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81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분별심 쉬면 분별력이 증장


채찍과 고삐, 사람과 소 모두 비어있으니

푸른 허공만 아득히 펼쳐져 소식 전하기 어렵구나.

붉은 화로의 불꽃이 어찌 눈을 용납하리오.

이 경지 이르러야 조사의 마음과 합치게 되리.
- <십우도 8. 人牛俱忘>


결합은 분해의 역순(逆順)이라는 말이 있다. 마찬가지로 분해는 결합의 역순이 된다.
본마음에서 분별심이 일어나고, 분별심이 뭉쳐 몸이 생겨나게 되었다.
따라서 본마음으로 향하는 길은 그 역순이 된다. 먼저 몸뚱이 착(着)이 쉬고,
다시 분별심이 쉼으로써, 마침내 본마음이 드러나게 되는 것이다.

분별심이 쉬면 오히려 분별력은 증장된다. 이것은 마치 흙탕물이 가라앉으면
밑바닥이 훤히 보이게 되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이로써 소탐대실(小貪大失)하는 일이 없어지며,
큰 차원에서 자신에게 복덕이 되는 판단력을 갖추게 되는 것이다.
이처럼 지혜가 나는데 필요한 조건이 있다면, 반드시 몸으로 복덕을 짓는 일이다.
‘일체 중생을 제도하리라.’ 마음먹고는, 몸으로써 머무는 바 없이 베푸는 연습을 해야 하는 것이다.

복덕이란 몸뚱이에 대해 ‘미안함’이 없는 것을 말하며,
복 지은 결과는 세상을 대할 때 부드럽게 느껴지는 것이다. 이를테면 재앙이 사라진 상태다.
지혜란 마음에 대해 ‘미안함’이 없는 상태로, 사람들을 대할 때 밝게 알아지는 것이다.
마치 흑탕물이 가라 앉으면

밑바닥이 훤히 보이는 이치

복덕과 지혜는 몸과 마음의 관계와 같이 서로 밀접한 관계에 있다.
따라서 마음에 미안함이 없으려면, 몸뚱이에 미안함이 없어야 한다.
그러나 이 둘의 성질은 다르다. 나쁜 인연을 만나게 되면,
복 지은 것은 무상하여 앗길 수도 있으나, 지혜는 영원하여 흔들림이 없다.

진정한 지혜는 무심(無心)에서 나온다. 최고의 지관(地官)도 자신의 묘 자리는 잘 찾지 못한다고 한다.
욕심이 앞서기 때문이다. 욕심이 쉬어야 정확한 판단력이 생긴다. 운동선수들도
‘잘 해야지’하는 강박관념이 있으면 오히려 실력발휘가 잘 되지 않는다고 한다.
무심해져야 최고의 실력이 나오게 된다.

그러므로 엄청난 연습을 하는 것은, 잘 하려고 한다기보다
오히려 무심해지기 위해서 한다고 보는 것이 옳다. 무슨 일이든 익숙해져야 무심해지기 때문이다.
예컨대, 축구공을 처음 차보는 사람은 누구나 드리블과 슈팅이 서툴다.
그러나 계속해서 연습하는 동안 본인도 모르게 능숙해져 마침내 무심코 드리블하고 슈팅을 쏠 수 있게 된다. 이처럼 무언가를 꾸준히 연습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분별심을 쉬는 연습이 되는 것이다.

앉으나 서나, 오나가나, 자나 깨나 ‘마하반야바라밀’을 염(念)하고, 그 소리를 듣는 연습을 하다보면, 마침내 무심해진다. 염하는 이와 듣는 이가 하나가 되어, 염한다는 생각 없이 염하고, 듣는다는 생각 없이 듣게 된다.
이른 바 몸도 사라지고 마음도 사라져서 몸과 마음이 모두 공(空)한 경지에 들게 되는 것이다.
월호스님 / 쌍계사 승가대학 교수


[불교신문 2442호/ 7월12일자]


  1. 보조국사와 숯굽는 노인

    Date2009.10.27 Category설화 By短長中庸 Views5726
    Read More
  2. 복덕을 짓는 최상의 방법/월호스님

    Date2012.06.11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7033
    Read More
  3. 본성과 자성 그리고 마음의 차이

    Date2009.10.26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8357
    Read More
  4. 부설거사(浮雪居士)

    Date2011.10.18 Category방편 By短長中庸 Views6328
    Read More
  5. 부설거사(浮雪居士) - 가상인터뷰

    Date2011.10.18 Category설화 By短長中庸 Views10551
    Read More
  6. 부자가 되려면 부유한 마음을 가져라

    Date2009.11.11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7058
    Read More
  7. 부자보다는 잘사는 사람이 되라

    Date2009.09.03 Category방편 By短長中庸 Views7298
    Read More
  8. 부처님 이마의 도끼 - 설화

    Date2009.09.03 Category설화 By短長中庸 Views7437
    Read More
  9. 부처님만이 가지는 특별한 힘, 십팔불공법

    Date2009.11.11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7897
    Read More
  10. 부처님의 위신력

    Date2009.09.03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785
    Read More
  11. 부처님이 설법한 이유

    Date2009.09.03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8514
    Read More
  12. 부처와 중생이 다른 이유/삼조(三祖)스님

    Date2011.10.28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6927
    Read More
  13. 분별심 쉬면 분별력이 증장된다

    Date2009.10.27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8137
    Read More
  14. 분별을 떠나야 부처를 본다

    Date2009.09.03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542
    Read More
  15. 불같은 음욕과 술에는 만족이란 없다 - 증일아함경

    Date2011.05.27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14198
    Read More
  16. 불경의 종류

    Date2011.09.07 Category불교용어 By短長中庸 Views24391
    Read More
  17. 불교 기초교리 총정리

    Date2012.02.01 Category불교용어 By短長中庸 Views27246
    Read More
  18. 불교의 4대 수행법

    Date2009.10.26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7460
    Read More
  19. 불교의 상식과 예절

    Date2009.10.26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10084
    Read More
  20. 불상 아닌 부분만 따내면 불상이다

    Date2009.10.21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841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