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불교용어
2012.01.10 12:12

상주불멸(常住不滅)

조회 수 1848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상주불멸(常住不滅)" 


부처님께서 도를 깨치시고 처음으로 외치시되 

"기이하고 기이하다. 모든 중생이 다, 항상 있어 

없어지지 않는 불성을 가지고 있구나! 

그것을 모르고 헛되이 헤매며 한없이 고생만 하니

참으로 안타깝고 안타깝다." 고 하셨다.


이 말씀이 허망한 우리 인간에게 영원불멸의 생명체가 있음을 선언한 첫 소식이다. 

그리하여 암흑 속에 잠겼던 모든 생명이 영원한 구제의 길을 얻게 되었으니

그 은혜를 무엇으로 갚을 수 있으랴! 


억만겁이 다하도록 예배드리며 공양올리고 찬탄하자. 

영원히 빛나는 이 생명체도 도를 닦아 그 광명을 발하기 전에는 

항상 어두움에 가려서 전후가 캄캄하다. 

그리하여 몸을 바꾸게 되면 전생(前生) 일은 아주 잊어 버리고 말아서

참다운 생명이 연속하여 없어지지 않는 줄을 모른다.


도를 깨치면 봉사가 눈뜬 때와 같아서 영원히 어둡지 않아

천번 만번 몸을 바꾸어도 항상 밝다. 

눈뜨기 전에는 몸 바꿀때 아주 죽는 줄 알았지만 

눈뜬 후는 항상 밝으므로 몸 바꾸는 것이 

산 사람 옷 바꿔 입는 것과 조금도 다름이 없다. 


눈뜨기 전에는 항상 업(業)에 끄달려 고(苦)만 받고 조금도 자유가 없지만

눈을 뜨면 대자유와 대지혜로써 영원한 행복을 누리게 되는 것이다. 

이것을 우리의 실생활에 보면 아무리 총명하고 지혜가 있는 사람이라도 

도를 깨치기 전에는, 잠이 깊이 들었을 때는 정신이 캄캄하여 

죽은 사람같이 아무것도 모른다.


그러나 도를 깨친 사람은 항상 밝기 때문에 

아무리 잠을 자도 캄캄하고 어두운 일이 절대로 없다. 

그러므로 참으로 도를 깨쳤나를 시험하려면 잠을 자 보면 스스로 알게 되는 것이다. 

천하없이 크게 깨친 것 같고 모든 불법 다 안 것 같아도

잠잘 때 캄캄하면 참으로 바로 깨친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예로부터 큰 도인들이 여기에 대해 가장 주의하였던 것이다. 

이것이 명(明)과암(暗)을 초월한 절대적 광명이니 

곧 사물의 법성(法性)이며 불성 자체이다. 

상주불멸하는 법성을 깨치고 보면

그 힘은 상상할 수도 없이 커서 비단 세속의 학자들만 설명할 수 없는 것이 아니다. 


부처님께서 내가 말하는 법성은 깨치고 보면 다 알 수 있을 것이니

이것은 시방세계의 모든 부처님이 일시에 나서서 천만년이 다하도록 

그 법성을 설명하려 하여도 털끝 하나만큼도 설명하지 못할 만큼 신기하다. 


시방허공이 넓지만는 법성의 넓이에 비교하면 법성은 대해 같고 

시방허공은 바다 가운데 조그마한 거품 같다. 

허공이 억천만년 동안 무너지지 않고 그대로 있지만 

법성의 생명에 비교하면 눈 깜짝할 사이에 불과하다고 하시니

이것이 시방의 모든 부처님의 설명이다. 


이렇듯 거룩한 법을 닦게 되는 우리의 행복을 어디다 비유할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고인은 이 법문 한마디 들으려고 전신을 불살랐으니

이 몸을 천만 번 불살라 부처님께 올려도 그 은혜는 천만분의 일도 갚지 못할 것이다. 

오직 부지런히 공부하여 어서 빨리 도를 깨칠때 비로소 부처님과 

도인스님들의 은혜를 일시에 갚는 때이니 힘쓰고 힘써라!!!

                                         

- 성철스님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불교용어 관무량수경(觀無量壽經)의 유래 file 短長中庸 2019.01.03 2
21 불교용어 달라이 라마의 사법인(四法印) 강의(3) 短長中庸 2018.11.20 0
20 불교용어 달라이 라마의 사법인(四法印) 강의(2) 短長中庸 2018.11.20 2
19 불교용어 달라이 라마의 사법인(四法印) 강의(1) 短長中庸 2018.11.20 8
18 불교용어 어떤 것이 무명인가? 短長中庸 2018.11.20 3
17 불교용어 공성(空性)의 여덟가지 특징 短長中庸 2018.11.20 4
16 불교용어 색수상행식(色受相行識, 몸·느낌·인식·의도·식)이란? 短長中庸 2014.03.25 7814
15 불교용어 화신(化身, nirma-n.a-ka-ya) 이란? 短長中庸 2014.03.25 7096
14 불교용어 절 바르게 하는 방법 file 短長中庸 2014.02.13 8046
13 불교용어 합장(合掌) file 短長中庸 2014.02.13 7063
12 불교용어 순경계와 역경계 短長中庸 2013.05.26 7689
11 불교용어 범망경(梵網經) 보살 10중계(重戒) 와 보살 48경계(輕戒) 短長中庸 2012.07.17 17855
10 불교용어 불교 기초교리 총정리 短長中庸 2012.02.01 26859
» 불교용어 상주불멸(常住不滅) 短長中庸 2012.01.10 18489
8 불교용어 "중" 과 "스님"의 유래 file 短長中庸 2011.12.28 21819
7 불교용어 [예불문] 지심귀명례 바른 이해 file 短長中庸 2011.10.18 28065
6 불교용어 불경의 종류 短長中庸 2011.09.07 24343
5 불교용어 法 係 譜 (법 계 보) - 전등록 短長中庸 2011.07.29 24636
4 불교용어 삼매(三昧)의 뜻 短長中庸 2011.06.22 21652
3 불교용어 근본불교 경전 短長中庸 2011.06.14 24019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