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39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내세울 것 없는 마음이 곧 하심이다.

 

(2) 바르게 공부하는 사람의 마음은 언제나 하심이다.

 

(3) 진리 앞에서 겸손한 것이 바로 하심이다.

 

(4) 내세울 것 없는 것은 곧 주장할 것이 없는 것이고, 주장할 것이 없는 것은 곧 아는 것이 없는 것이고, 아는 것이 없다는 것은 곧 집착할 것이 없는 것이고, 집착할 것이 없으니 언제나 텅 비어서 걸릴 것이 없다. 걸릴 것 없는 마음이 곧 하심이다.

 

(5) 아는 것이 있으면, 그 아는 것을 붙잡아 집착하고, 그 아는 것을 주장하여 내세우니 언제나 시비 갈등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이런 마음을 아만심(我慢心)이라 한다.

 

(6) 바르게 공부하는 사람의 마음은 반드시 하심이어야 한다.

 

(7) 바르게 공부하는 사람의 마음이 하심일 수밖에 없는 이유는, 본래 마음법이 그러하기 때문이다.

 

(8) 마음이라는 법은 본래 분별할 만한 정해진 물건이 없으니, 마음에 관해서는 알려고 하여도 알 것이 없다.

 

(9) ‘불가사의하다’느니, ‘분별도 미치지 못한다’느니, ‘언어의 길이 끊어졌다’느니, ‘얻을 법이 없다’느니, ‘이름 붙일 법이 없다’느니, ‘분별된 모습은 모두 허망하다’느니 하는 말들은 모두 마음이라는 법을 두고 하는 말이다.

 

(10) 그러므로 마음을 깨닫기 전에도 마음은 알 수가 없는 것이고, 마음을 깨닫고 난 뒤에도 마음에 대한 알음알이(지식)는 없다.

 

(11) 마음을 깨닫기 전에는 분별망상에 사로잡혀 망상 속에서 마음과 경계를 여러 가지로 분별해 보지만, 이것은 모두 망상 속아서 망상에 막혀 헤매고 있는 것이다. 이것을 두고 중생이 미혹(속아서 헤맨다)하다고 한다.

 

(12) 깨달음이란 문득 눈앞을 가로막고 있던 망상이 사라지고 막힘 없이 통하여 언제나 마음의 활동이 생생하게 드러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깨달음에서는 어디에도 막힘 없이 언제나 생생하고 뚜렷하여 조금의 의심도 없을 뿐, 어떤 알음알이도, 정해진 지식도, 내세울 견해도 없다.

 

(13) 따라서 깨닫기 전의 하심은 캄캄한 어둠 속에 있으므로 아는 것이 없는 하심이요, 깨달은 뒤의 하심은 막힘 없는 밝음 속에 있을 뿐 아는 것이 없는 하심이다.

 

(14) 깨닫기 전에는 마음을 모르기 때문에 하심할 수밖에 없고, 깨달은 뒤에는 알 수 있는 마음이 없기 때문에 하심할 수밖에 없다.

 

(15) 그러므로 올바른 수행자의 마음은 언제나 하심이다.

 

(16) 언제나 하심이어서 내세우고 주장할 일이 없으므로, 올바른 수행자는 항상 시비갈등에서 벗어나 있다. 수행이 깊어지고 깨달음이 확고해질수록 더욱 시비갈등으로부터는 멀어지게 되는 것이다.

 

(17) 아는 것도 없고, 알 것도 없으므로, 바른 공부인은 언제나 하심이다.

 

(18) 진실로 아는 것이 없는 진실한 하심이라면 깨달음은 멀지 않다.

 

(19) 아는 것이 남아 있어서 하심이 잘 되지 않는다면, 그 아는 것을 선지식에게 내보여서 점검을 받아 그 아는 것이 부서져야 한다. 바른 선지식이라면 어떠한 알음알이라 하더라도 그 즉시 바로 부수어 버려서 가지고 있지 못하게 할 것이다.

 

출처 : 무심선원


  1. 공부의 바른길 - [1] 참선(參禪)이란?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440
    Read More
  2. 공부의 바른길 - [2] 믿음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4570
    Read More
  3. 공부의 바른길 - [3] 하심(下心)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927
    Read More
  4. 공부의 바른길 - [4] 경계에서 법을 분별하지 말라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416
    Read More
  5. 공부의 바른길 - [5] 오매일여(寤寐一如)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482
    Read More
  6. 공부의 바른길 - [6] 돈오(頓悟)와 점수(漸修)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515
    Read More
  7. 공부의 바른길 - [7] 연기법 ? 불교의 치료약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641
    Read More
  8. 공부의 바른길 - [8] 견해를 만들지 말라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978
    Read More
  9. 공부의 바른길 - [9] 생멸이 곧 적멸

    Date2014.06.09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3402
    Read More
  10. 공성(空性)의 여덟가지 특징

    Date2018.11.20 Category불교용어 By短長中庸 Views9
    Read More
  11. 관무량수경(觀無量壽經)의 유래

    Date2019.01.03 Category불교용어 By短長中庸 Views12
    Read More
  12. 관세음보살과 대세지보살 이야기

    Date2009.10.21 Category설화 By短長中庸 Views7173
    Read More
  13. 관세음보살을 염하는 의미

    Date2009.10.26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7757
    Read More
  14. 굽히지 않는 행(無屈撓行)

    Date2009.09.07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765
    Read More
  15. 그대가 바로 살아있는 문수보살이다

    Date2010.02.21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9070
    Read More
  16. 근본불교 경전

    Date2011.06.14 Category불교용어 By短長中庸 Views24029
    Read More
  17. 근본불교란 무엇인가?

    Date2011.05.27 Category불교용어 By短長中庸 Views20766
    Read More
  18. 기도의 참된의미와 누구를 믿을것인가?

    Date2009.11.11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7380
    Read More
  19. 깨끗한 물을 받으려면

    Date2009.11.11 Category설법 By短長中庸 Views7779
    Read More
  20. 깨트리고 끊고 부수어, 본래면목 드러나니

    Date2009.10.21 Category방편 By短長中庸 Views610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