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소참법문(小參法門)

-2020.3.23.화엄전. 無比스님-

 

보살의 열 가지 기특한 생각1

 

안녕하십니까.

화엄경 이세간품(離世間品) 공부 좀 하겠습니다.

화엄경 이세간품(離世間品) 세간을 떠나서 진정 보살답게 세간에 사는 길을 가르치는 것이 이세간품입니다.

사실은 입세간(入世間)이죠.

연꽃이 진흙 속에 있지만 언제나 그 진흙은 떠나있듯이 보살이 세상에서 사는 것은 연꽃이 진흙에서 살 듯이 그렇게 사는 모습입니다.

그래서 이세간품 했지만 사실은 입세간(入世間) 세간에 들어가서 사는 길을 말하고 있습니다.

지난 시간에는 2백 질문에 2천 답 그중에서도 열 개의 답, 맨 처음 열 개의 답을 살펴봤는데요.

오늘은 두 번째 열 가지 ‘보살의 열 가지 기특한 생각’

 

일체선근(一切善根)은 나의 선근(善根)
 

“보살에게는 열 가지 기특한 생각이 있으니 무엇이 열인가. 이른바 일체 착한 뿌리에 자기의 착한 뿌리라는 생각을 내느니라.”

선근(善根)을 친절하게 번역을 하면 착한 뿌리 그렇게 하지요. 선행, 선근 같은 뜻입니다.

일체 선행은 자신의 선행이다. 자신이 해야 할 선행이다 이렇게 생각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보살이 선행에 대한 마음가짐이지요.

얼마나 기특한 생각입니까.

보살은 그와 같이 아주 기특한 생각을 한다는 것입니다.

세상에 정말 훌륭한 선행, 좋은 일은 전부 자기가 해야 할 일이고 자기가 하는 일이라는 마음가짐을 갖는 것, 이와같이 기특한 생각을 낸다는 것입니다.

참 정말 진정 보살다운 보살의 마음가짐이지요.

 

일체선근(一切善根)은 보리종자(菩提種子)


“일체 착한 뿌리에 보리의 종자라는 생각을 내느니라.”

두 번째 기특한 생각은요, 일체 선근, 일체 착한 뿌리에 대해서 보리의 종자라는 생각을 낸다. 그랬습니다.

이게 무슨 말인고 하면 선행이 단순한 선행이 아니라 지혜와 자비의 근본이 된다는 생각을 한다는 것입니다.

대개 우리가 선행을 하고 좋은 일을 할 때 선행 그 자체에 머물고 선행에서 그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더 이상 생각 안하지요.

더 이상 생각 안해도 선행은 선행으로서의 가치가 있습니다.

그런데 진정 보살은 일체 선행이 깨달음으로 이어져야 된다. 또 지혜와 자비로 연결되어져야 한다는 자세입니다. 그러한 마음을 갖는다는 거지요.

정말 보살만이 할 수 있는 기특한 생각입니다.

참 훌륭한 생각이지요.

 

일체중생(一切衆生)은 보리(菩提) 그릇
 

“일체 중생에게 보리의 그릇이란 생각을 내느니라.”

세 번째 기특한 생각은요 일체 중생에게 보리의 그릇이다. 깨달음의 그릇이다. 일체 중생은 전부 깨달음의 그릇이다. ‘일체 중생은 전부 지혜와 자비의 그릇이다’ 라는 생각을 한다는 것입니다.

이것도 보살만이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까 이미 모든 중생은 일체 중생은, 그대로 깨달음의 그릇이고 지혜와 자비의 그릇이다 이런 뜻입니다.

제가 여래출현품도 이세간품 못지않게 좋아하는데요.

제가 맨처음 화엄경을 강의한 것은 여래출현품이었습니다. 그건 상당히 오래 전 이야기인데요.

다른 기회에 여래출현품을 출판을 해서 강의한 적이 있습니다.

여래출현품에 이런 이야기가 있지요.

제일 화엄경을 가장 많이 인용할 때 사용하는 말씀 중에 하나가 되겠습니다.

‘일체 중생에게는 여래의 지혜와 덕상이 갖추고 있더라’

부처님이 깨닫고 보니까 모든 중생이 전부 당신이 가지고 있는 여래의 지혜와 덕상을 갖추고 있더라는 말씀이 여래출현품에 있습니다.

그와 같이 보살은 일체 중생이 그대로 보리의 그릇이다 라는 말과 상통하지요.

일체 중생이 다 여래의 지혜와 덕상을 갖추고 있더라 라고 하면서 부처님께서 ‘기재기재(奇哉奇哉)라, 참 기특하고 기특하다. 정말 훌륭하고 훌륭하다.’

어찌하야 저 무지랭이와 같이 생긴 중생들이 당신이 갖추고 있는 지혜와 덕상을 그대로 다 갖추고 있는가?

이 사실을 알고는 부처님께서 ‘참 기특하고 기특하다’ 라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와 같이 보살은 일체 중생에게 그대로 보리의 그릇이 된다 라는 생각을 낸다는 것입니다.

그대로 깨달음의 그릇이다. 그대로 부처님이다 라고 하는 생각을 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보살로서 당연히 생각해야 할 기특한 생각 중의 하나인 것입니다.

 

일체원(一切願)은 나의 서원(誓願)
 

“일체 서원에 자기의 서원이라는 생각을 내느니라.”

참 이것은 아주 기특한 생각 중에서도 정말 기특한 생각인데요.

불교에서는 서원, 축원(祝願) 발원(發願) 원(願)에 대한 가르침이 참 많습니다.

천수경이라고 하는 짧은 경전 안에도 삼분의 일이 전부 원으로 채워져 있습니다.

그리고 모든 불교의식에는 끄트머리에 사홍서원이라고 하는 중요한 서원을 하고 끝내는 일이 있고, 예불할 때마다 아침에는 행선축원이라고 하는 것이 있고 발원문이라는 것이 있고 48대원, 극락세계 48대원이라는 것이 있고, 원에 대한 말씀이 참 많습니다.

그런데 보살은 일체서원 그러한 모든 원에 대해서 자기의 서원이라는 생각을 낸다는 것입니다.

얼마나 기특한 생각입니까. 정말 훌륭한 생각이죠.

중생을 위한 모든 서원은 그 서원이 아미타불 서원이 됐든 나옹스님의 유명한 행선축원에 나오는 서원이 됐든 그 모든 서원 사홍서원이 됐든 어떤 서원도 자기의 서원이라고 하는 생각을 낸다는 것입니다.

사찰에서 아침 예불 끝에 행선축원을 하는데 행선축원 (行禪祝願) 어떻습니까.
 

원아세세생생처(願我世世生生處) 원하옵건대 세세생생 나는 곳 어디에서나

상어반야불퇴전(常於般若不退轉) 언제든지 반야에서 퇴전치 아니하고

여피본사용맹지(如彼本師勇猛智) 석가모니 부처님의 용맹한 지혜와 같아지이다.

여피사나대각과(如彼舍那大覺果) 노사나부처님의 큰 깨달음과 같아지이다.

여피문수대지혜(如彼文殊大智慧) 문수보살의 큰 지혜와 같아지이다.

여피보현광대행(如彼普賢廣大行) 보현보살의 광대한 행원과 같아지이다.

여피지장무변신(如彼地藏無邊身) 지장보살의 끝없는 몸과 같아지이다.

여피관음삼이응(如彼觀音三二應) 관세음보살의 32응신과 같아지이다.

시방세계무불현(十方世界無不現) 시방세계 곳곳마다 몸을 나투어

보령중생입무위(普令衆生入無爲) 모든 중생들로 하여금 무위의 경지에 들게하며

문아명자면삼도(聞我名者免三途) 나의 이름 듣는 이는 삼악도를 벗어나고

견아형자득해탈(見我形者得解脫) 나의 모양 보는 이는 해탈도를 얻어지다.

여시교화항사겁(如是敎化恒沙劫) 이와같이 교화하기를 영원토록 계속하여

필경무불급중생(畢竟無佛及衆生) 필경에는 부처님과 중생의 차별이 없어지이다.


아 정말 서원중에서도 정말 아주 뛰어난 서원입니다.

참 대단한 말씀이지요.

그 가운데서도 가장 많이 인용되는 구절이

‘문아명자면삼도(聞我名者免三途) 견아형자득해탈(見我形者得解脫)’입니다.

‘나의 이름 듣는 이는 삼악도를 벗어나고 나의 모양 보는 이는 해탈도를 얻어지이다’

얼마나 원이 컸으면 내 이름만 들어도 내 이름 듣는 사람들을 그대로 삼악도를 벗어나고 내 모습만 보아도 해탈도를 얻어지이다.

그런 서원입니다.

정말 우리가 마음이 불안할 때 관세음보살만 불러도 그대로 마음이 편안해지죠.

그리고 화엄성중만 한 번 불러도 마음이 탁 안정이 되고 의지가 됩니다.

그래서 우리 불자들은 어떤 불안한 일이 있고 힘든 일이 있고 괴로운 일이 있고, 불편한 일이 있고 화가 치밀고 또는 슬픈 마음이 일어나고 할 때 늘 장착하고 다니라.

무엇을?

대방광불화엄경이나 아니면 나무묘법연화경이나 아니면 화엄성중 얼마나 좋습니까?

또 관세음보살, 지장보살, 석가모니불 다 아주 좋은 내 마음을 안정시키는 아주 훌륭한 무기들입니다.

처방전들입니다.

처방약들입니다.

그런 처방을 늘 가지고 다니라고 하는 말씀을 제가 자주 드리는데요.

그런 불보살들의 성호를 한 번씩 마음에 읊조리고 또 그 모습을 마음에 상상하고 그릴 때 그 내 마음이 저절로 가라앉고 안정이 되는 것입니다.

사찰에나 아니면 불교를 믿는 사람들이 가정이든 법당이든 아니면 개인방이든 사무실이든 어디든 다 불보살의 그림을 그려놓든지 아니면 상호를 모시고 있든지 하면 어떻습니까?

뭔가 믿음이 가지죠.

뭔가 의지가 되고 마음이 편안해지는 것을 경험하시게 되고 또 틀림없이 그러한 일들이 일어나게 됩니다.

그래서 우리가 ‘문아명자면삼도(聞我名者免三途) 견아형자득해탈(見我形者得解脫)’ 이름만 들으면 그 이름 때문에 마음이 편안해 지고, 그 모습 때문에 그 모습만 보아도 역시 마음이 편안해 지는 영험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 시간에는 ‘일체서원에 자기의 서원이라는 생각을 내느니라’ 하는 기특한 생각에 대해서 살펴보았습니다.

성불하십시오.


출처 : 염화실 카페 


  1.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무너지지 않는 믿음,수기(授記)를 얻음, 선근으로 회향함이 있다)

  2.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바라밀, 열 가지 지수각이 있다)

  3.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밝음이 있다)

  4.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버리지 않는 깊고 큰 마음, 지혜의 관찰, 법을 말함이 있다)

  5.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법을 설함, 지님, 변재가 있다)

  6.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보리에 들어가는 바다와 같은 지혜가 있다)

  7.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불가사의함이 있다)

  8.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불법에 깊이 들어감, 의지가 있어서 보살행을 행함, 열 가지 두려움 없는 마음을 낸다)

  9.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산과 같은 더 올라가는 마음이 있다)

  10.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삼매에 들어감, 두루 들어감이 있다)

  11.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의심 없는 마음을 낸다)

  12.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자재, 무착, 평등심,출생지혜, 변화, 힘으로 유지함이 있다)

  13.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장엄이 있다, 열 가지 부동심을 낸다)

  14.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중생을 관찰하고 큰 슬픔을 일으킨다)

  15.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지광조(智光照),무등주(無等住)가 있다)

  16.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지혜를 얻음이 있다, 한량없고 그지없는 광대한 마음을 낸다)

  17.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청정(淸淨),열 가지 인(印)이 있다)

  18.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크게 기뻐 위안함이 있다)

  19.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크게 일으킴,가장 지극한 큰 일이 있다)

  20.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하열하지 않는 마음이 있다)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