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457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백장어록>에서 -

 스스로 알고 스스로 깨닫는 이것이 자기의 부처인 줄을 애초에 알지 못하고, 밖으로 치달려 부처를 찾는다.

선지식의 설법을 의지하여 빠져나올 때에는, 스스로 알고 스스로 깨닫는 것으로 약을 삼아, 밖으로 치달려 찾는 병을 치료한다.

이윽고 밖으로 치달려 구하지않게 되면, 병이 나았으니 약은 버려야 한다.

만약 스스로 알고 스스로 깨닫는 데에 머물러 집착한다면, 이것은 선병(禪病)이니, 철저히 성문(聲聞)이다.

마치 물이 얼음이 되면 얼음이 모두 물이지만 목마름을 풀어주기 어려운 것과 같으니, “반드시 죽을 병은 세상의 뛰어난 의원도 손쓸 수 없다.”라고 말하기도 한다.

원래 부처란 없으니, 부처라는 견해를 내지 말라.

부처란 중생에게 사용하는 약이다.

병이 없으면 약을 먹을 필요가 없다.

약도 병도 모두 사라지면, 맑은 물과 같다.

부처란 감초를 넣은 물이나 꿀물과도 같아 매우 달콤하지만, 맑은 물 쪽에서 헤아려 본다면, 잘못이라는 말조차 할 수 없으니, 본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이 도리는 모든 사람에게 본래 갖추어져 있다.”라고도 말한다.

다만 상대적인 양쪽의 말을 끊어 버려라.

있다느니 있지 않다느니 하는 말을 끊고, 없다느니 없지 않다느니 하는 말을 끊으면, 양쪽의 자취가 나타나지 않아서, 양쪽에서 그대를 잡아당길 수도 없으며, 어떠한 테두리(量數)도 그대를 얽어매지 못한다.

부족하지도 만족하지도 않고, 범부도 성인도 아니고, 밝지도 어둡지도 않고, 앎이 있지도 앎이 없지도 않고, 얽매이지도 벗어나지도 않아서, 어떠한 이름도 아니니, 어찌 참된 말이 아니랴?

어찌 허공(虛空)을 다듬어 부처의 모습을 만들 수 있으며, 어찌 허공이 푸르니 누르니 붉으니 희니 하고 말할 수 있으랴?

“법은 견줄 수 없으니, 비유할 수도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

법신은 분별이 없으니, 어떠한 숫자에도 떨어지지 않는다.

그러므로 “성인의 본바탕은 이름이 없어 말할 수 없으며, 참된 도리인 공문(空門)에는 닿기 어렵다.”고 하는 것이다.

마치 파리가 어디든지 붙을 수 있지만 오직 불꽃 위에는 붙지 못하듯, 중생도 그러하여 어디든 머물 수 있으나 반야에는 머물지 못한다.

출처 : 무심선원


  1. 공부의 바른길 - [15] 선공부의 마음가짐

  2. 공부의 바른길 - [14] 깨끗함을 좋아하지 말라

  3. 공부의 바른길 - [13] 무엇이 모자라느냐?

  4. 공부의 바른길 - [12] 한 개 마음뿐

  5. 공부의 바른길 - [11] 자기의 부처

  6. 공부의 바른길 - [10] 평소의 마음이 바로 도이다

  7. 공부의 바른길 - [9] 생멸이 곧 적멸

  8. 공부의 바른길 - [8] 견해를 만들지 말라

  9. 공부의 바른길 - [7] 연기법 ? 불교의 치료약

  10. 공부의 바른길 - [6] 돈오(頓悟)와 점수(漸修)

  11. 공부의 바른길 - [5] 오매일여(寤寐一如)

  12. 공부의 바른길 - [4] 경계에서 법을 분별하지 말라

  13. 공부의 바른길 - [3] 하심(下心)

  14. 공부의 바른길 - [2] 믿음

  15. 공부의 바른길 - [1] 참선(參禪)이란?

  16. 절하는 공덕

  17. 절을 통한 참회 - 절의 횟수 (3)

  18. 절을 통한 참회 - 절, 어떻게 할 것인가! (2)

  19. 절을 통한 참회 - 절은 '나'를 비우는 참회법 (1)

  20. 자기만이 자기를 걷게 할 수 있다 - 대행스님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