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84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불상 아닌 부분만 따내면 불상이다
애착.분별 쉬어주면 佛性은 절로 드러나 불교에서는 타심통(他心通)이라고 해서 수행자의 여섯 가지 신통력 가운데 하나로 남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능력이 있다.
다만 분별을 쉰 사람의 마음은 읽을 수가 없다. 재미있는 예가 있다.
서천의 대이삼장(大耳三藏)이 서울에 와서 타심통을 얻었다는 소문을 퍼뜨렸다.
숙종황제가 서경의 혜충국사에게 시험해보라 하니, 국사가 그에게 물었다.
“그대가 타심통을 얻었다니 사실인가?”
그러자 삼장이 말하였다. “그렇습니다만….
” 국사가 말하였다. “그대는 내가 지금 어디에 있는지 말해보라.
” 삼장이 말하였다. “화상은 한 나라의 스승이거늘 어찌 서천에 가서 경도선을 구경하십니까?
” 국사가 양구했다가 다시 말하였다. “지금은 내가 어디에 있는지 말해보라.
” 삼장이 말하였다. “화상은 한 나라의 스승이시거늘 어찌 천진교에 가셔서 원숭이 놀음을 구경하십니까?” 국사가 다시 세 번째 질문을 하니, 삼장이 그가 간 곳을 모르거늘 국사가 꾸짖어 말하였다.
“이 들여우의 정령아, 타심통이 어디에 있는가?” 이에 삼장이 아무 대답이 없었다.
어째서 세 번째는 마음을 알 수가 없었을까? 이때에 국사의 마음은 어디에 가 있었을까?
앙산스님이 말하였다. "앞의 두 차례는 환경에 끄달리는 마음이었고,
나중에는 자수용삼매에 들었다. 그래서 보지 못했다.
" 또한 조주스님이 말하였다. “삼장의 콧구멍 속에 있었느니라.
” 어떤 스님이 이 말을 듣고 현사에게 가서 물었다. “콧속에 있었으면 어째서 보지 못했을까요?
” 그러자 현사가 대답하였다. “너무 가깝기 때문이니라.
” 누구나 간직하고 있지만 찾으려하면 찾을 수 없어 위에서 말하는 자수용삼매 (自受用三昧)는 일체가 ‘나’인 상태이다. ‘나 아닌 것’이 없기 때문에 ‘나’도 인지되지 않는다. ‘나 아닌 것’이 있을 때 ‘나’가 인지되는 까닭이다. 다시 말해서 주관과 객관이 벌어지기 이전의 상태이다. 이것은 환경에 끄달리는 마음이 아니다. 그렇게 되니, 간 곳을 알 수가 없었을 것이다. 자신의 발로 자신의 그림자를 밟을 수가 없는 것과 동일한 이치이다. 조주스님은 이를 좀 더 알기 쉽게 표현하여 ‘콧속’이라고 했다. 눈 밑의 아주 가까운 곳이 코다.
눈뜨고 코 베어가도 모른다는 말이 생길 정도로 가까운 곳에 있다.
하지만 자신의 눈으로 자신의 콧속을 볼 수가 없다. 이보다 더욱 가까운 곳에 불성이 있다.
누구나 불성을 간직하고 있다고 말한다. 그래서 불성을 찾는다.
하지만 불성은 찾고자하면 찾을 수가 없다.
마음으로써 마음을 찾을 수가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예컨대, 커다란 바위 덩어리에 불상을 조각하는 이가 있다 하자. 그는 어떻게 조각을 할까?
바위덩어리에서 불상 아닌 부분만 따내면 된다. 불상 아닌 부분만 따내면 그대로 불상이 드러난다.
불성을 찾는 것도 이와 같이 해야 되지 않을까? 눈을 부릅뜨고 불성을 보고자 할 것이 아니라,
다만 몸뚱이에 대한 애착과 시비 분별하는 마음만 쉬어주면 그대로 불성이 드러나는 게 아닐까?
쌍계사 승가대학 강사-월호스님

  1. 공부의 바른길 - [13] 무엇이 모자라느냐?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853
    Read More
  2. 공부의 바른길 - [14] 깨끗함을 좋아하지 말라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833
    Read More
  3. 공부의 바른길 - [15] 선공부의 마음가짐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286
    Read More
  4. 공부의 바른길 - [1] 참선(參禪)이란?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448
    Read More
  5. 공부의 바른길 - [2] 믿음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4582
    Read More
  6. 공부의 바른길 - [3] 하심(下心)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936
    Read More
  7. 공부의 바른길 - [4] 경계에서 법을 분별하지 말라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422
    Read More
  8. 공부의 바른길 - [5] 오매일여(寤寐一如)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487
    Read More
  9. 공부의 바른길 - [6] 돈오(頓悟)와 점수(漸修)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517
    Read More
  10. 공부의 바른길 - [7] 연기법 ? 불교의 치료약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643
    Read More
  11. 공부의 바른길 - [8] 견해를 만들지 말라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994
    Read More
  12. 공부의 바른길 - [9] 생멸이 곧 적멸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408
    Read More
  13. 공성(空性)의 여덟가지 특징

    Date2018.11.20 Category불교용어 By短長中庸 Views10
    Read More
  14. 관무량수경(觀無量壽經)의 유래

    Date2019.01.03 Category불교용어 By短長中庸 Views17
    Read More
  15. 관세음보살과 대세지보살 이야기

    Date2009.10.21 Category설화 By短長中庸 Views7178
    Read More
  16. 관세음보살을 염하는 의미

    Date2009.10.26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7761
    Read More
  17. 굽히지 않는 행(無屈撓行)

    Date2009.09.07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766
    Read More
  18. 그대가 바로 살아있는 문수보살이다

    Date2010.02.21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078
    Read More
  19. 근본불교 경전

    Date2011.06.14 Category불교용어 By短長中庸 Views24030
    Read More
  20. 근본불교란 무엇인가?

    Date2011.05.27 Category불교용어 By短長中庸 Views2076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