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80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음이 청정한 것이 부처요,

팔만사천 무진한 부처님이 있다 해도

사람의 마음이 청정한 그 자리가

참된 부처인 것이다.

                                         -경봉 스님-

 

 

 

 


     ‘달이 들물에 잠기어’

 

                      -경봉스님-

 

 

 

진리는 원래 말이 없고 무언無言이다. 석가모니 부처님께서도 대각大覺을 이루어 49년 동안 설법했지만 중생을 위해서 부득이 한 것이지 그 진리 자리는 말을 못 하고 글로 써낼 수가 없다.

그래서 없는 가운데 무법설법無法說法이 시명설법是名說法이라. 설법 할 것이 없는 것, 이 이름이 설법이다.

반야바라밀이 반야바라밀이 아니라 이 이름이 반야바라밀이다.

다만 이 자리는 언어문자가 전부 떨어졌는데 부득이 해서

여러 사람을 위하여 말과 문자로 하는 것이고 또 목격이도존目擊而道存이라.

을 대질러서 보는 데 도가 있는 것이다.

 


아는 사람은 그래야 알지, 이 진리를 말이나 글을 가지고 알려고

하면 백년을 말을 하고 백년을 글을 써내도 말은 말이고 글은 글이지

 이 자리를 그려내지 못하고 써내지 못하는 것이다.

 


가을 물 긴 하늘에     秋水長天

위와 아래가 원융하고  上下圓融

한 빛 갈대꽃에       一色蘆化

밝은 달이 왕래하네    明月往來

 

 

 

이것이 오늘 여러분에게 하는 간단한 설법인데 내가 늘 말하지만 종사가 자리에 앉기 전에 법문이 다 되고 또 청중이 자리에 앉기 전에 법문이 다 된 이 도리를 알아야지 입을 가지고 무엇이라고 하고 글을 가지고 무엇이라고 하는 거기에 걸리면 아무것도 아닌 것이다. 그것이 다 문 밖의 소식인데 문안의 소식과 문 밖의 소식이 따로 있으리요마는 말을 하려고 하니까 그렇게 되는 것이다.

 반야바라밀이 반야바라밀이 아니라 이 이름이 반야바라밀이다.

 


달이 들물에 잠겼으니 광명을 감추었고

月沈野水光明藏

난초가 봄 산에서 옛 부처의 마음을 토해 내네

蘭吐春山古佛心

 


 법문은 우리가 일상생활 하는 데 다 있으니 일상생활 하는 밖에서 진리를 찾지 말고 불교를 찾지 말아라.

 

 그러므로 《금강경》에 보면 부처님께서 밥 잡술 때를 당하여 법의를 입고 발우를 가지고 사위대성에 들어가서 차제로 결식을 하여 본처에 돌아와서 공양을 마치고 의발을 거두시고 발을 씻은 후 자리를 펴고 앉았다.

이것이 금강경 첫 구절에 있는데 여기에 법문이 다 있다. 그 소중 한 경전의 첫 머리에 왜 이것을 넣었는지 알아야 한다. 그러니 팔만 사천장경八萬四千藏經의 진리가 밥 먹고 옷 입고 우리가 일상생활 하는 거기에 다 있는 것이다.

 

 그리고 우리 몸 가운데 눈(目)은 삼라만상을 다 볼 수가 있어서 일월광명세존日月光明世尊 부처님이고 귀(耳)는 온갖 소리를 다 들어서 성문여래聲聞如來 부처님이고 코(鼻)는 일체 좋은 향기와 나쁜 냄새를 맡아서 알게 되니 향적여래香積如來 부처님이고 입(口)은 법희시래法喜始來 부처님이고, 뜻(意)은 부동광명여래不動光明如來 부처님이고, 몸뚱이는 비로자나불毘盧遮那佛이다.

 

 이 육불六佛이 내 몸에 있어 매일 상주하여 설법하시는데 이 부처님의 말을 우리가 듣지 않기 때문에 모든 일이 뜻대로 안 되는 것이다. 그러니 사람이 무엇을 하든 성공을 하려면 은산철벽銀山鐵壁과 같은 굳은 생각으로써 원력을 세워 앞으로 전진해야 한다. 그런데 그렇지 않고 걱정이 있어도 술 한잔 먹고, 잠이 안와도 술 한잔 먹고, 술만 자꾸 먹다가 나중에 술독에 걸리면 그만 폐인이 되어서 아무것도 못하고 죽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내가 항상 말하기를 이 사바세계를 무대로 잡고 연극 한바탕 멋지게 살라고 하니까 마치 춤이나 추고 노래나 부르고 술이나 먹고 뛰고 굴리는 것이 멋지게 사는 것인 줄 아는데 그것이 아니라 물질과 사람을 초월한 정신을 가지고 있어야 이 사바세계를 무대로 잡고 연극 한바탕 잘 하는 사람이다. 그래서 내가 오늘 여덟 가지 복전을 말하고자 한다.

 

 첫째, 불법승 삼보에 신앙을 가지고 공경해야 된다. 불은 불가설不可說 불가설不可說 미진수微塵數 부처님이 있다 해도 이 사바세계는 석가여래 부처님이 교주니까 석가여래 부처님이 불이고, 법은 부처님의 팔만대장경이 법이고, 승은 비구 · 비구니가 승인데, 이 불법승 삼보를 공경할 줄 알아야 복을 받는다.

그리고 진리적으로 말하면 심청정시불心淸淨是佛이라. 마음이 청정 한것이 부처요 팔만사천 무진한 부처님이 있다 해도 사람의 마음이 청정한 그 자리가 참된 부처인 것이다.

또 심광명시법心光明是法이라. 마음이 광명스러운 것이 곧 법이다. 팔만대장경이 법이라고 하지만 마음이 광명스러운 그 자리가 곧 법이다. 그리고 승은 비구 · 비구니가 승이지만 진리적으로 말하면 정광淨光이 처처무애處處無碍라. 맑고 광명스러운 것이 처처에 걸림이 없는 그 자리가 곧 승이다.

 또 진리적으로 말하면 불은 벼가 부처요, 법은 보리가 법이요. 승은 콩이 승이다. 이것은 공부를 해서 그 진리를 깨쳐야 이 소리가

무슨 소리인지 알지 공부 안 하고는 이것이 어디에 떨어지는 소리인지 그 낙처落處를 모른다.

 

 둘째, 효양부모孝養父母하라. 자식된 사람은 부모에게 효도를 해야 복을 받는다. 우리가 법을 먼 데서 구하지 말고 내 부모가 곧 부처님 이라고 생각하고 부모에게 효성을 가져야 복이 온다. 그런데 요즘 보면 부모된 사람은 자기 자식이 감기라도 들면 신약과 구약을 가리지 않고 온갖 약을 먹여서 병을 낫게 하려고 하는데, 자식은 부모가 감기가 들어서 콜록콜록 하고 뒷방에서 아파 누워 있어도 나이 많은 사람에게 으레 있는 천식이나 노병이라고 해서 약 한 첩 안 쓴다. 이러해서는 복을 받지 못한다.

 

 셋째, 급사병인給事病人하라. 어떠한 사람이든지 병든 사람이 있거든 내 힘 있는 데까지 구완을 해주면 복을 받게 된다. 복이라는 것은 내가 노력하고 행하고 닦고 증득해서 복을 갖는이지, 저 하늘에서 뚝 떨어지거나 복 파는 사람이 그냥 복을 한 덩어리 집어서 주는 것이 아니다. 우리 부처님은 내 몸을 위해서 이 세상에 난 것이 아니라 남을 위해서 났다고 했다. 그러니 남을 위해서 수고스러운 일을 많이 하고 남을 도와서 좋은 일을 많이 해주면 그것이 복을 짓는 일이다.

 

 넷째, 구제빈궁救濟貧窮하라. 가난하고 궁한 사람을 구제해주면 복을 받는다. 가난하고 궁해서 복을 못 짓는 사람에게 내 힘닿는 데까지 그 사람을 도와주면 그것이 복을 짓는 것이다.

 

 다섯째, 광로의정廣路義井하라. 평원광야에 물이 없는데 우물을 파서 오는 사람 가는 사람에게 다 먹도록 해주면 복이 된다. 자기가 사는 동네에 물이 없거든 돈을 내어 우물을 파서 온 동네 사람이 다 먹도록 해주면 그것이 곧 복을 짓는 것이다.

 

 여섯째, 건조교량建造橋梁하라. 많은 사람들이 개울에 다리가 없어서 발을 걷고 건너다니는 데에는 어디든지 다리를 놓아서 발을 걷지 않고 건너가도록 해주는 것이 복을 짓는 것이다.

 

 일곱째, 치평험로治平險路하라. 험한 길에 닦아서 다른 사람이 다 잘 다니도록 해주는 것이 복이 된다. 요새 새마을운동이 모두 여러 사람이 힘을 합쳐서 하는 것인데 예전에 길을 닦으려고 하면 누가 땅을 내놓았던가. 돈을 내고 전답을 내어 길을 넓혀서 수례도 다니고 자동차도 다니도록 해야 한다. 그러니 내가 돈이 있으면 모든 험한 길을 닦아서 사람들이 잘 다니도록 해주는 것이 복을 짓는 것이다.

 

 여덟째, 무차법회無遮法會하라. 법회를 열어서 어떤 사람이 오든지 법문을 듣도록 기회를 만들어주는 것이 복을 짓는 것이다.

 통도사에도 음력 동짓달 초하루부터 매년 《화엄경》 산림을 한다.

《화엄경》 80권을 설법하므로 그때는 큰절에 와서 법문을 듣도록 하고 또 집안에 횡액橫厄(자동차에 깔려 죽는 것, 물에 빠져 죽는 것, 불에 타서 죽는 것, 자살하는 것, 다른 사람에게 맞아 죽는 것, 난리에 가서 총 맞아 죽는 것, 높은 데서 떨어져 죽는 것, 집이 무너져 죽는 것 등 18가지 횡사橫厄)이 든 사람이 있거든 위패를 해서 천도를 시켜주어야 된다. 횡사한 사람은 전생에 죄악이 있어서 횡사한 것인데 그냥 내버려두니 고苦를 받는 귀신이 많아, 자기 가족이나 친척의 꿈에 나타나서 자기를 천도해 달라고 해서 작년에도 수천 명의 위패를 해가지고 천도한 일이 있다.

 금년에 4년째 《화엄경》 산림을 하게 되었다. 산림이라는 것은‘최절인아산催切人我山하고 장양절덕림長養切德林이라.’ 나와 남이라는 인아산人我山을 두드려 없애고 공덕의 수풀을 기르는 것을 산림이라고 한다. 그리고 이 《화엄경》은 부처님이 대도를 성취해 증득한 바를 설한 것이므로 와서 들으면 엽장이 소멸되고 이익을 얻게 된다. 뱀이나 말이나 소나 개에게 경을 읽어주면 무슨 소리인지 알아 듣지는 못하지만 그 경소리가 귀에 들어가면 속이 시원해서 가만히 있는다.

 

 내가 법문하는 것은 불교의 진리이고 진수眞髓다. 수髓라는 것은 사람이나 짐승의 뼈를 쪼개면 그 안에 기름이 들어 있는 것을 말한다.

 한 달에 한 번씩 듣는 이 골수법문을 이해하지 못하더라도 귀를 통해 심장에 들어가면 과거 다겁 · 다생에 탐진치 삼독과 팔만사천 진뇌심이 있는 그 업장이 얼음 녹듯이 스르르 사라지는 것이다.

 


     영축산이 깊으니 구름 그림자가 차고    靈鷲山深雲影冷

     낙동강이 넓으니 물빛이 푸르도다      落東廣?水光靑

 

 

 

                                                       1978.4.30.

 

 

 


     경봉스님

 


     1892년~1982년

     1896년 밀양 한문사숙에서 사서삼경 수료

     1907년 성해 스님을 은사로 득도

     1930년 통도사 불교전문강원 원장

     1941년 재단법인 조선불교중앙선리참구원 이사장

     1949년 통도사주지

     1953년~1982년 통도사 극락선원 조실


  1. 7. 마음 맞지 않는 사람과 일을 할 때 - 법상스님

    Date2012.06.19 Category보왕삼매론 By短長中庸 Views5311
    Read More
  2. 7. 인도편 - 마명보살, 용수보살

    Date2019.12.20 Category고승열전 By短長中庸 Views50
    Read More
  3. 8. 베풀고 싶을 때 - 법상스님

    Date2012.06.19 Category보왕삼매론 By短長中庸 Views5593
    Read More
  4. 8. 중국편 - 석도안(釋道安)-東普도안, 달마(達磨) 대사

    Date2019.12.20 Category고승열전 By短長中庸 Views4
    Read More
  5. 9. 가난할 때 - 법상스님

    Date2012.06.19 Category보왕삼매론 By短長中庸 Views5398
    Read More
  6. 9. 중국편 - 육조 혜능(六祖慧能) 대사

    Date2019.12.20 Category고승열전 By短長中庸 Views2
    Read More
  7. [中論] 에 대하여

    Date2010.01.26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970
    Read More
  8. [고승 33인 법어집] 쥐가 고양이 밥을 먹다-1. 법전 스님

    Date2009.11.16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285
    Read More
  9. [고승 33인 법어집] 쥐가 고양이 밥을 먹다-2. 효봉 스님

    Date2009.11.16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8918
    Read More
  10. [고승 33인 법어집] 쥐가 고양이 밥을 먹다-3. 경봉스님(1)

    Date2009.11.16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8083
    Read More
  11. [고승 33인 법어집] 쥐가 고양이 밥을 먹다-3. 경봉스님(2)

    Date2009.11.16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8922
    Read More
  12. [고승 33인 법어집] 쥐가 고양이 밥을 먹다-4. 금오스님

    Date2009.12.02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7674
    Read More
  13. [부처님 이야기] 6. 도리천의 서른 세개 궁전

    Date2011.10.28 Category설화 By短長中庸 Views8527
    Read More
  14. [부처님 이야기]-1. 세상의 시작

    Date2011.10.28 Category설화 By短長中庸 Views7010
    Read More
  15. [부처님 이야기]-10. 일곱 보배를 갖춘 전륜성왕

    Date2011.10.28 Category설화 By短長中庸 Views7871
    Read More
  16. [부처님 이야기]-11. 이기면 또 이기고 싶다

    Date2011.10.28 Category설화 By短長中庸 Views6769
    Read More
  17. [부처님 이야기]-12. 욕심이 과하면 없는 것만 못해

    Date2011.10.28 Category설화 By短長中庸 Views7577
    Read More
  18. [부처님 이야기]-13. 아낌 없이 주는 수대나 왕자

    Date2011.10.28 Category설화 By短長中庸 Views7373
    Read More
  19. [부처님 이야기]-14. 이런 세상이 와서는 안 돼요

    Date2011.10.28 Category설화 By短長中庸 Views8017
    Read More
  20. [부처님 이야기]-15. 악마도 지옥을 두려워한다

    Date2011.10.28 Category설화 By短長中庸 Views716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