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127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불정심 관세음보살 모다라니


(관세음보살님께서 말세의 중생을 위하여 설하신 진언)


나모(귀의합니다) 라다나(보석같은,거룩한) 다라야야 (관세음보살님께)

나막(귀의합니다) 아리야 바로기제 새바라야 ( arya valokite svaraya : 관세음보살님 본명 )

모지사다바야(보살) 마하사다바야(큰보살)

마하가로 니가야 (대자대비) 다냐타 아바다 아바다 바리바제 인혜혜


< 다냐타 살바다라니 만다라야 인혜혜

바리 마수다 못다야 옴 살바작수가야 다라니

인지리야 다냐타 바로기제 새바라야

살바도따 오하야미 사바하 > => 모든 마귀의 항복을 받는 진언이다


-----------------------------------------------------------------------------------------


만약 신심이 좋은 남자나 여인이

이 비밀하고 신비한 진언을 잠깐 이라도 귀기울여 들으면

몸에 있는 백 천만의 죄가 다 없어지리라.

이 다라니는 십악업과 오역죄를 없애 주며

가이 없는 큰 죄를 저질러 자기 몸에 죄가 있음에도 깨닫지 못하여

하늘이 용인하지 아니하고 땅이 실어주지 아니할 죄업으로

천 분의 부처님이 세상에 나오셔도 참회할 곳이 없는 사람의 죄업조차 없애 준다.

만약 자애롭고 순한 남자나 여인이 부모의 깊은 은혜를 갚고자

이 불정심다라니경의 진언 글귀를 보고 사람을 청하여 써서 지니고 읽고 외우기를,

날마다 아침에 부처님을 향하여 향을 피우고 이 다라니경을 외우면 이러한 사람은

마침내 지옥에 떨어져 죄를 받지 아니하며,

백년이 되어 목숨을 마칠 때에도 마음이 산란하지 아니하여

시방의 거룩한 보살들을 뵈옵게 될 것이다.

이 때 보살들은

저마다 연화대와 깃발과 수레바퀴 같은 양산을 가져와 그 광명이 집에 가득할 것이다.

그리고 보살들이 이 사람을 맞이하여 정토에 나게 될 것이다.

또 믿음이 좋은 남자와 여인이

만약에 이 불정심 자재왕 다리니경을 보고 듣고 베껴 쓰고 읽고 외우면

그 사람의 모든 번뇌가 앞길을 막는 일이 없을 것이다.

또 혹시 재산이 흩어지거나 구설이 다투어 일어나거나 집안이 편안하지 아니하거나

혹은 다섯 가지 길이 막혀 괴이한 악몽을 많이 꾸거나

빙병이 몸에 붙어 어찌할 줄을 모르겠거든,

오로지 아침마다 이 다리니를 존중하는 마음을 내어 공양하며 외우도록 하라

그러면 항상 관세음보살의 가이없는 위신력과 금강밀적(金剛密迹:금강역사)이

밤낮으로 이 사람을 둘러싸고 지켜 줄 것이며 모든 소원을 다 원만히 이루어 줄 것이다.

또 만약 믿음이 좋은 남자나 여인이

온갖 소원을 구하거나 모든 것을 아는 지혜(일체종지)를 이루고자 하면

반드시 고요한 곳에 홀로 앉아 눈을 감고 관세음 보살을 마음에 생각하되,

다른데 마음쓰지 말고 이 다라니경을 일곱 번 외우라.

그러면 소원을 이루지 못할 게 없으며

또 모든 사람의 사랑을 얻게 되며,

모든 나쁜 세계에 떨어지지 않게 될 것이다.

--------------------------------------------------------------------------
( 관련 일화 )

조선시대 말, 전라도 완주 땅에 살았던 한 여인은 평소에 열심히 불교를 믿고 <관세음보살모다라니>를 외웠다. 하지만 그녀는 태어난 자식이 두 살만 되면 죽어버리는 고통을 세 번씩이나 겪어야만 했다.

처음과 두 번째 자식을 잃었을 때는 스스로 '죄 많은 여인'이라 자책하면서 관세음보살 께 더욱 매달렸는데,

세 번째 자식마저 죽었을 때는 관세음보살이 오히려 야속하고 원망스럽기까지 하였다.

그녀는 실성한 여인처럼 날마다 대문 앞에 쭈그리고 앉아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하였다. 그리고 무심한 관세음보살을 탓하다가 자신도 모르게 <관세음보살모다라니>를 주절주절 외우는데, 어디에서 나타났는지 한 노승이 어깨를 툭치며 말을 거는 것이었다.

"젊은 보살, 너무 슬퍼하지 마시오"
"스님, 자식을 셋이나 잃은 저입니다. 슬퍼하지 말라니요? 스님이라면 저와 같은 경우를 당하였을 때 평온하게 지낼 수 있겠습니까?"

여인이 화를 내며 반문하자, 노스님은 차분한 음성으로 설명하였다.

"젊은 보살, 당신 몸에서 태어났다가 죽은 세 아이는 바로 당신의 원수요"

"원수라니요? 나의 자식이 나의 원수라니요? 도대체 어떻게 된 원수입니까?"

"지금부터 삼생(三生) 전의 일입니다. 당신은 어느 양반집 본부인으로 있을 때 새로 들어온 소실을 질투하여 독살한 일이 있었습니다. 그 뒤 당신은 부처님을 믿으며 참회하였지만, 독약을 먹고 억울하게 죽은 소실은 귀신이 되어 가장 충격적인 방법으로 복수를 할 때만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마침내 당신이 이생에서 결혼을 하자 그 원귀(寃鬼)는 당신의 자궁 속으로 들어갔습니다. 임신한 당신의 몸을 극도로 괴롭히다가 끝내는 태어나기 직전에 죽어 산모인 당신을 죽여버리려는 계책이었습니다."

"아 그런데 스님, 제가 어떻게 지금까지 죽지 않고 이렇게 살아있습니까?"

"그것은 젊은 보살이 관세음보살을 성심으로 믿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관세음보살의 위신력 때문에 원귀는 당신의 뱃속에서 죽지 못하고 세상에 태어나곤 하였던 것이지요"

"그렇다면 왜 아이들이 꼭 두 살이 되어 죽는 것이었을까요?"

"두살난 아기는 재롱이 한창이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큼 사랑스럽습니다. 바로 그러한 때에 죽으면 어머니의 마음이 어떻겠습니까?"

"스님, 제 몸에서 태어난 그 아이들이 비록 원한을 갚기 위해 왔다고는 하지만, 저의 뚫려버린 가슴은 어떻게 할 수가 없습니다."

여인이 다시 흐느끼기 사작하자 스님은 단호하게 말씀하셨다.

"젊은 보살이 울고 불고 하는 그 자체가 원수의 보복을 받고 있다는 것을 모르겠소? 당신이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며 울고 있는 이 순간에 원수는 춤을 추고 있다는 것을 아시오."

이 말씀 끝에 여인은 정신을 가다듬어 합장하고 참회하였다.

나 때문에 억울하게 죽어 방황하는 영가시여,

부디 모든 것을 용서하시고 극락왕생하소서. 나무관세음보살 ......"
여인이 눈물을 흘리며 깊이 참회하자 노스님은 지팡이를 들어 한 곳을 가리켰다.

그곳에는 머리를 풀어 헤치고 소복을 한 여인이 서 있었다. 그 여인은 말하였다.
너는 삼생 전에 나를 독살한 원수이다.

그동안 나는 복수할 기회를 호시탐탐 노렸지만, 네가 관세음보살을 깊이 신봉하고 모다라니를 매일 외웠기 때문에 밤낮없이 선신(善神)들이 옹호하고 있어 뜻을 이룰 수가 없었다.

이제 그대가 진심으로 참회하고 관세음보살께서 노스님의 몸을 나타내어 너를 깨우쳐 주시니, 이제 지난 원결을 모두 풀고 떠나가노라. 앞으로는 더 이상 괴롭히지 않겠다."

말을 끝낸 원귀는 차츰 멀어져 갔고, 옆에 서 있는 노스님도 홀연히 사라져버렸다. 이렇게 관세음보살의 가피를 입어 원결을 푼 여인은 더욱 지극히 부처님과 관세음보살을 신봉하였으며, 그 뒤 효성스런 아들 둘을 낳고 한평생 병고없이 잘 살았다고 한다.


출처: 도서출판 효림(불교신행연구원) 월간 법공양 일타큰스님글 옮김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 방편 부설거사(浮雪居士) 短長中庸 2011.10.18 6326
41 방편 대다라니에 깃든 힘-혜국 큰스님- 短長中庸 2010.11.12 10865
40 방편 신묘장구 대다라니 영험 短長中庸 2010.11.12 21945
39 방편 신묘장구대다라니(神妙章句大陀羅尼) 의미 file 短長中庸 2010.09.03 12254
38 방편 인과를 믿고 두려워 하라 短長中庸 2009.11.11 7520
37 방편 업장소멸에 관하여 短長中庸 2009.11.11 8016
36 방편 불정심 관세음보살 모다라니 의 공덕 短長中庸 2009.11.11 14497
35 방편 신묘장구대다라니 - 가요버젼 file 短長中庸 2009.11.11 8862
34 방편 진언이 영혼에 미치는 영향 短長中庸 2009.11.11 11453
33 방편 입으로 짓는 죄(罪)와 복(福) 短長中庸 2009.11.11 9286
» 방편 불정심 관세음보살 모다라니 해설 및 일화 短長中庸 2009.11.11 12732
31 방편 술을 먹어서 생기는 서른여섯가지 허물 短長中庸 2009.11.05 8102
30 방편 옴 마니 반메 훔 의 의미 短長中庸 2009.11.04 8497
29 방편 십법계(十法界)와 윤회(輪廻) 短長中庸 2009.11.04 7875
28 방편 현대물리학과 불교의 우주론 短長中庸 2009.10.27 8311
27 방편 불정심관세음보살 모다라니경 중에서 短長中庸 2009.10.27 10180
26 방편 일타큰스님의 기도성취 영험담 短長中庸 2009.10.27 9300
25 방편 능엄신주이야기 短長中庸 2009.10.26 9884
24 방편 개운조사와 도교사상(1) 短長中庸 2009.10.26 8717
23 방편 석가모니부처님의 채식수행법문 短長中庸 2009.10.26 66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