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설법
2009.09.03 11:52

현실이 곧 절대다 - 성철스님

조회 수 887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현실이 곧 절대다 - 성철스님



중생을 제도하기 위하여
방편으로 열반을 나타내지만
실제는 내가 죽지 않고
항상 여기에 법을 설한다.

爲度衆生故(위도중생고)
方便現涅盤(방편현열반)
而實不滅度(이실불멸도)
常住此說法(상주차설법)


이 구절은 무슨 뜻인가 하면 부처님께서 무량아승지겁 전부터 성불하였을 뿐만 아니라 미래겁이 다하도록 절대로 멸하지 않고 여기 계시면서 항상 법문을 설한다는 것입니다.

'여기'라 함은 부처님계신 곳을 말함이지 인도를 말하는 것도 아니고 한국을 말하는 것도 아닙니다. 부처님이 나타나 계신곳은 전부 여기입니다.
부처님께서는 천백억 화신을 나타내어 시방법계에 안나타나는 곳이 없으시니까 시방법계가 다 여기입니다. 그래서 이것을 상주 불멸이라고 하였습니다. 항상 머물러 있으면서 절대로 멸하여 없어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과거에도 상주불멸, 미래에도 상주불멸, 현재에도 상주불멸 이렇게 되면 일체 만법이 불생불멸 그대로입니다. 나지도 않고 멸하지도 않는다는 말입니다. 그래서 영원토록 화장찰해(華藏刹海),무진법계, 극락정토 뭐라고 말해도 좋은 것입니다. 이름이야 뭐라고 부르든 간에 과거, 현재, 미래를 통해서 부처님은 항상 계시면서 설법을 하고 계시는 것입니다.
그러면 이것은 석가모니라고 하는 개인 한사람에게만 해당되는 것인가? 아닙니다. 삼라만상 일체가 다 과거부터 현재 미래 할것 없이 항상 무진법문을 설하고 있으며 무량불사(無量佛事)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심지어는 저 산꼭대기에 서 있는 바위까지도 법당 안에 계시는 부처님보다 몇 백배 이상 가는 설법을 항상 하고 있는 것입니다. 바위가 설법한다고 하면 웃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바위가 무슨 말을 하는가 하고 말입니다. 그러나 실제 참으로 마음의 눈을 뜨고 보면, 눈만 뜨이는 것이 아니라 마음의귀도 열립니다. 그러면 거기에 서있는 바위가 항상 무진설법을 하는 것을 다 들을 수 있는 것입니다. 이것을 불교에서는 무정설법(無情說法)이라고 합니다.

유정(有情) 즉 생물은 으례 움직이고 소리도 내고 하니까 설법을 한다고 할 수 있지만. 무정물(無情物)인 돌이나 바위, 흙덩이는 움직이지도 않으면서 무슨 설법을 하는가 하겠지만, 불교를 바로 알려면 바위가 항상 설법하는 것을 들어야 합니다. 그 뿐 아닙니다. 모양도 없고 형상도 없고 보려고 해도 볼 수 없는 허공까지도 항상 설법을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온 시방셰계가 설법 안하는 존재가 없고 불사(佛事)안하는 존재가 하나도 없습니다. 이것을 알아야만 불교를 바로 알 수 있는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모두 누구를 제도하고 누구를 구원하는 것은 모두 부질없는 것입니다.

오직 근본요(根本要)는 어디 있느냐 하면 본래면목(本來面目), 본래부터 성불한 면목, 본지풍광(本地風光), 본래부터가 전체 불국토라는 것, 이것만 바로 알면 되는 것이지 다른 것은 아무것도 소용없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참 좋은 법이야. 우리 모두가 불국토에 살고, 우리 전체가 모두 부처라고 하니 노력할 것이 뭐 있나. 공부도 할 것 없고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고, 아무래도 안 좋은가.' 이렇게도 혹 생각하겠지만 이것은 근본을 몰라서 하는 소리입니다.

본래 부처이고, 본래 불토(佛土)이고, 본래 해가 떠서 온 천지를 비추고 있지만 눈감은 사람은 광명을 볼 수 없습니다. 자기가 본래 부처이지만 눈감고 있으면 캄캄한 것입니다.

비유하자면 마알간 거울에 먼지가 꽉 끼어 있는 것과 같습니다. 거울은 본래 깨끗하고 말갛기 때문에 무엇이든지 있는대로 다 비춥니다. 그렇지만 거기에 먼지가 꽉 끼어 있으면 아무 것도 비추지 못합니다. 명경(明鏡)에 때가 꽉 끼어 있으면 아무것도 비추지 못하는 것, 여기에 묘(妙)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본래 부처라는 이것만으로는 안됩니다. '내가 본래 부처다, 내가 본래 불국토에 산다' 이것만 믿고'나는 공부를 안해도 된다','눈뜰 필요없다'이렇게 되면 영원히 봉사를 못 면합니다. 영원토록 캄캄 밤중에 살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한가지 자신을 가질 수 있습니다. 무슨 자신을 가질 수 있느냐 하면 설사 우리가 눈을 감고 앉아서 광명을 보지 못한다고 해도 광명 속에 산다는 것, 광명 속에 살고 있으니 눈만뜨면 그만이라는 것, 설사 내가 완전히 부처의 행동을 할 수 없고 불국토를 보지 못한다고 해도 본래 부처라는 것, 본래 불국토에 산다는 그런 자신을 가질 수 있습니다. 다만 한 가지 흠이라는 것은 눈을 뜨지 못하여 그것을 보지 못하고, 쓰지 못 하는 것입니다.

아무리 쓰지 못한다고 하지만 전후좌우에 황금이 꽉 차 있는 것을 알것 같으면 눈만 뜨면 그 황금이 모두 내 몰건 내 소유이니 얼마나 반가운 소식입니까? 이것을 철학적으로 말하자면 '현실 이대로가 절대다'하는 것입니다.
즉 현실 이대로가 불생불멸인 것입니다. 전에도 얘기한 바 있습니다. 즉 현실 이대로가 절대이고 현실 이대로가 불생불멸인데 이 불생불멸의 원리는 자고로 불교의 특권이요, 전용어가 되어 있다고. 그러나 과학의 발달함에 따라 원자물리학에서도 자연계는 불생불멸의 원리 위에 구성되어 있음을 증명하게 된 것입니다.
그것이 과학적으로 증명되었다고 해서 불교가 수승하다 하는 것이 아닙니다. 불교에서는 원래 그런 원리가 있는데 요즘 과학이 실험에 성공함으로써 불교에 가까이 온 것뿐입니다.

그러니까 부처님께서는 이미 2500여년 전에 우주법계에 불생불멸을 선언하고, 과학은 오늘에 와서야 자연의 불생불멸을 실증함으로써 시간의 차이는 있으나 그 내용은 서로통하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설법 현실이 곧 절대다 - 성철스님 短長中庸 2009.09.03 8879
5 설법 반야바라밀의 수행 短長中庸 2009.09.03 8301
4 설법 부처님이 설법한 이유 短長中庸 2009.09.03 8512
3 방편 알 수 없는 전생의 업(業) - 방편 短長中庸 2009.09.03 7041
2 설화 부처님 이마의 도끼 - 설화 短長中庸 2009.09.03 7436
1 방편 네명의 아내를 둔 남자 短長中庸 2009.09.03 8792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