 되어서, 걱정ㆍ한탄ㆍ괴로움ㆍ근심ㆍ번뇌를 일으키는 것이다.

이것을 순수하게 큰 괴로움의 온[純大苦蘊]이 집(集)한다고 한다.
이와 같은 것을 연기의 처음 이치[緣起初義]라고 한다.

무엇을 연기의 차별된 것이라고 하는가. 즉 무명은 행(行)의 연이 된다는 것이다.

무엇이 무명인가. 무명이란 다음과 같은 것을 말한다.
즉 과거에도 앎[知]이 없고 미래에도 앎이 없고 과거와 미래에도 앎이 없으며,
안에도 앎이 없고 밖에도 앎이 없고 안과 밖에도 앎이 없으며,
업(業)에도 앎이 없고 이숙(異熟)에도 앎이 없고 업과 이숙에도 앎이 없으며,
부처에도 앎이 없고 법에도 앎이 없고 승가에도 앎이 없다.

그리고 고제(苦諦)에도 앎이 없고 집제(集諦)에도 앎이 없고 멸제(滅諦)에도 앎이
없고 도제(道諦)에도 앎이 없으며, 원인에도 앎이 없고 결과에도 앎이 없고
원인에서 생겨난 모든 법에도 앎이 없으며, 착한 일에도 앎이 없고 착하지 못한
일에도 앎이 없으며 죄가 있음에도 앎이 없고 죄가 없음에도 앎이 없다.

또한 반드시 닦아 익혀야 하는 것에도 앎이 없고 반드시 닦아 익혀서는 안 되는 것
에도 앎이 없으며, 열등한 것에도 앎이 없고 가장 미묘한 것에도 앎이 없으며,
나쁜 행동에도 앎이 없고 착한 행동에도 앎이 없고 나쁜 행동과 착한 행동에도 앎이
없으며, 인연이 생겨난 6촉처(觸處)에도 그대로 일관하여 앎이 없다.

이와 같이 그 곳곳마다 철저하게 앎도 없고 식견도 없고 확실히 진리를 아는 것
[現觀]도 없어서, 어리석고 무지하고 우매한 것, 이것을 무명이라고 한다.

그리고 무엇이 행(行)인가. 행에는 세 가지가 있으니,
신체에 관한 행[身行]과 말에 관한 행[語行]과 마음의 작용에 관한 행[意行]을 말
한다. 이것을 행이라고 한다.

행은 식(識)의 연이 된다는 것에서, 무엇이 식인가.
식이란 6식신(識身)을 말하니,
첫째는 안식(眼識), 둘째는 이식(耳識), 셋째는 비식(鼻識), 넷째는 설식(舌識),
다섯째는 신식(身識), 여섯째는 의식(意識)이다.
이것을 식이라고 한다.

식은 명색(名色)의 연이 된다는 것에서, 무엇이 명(名)인가.
명이란 4무색온(無色蘊)을 말하니, 첫째는 수온(受蘊), 둘째는 상온(想蘊), 셋째는
행온(行蘊), 넷째는 식온(識?)이다. 그리고 무엇이 색(色)인가. 이는 존재하고
있는 모든 색(色)을 말하니, 모든 색은 4대(大) 및 4대로 이루어진 것[四大種所造]
이다. 이 색(色)과 앞에서 말한 명(名)을 하나로 통합하여 명색이라고 하니,
이것을 명색이라고 한다.

명색은 6처(處)의 연이 된다는 것에서, 무엇이 6처인가.
6처란 6내처(內處)를 말하니, 첫째는 안내처(眼內處), 둘째는 이내처(耳內處),
셋째는 비내처(鼻內處), 넷째는 설내처(舌內處), 다섯째는 신내처(身內處),
여섯째는 의내처(意內處)이다. 이것을 6처라고 한다.

6처는 촉(觸)의 연이 된다는 것에서, 무엇이 촉인가.
촉이란 6촉(觸)을 말하니, 첫째는 안촉(眼觸), 둘째는 이촉(耳觸), 셋째는 비촉
(鼻觸), 넷째는 설촉(舌觸), 다섯째는 신촉(身觸)여섯째는 의촉(意觸)이다.
이것을 촉이라고 한다.

촉은 수(受)의 연이 된다는 것에서, 무엇이 수인가.
수에는 세 가지가 있으니, 즐거움의 느낌[樂受]ㆍ괴로움의 느낌[苦受)ㆍ
괴롭지도 즐겁지도 않은 느낌[不苦不樂受]을 말한다. 이것을 수라고 한다.

수는 애(愛)의 연이 된다는 것에서, 무엇이 애인가.
애에는 세 가지가 있으니, 욕애(欲愛)ㆍ색애(色愛)ㆍ무색애(無色愛)를 말한다.
이것을 애라고 한다.

애는 취(取)의 연이 된다는 것에서, 무엇이 취인가.
취에는 네 가지가 있으니, 욕취(欲取)ㆍ견취(見取)ㆍ계금취(戒禁取)ㆍ아어취
(我語取)를 말한다. 이것을 취라고 한다.

취는 유(有)의 연이 된다는 것에서, 무엇이 유인가.
유에는 세 가지가 있으니, 욕유(欲有)ㆍ색유(色有)ㆍ무색유(無色有)을 말한다.
이것을 유라고 한다.

유는 생(生)의 연이 된다는 것에서, 무엇이 생인가.
생이란 저들 각각의 중생이 그 중생의 무리에서 자신의 나갈 길에 따라 태어나고,
태어나서는 몸을 나타내고, 18계(界)ㆍ12처(處)ㆍ5온(蘊)을 얻게 되어
생명이 생기고 나타나게 되는 것을 말한다. 이것을 생이라고 한다.

생은 노사(老死)의 연이 된다는 것에서, 무엇이 노인가.
노(老)란 머리카락이 빠지고 변하며, 피부는 늘어지고 쭈그러지고 온몸이 쇠약해
지고 제 모습을 잃어가며, 몸과 등은 구부러지고 굽으며, 검버섯이 몸의 여기저기
에 피어나고, 숨결은 가빠지고, 몸의 모양은 구부정해져서 지팡이에 의지하며,
정신이 혼미하고 몸은 파리하여 줄어들고 쇠퇴하며, 모든 감관은 노화하여 기능을
상실해가고, 모든 행동이 부자유스럽고 몸이 썩어 들어가는 것을 말한다. 이것을
노라고 한다.

그리고 무엇이 사(死)인가.
사란 저들 각각의 중생이 그 중생의 무리에서 마침내 사라지고 없어지게 되어,
목숨과 따뜻함을 버리고 그 생명이 끊어지고 5온(蘊)도 버리고,
죽을 때가 되어 다 없어지게 되는 것을 말한다. 이것을 사라고 한다.

이러한 사와 앞에서 말한 노를 통틀어서 하나로 하여 노사라고 한다.

이제까지 말한 것들을 연기의 차별된 이치라고 한다.

필추들이여, 나는 이제까지 그대들을 위하여 표제로 삼았던
연기의 처음과 연기의 차별된 이치에 대해 말하였다.”

그 때 박가범(薄伽梵)께서 이 경(經)을 연설하시자, 성문과 보살 그리고 하늘과
사람들이 부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을 듣고 모두 크게 기뻐하여 전에 없던 일을
얻게 되었으며, 믿어 지니고 받들어 행하였다.

출처:동국역경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6 설법 세수경 6편(本章) - 하수(河水)를 건널 때는 모름지기 뗏목을 이용하라 file 短長中庸 2010.04.28 13688
265 설법 세수경 7편(本章) - 견성(見性)을 하면 끝내 죽지 않는다 file 短長中庸 2010.04.28 11686
264 설화 십우도(十牛圖)의 비밀 file 短長中庸 2010.07.15 13580
263 방편 신묘장구대다라니(神妙章句大陀羅尼) 의미 file 短長中庸 2010.09.03 12393
262 설법 존재의 실체 없음에 대한 다섯 가지 비유 短長中庸 2010.09.27 9419
261 설법 번뇌를 녹이는 내면의 불꽃 短長中庸 2010.09.27 10154
260 방편 신묘장구 대다라니 영험 短長中庸 2010.11.12 22083
259 방편 대다라니에 깃든 힘-혜국 큰스님- 短長中庸 2010.11.12 10868
258 불교용어 밀교경전 短長中庸 2010.11.20 14522
257 설화 서산대사(西山大師)와 사명당(四溟堂)의 도술시합 短長中庸 2010.12.23 11010
256 설법 옴마니 반메훔(Om Mani Padeume Hum ) file 短長中庸 2011.01.02 16875
255 설법 ◈무재칠시(無財七施)◈ file 短長中庸 2011.01.02 13108
254 설화 목탁의 유래 file 短長中庸 2011.01.02 12964
253 설법 발심수행장(發心修行章) - 원효(元曉) file 短長中庸 2011.01.08 12029
252 설화 ‘이판’ ‘사판’ 스님들 ‘夏安居’에 왜 들어가나 短長中庸 2011.02.17 10243
251 설화 묘(妙)자를 쓸 적에 이미 인간에 환생하다 - 법화경 영험 file 短長中庸 2011.05.13 12740
250 설법 지옥에서 경(經)을 외우니 후대하고 보내주다 - 법화경 영험 file 短長中庸 2011.05.13 11200
249 설법 불같은 음욕과 술에는 만족이란 없다 - 증일아함경 短長中庸 2011.05.27 14198
248 설법 눈 앞의 부처를 보라 短長中庸 2011.05.27 12316
247 불교용어 근본불교란 무엇인가? 短長中庸 2011.05.27 20761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