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소참법문(小參法門)

-2020.3.23.화엄전. 無比스님-

 

보살의 열 가지 행(行)

 

안녕하십니까.

이세간품(離世間品) 세 번째 ‘보살의 열 가지 행’에 대한 말씀을 살펴보겠습니다.

 

일체중생행(一切衆生行)
 

“불자여, 보살마하살은 열 가지 행이 있으니 무엇이 열인가. 이른바 일체 중생의 행이니 널리 성숙케 하는 연고이니라.”

보살에게 열 가지 행이 있는데 그중에 첫째가 일체중생행(一切衆生行) 그랬습니다.

일체중생행 일체중생행 일체중생(一切衆生)을 사실은 불교의 제일(第一) 화두(話頭)로 삼습니다.

무(無)자 화두니, 이뭣고니, 정전백수자(庭前柏樹子)니, 마삼근(麻三斤)이니, 판치생모(板齒生毛)니, 천칠백 공안(公案)이 있습니다만 그건 그렇게 화두라고 생각할 문제가 아니고 진짜 본래의 불교 화두는 부처님의 화두, 보살들의 화두, 조사의 화두, 설사 중생이라 하더라도 중생들의 화두는 일체중생입니다.

일체중생이 그저 화두예요.

어떻게 하면 일체중생이 고통에 허덕이지 않을까? 일체중생이 정직하게 살까? 일체중생이 인과의 이치를 알고 저렇게 허우적 거리며 살지 않도록 할 것인가? 자나깨나 일체중생을 불보살들은 화두로 삼습니다.

그러니까 보살들이 말하자면 일체중생의 행, 일체중생에 대한 행 그건 뭐겠습니까?

일체중생을 성숙케 하는 연고이니라.

성숙케 하는 거죠.

성숙(成熟)이라는 말은 뭡니까?

열심히 교화해서 사람되게 하고, 철이 나게 하고, 지혜와 자비가 갖춰지게 하고, 복덕과 지혜가 원만히 갖춰지게 하는 것, 그것이 성숙이기도 하고, 성취이기도 하고, 교화이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그것이 불보살들의 숙제이고 꿈이고 과제입니다.

그래서 일체중생행(一切衆生行) 그랬습니다.

보살에게 일체중생행이 있다.

불교다운 불교, 굳이 대승불교라는 말을 필요로 하지는 않습니다만 정말 불교다운 불교, 정말 훌륭한 깨달음의 가르침이 이러한 것이다 하는 것입니다.

 

일체구법행(一切求法行)
 

“일체 법을 구하는 행이니 다 닦아 배우는 연고이니라.”

일체구법행(一切求法行) 일체 법을 구하는 행. 보살에게는 법을 구하는 행이 있습니다.

어떤 법이든지 진리의 가르침이라면, 진리라면 다 그것을 구해서 자신의 법으로 삼고, 그것을 또 중생을 제도하는데 법으로 삼아야 합니다.

그래서 다 닦아서 배우는 연고이니라 그랬어요.

어떤 법이라 하더라도, 팔만 사천 가르침이 있다고 해서 팔만 사천 법이라고 하는데, 팔만 사천이 아니라 팔억만 사천억, 팔억 사천억 법이라 하더라도 보살은 그것을 다 닦아서 배운다고 하는 원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깨달은 분의 진리의 가르침이라면 남김없이 다 배우겠다고 하는 자세가 일체구법행입니다.

 

일체선근행(一切善根行)
 

“일체 착한 뿌리의 행이니 모두 증장케 하는 연고이니라.”

일체 선근행(一切善根行)이니 모두 다 증장케 하는 연고이니라 그랬습니다.

일체선근은 어떻습니까? 그것이 그 상태로 있으면 큰 발전이 없죠.

자꾸 선근이 증장되어야 합니다. 더 불어나고 더 자라고 더 확대되어야 하는 것이 선근입니다.

물론 우리 불자들은 다 선행을 할 줄 압니다.

힘 따라서 선행할 줄 압니다.

그런데 그 선행 가지고는 부족합니다.

그저 열심히 능력 닿는 데까지 증장시켜야 됩니다.

더 불어나게 하고 더 자라게 하고 한없이 한없이 크게 해야 합니다.

저 10미터가 넘는 소나무를 보십시오. 그리고 그 뿌리는 저의 아름으로도 몇 아름이 될 정도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아있는 소나무라면 끊임없이 그 둘레가 커지고 키도 커집니다.

그것이 살아있다는 증거입니다.

보살이 보살의 생명력을 발휘하고 있다면, 죽은 보살이 아니라면, 살아있는 보살이라면, 선근을 끊임없이 증장시켜야 한다는 이치가 되겠습니다.

 

일체삼매행(一切三昧行)


“일체 삼매의 행이니 한결같은 마음이 산란하지 않은 연고이니라.”

보살은 또 일체 삼매를 ‘백천삼매돈훈수(百千三昧頓薰修)’라는 말이 있잖습니까?

모든 삼매, 무엇이든지 만났다 하면 일심불란(一心不亂)이 되고 몰입이 되고 그렇게 해서 삼매를 이뤄야 됩니다.

경전을 공부하든지 화두를 들고 참선을 하든지 기도를 하든지 염불을 하든지 그것이 전부 삼매로 이루어 져야 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보살은 무엇을 하든지 간에 마음이 산란치 않고 집중되고 몰입이 되게 해야 한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얼마나 보통 우리들에게 필요한 일입니까? 참으로 필요한 일입니다.

 

일체지혜행(一切智慧行)
 

“일체 지혜의 행이니 알지 못함이 없는 연고이니라.”

일체지혜행(一切智慧行) 보살은 일체 지혜의 행이 있어야 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무엇이든지 꿰뚫어 안다는 것입니다.

모르는 게 있어서는 안되지요.

그리고 안다는 것도 그냥 착각을 하거나 잘못 알거나 어렴풋이 알거나 모호하게 알거나 이런 것이 아니고 치우쳐서 알거나 이런 일이 있을 수 없습니다.

그대로 지혜로써 꿰뚫어 아는 앎이 있다는 것입니다.

일체 지혜의 행이니 알지 못함이 없는 연고이니라. 알지 못함이 없이 환하게 알아야 됩니다.

 

일체수습행(一切修習行)
 

“일체 것을 닦아 배우는 행이니 닦지 못할 것이 없는 연고이니라.”

무엇이든지 보살은 52위(五十二位) 십신(十信) 십주(十住) 십행(十行) 십회향(十廻向) 십지(十地) 등각(等覺) 묘각(妙覺) 등등 그보다 열 배, 백 배가 더 있다 하더라도 모든 것을 다 닦아서 배우는 행이 보살에게는 있습니다.

닦을 것이 없어서 못 닦지, 닦을 것이 있다면 얼마든지 남김없이 다 닦아야 하는 것이 보살의 수행에 대한 원력입니다.

그래서 닦지 못할 것이 없는 연고이니라 그랬습니다.

 

일체불찰행(一切佛刹行)

 
“일체 부처님 세계의 행이니 다 장엄하는 연고이니라.”

일체불찰행(一切佛刹行), 일체세계행입니다.

보살에게는 모든 세계를 전부 살기 좋은 곳으로 청정한 곳으로 아름다운 곳으로 사람이 사는 사회환경이라든지 자연환경이라든지 정치환경이라든지 상거래환경이라든지 교육환경이라든지 의료환경이라든지 일체 것이 전부 바람직한 모습이 갖추어져야 된다고 하는 뜻에서 일체불찰행(一切佛刹行)이라고 합니다.

모든 것이 아주 청정하게 장엄되어야 한다고 하는 이유 때문에 보살에게는 일체불찰행이 있다.

무엇이든지 중생들이 처해서 살고 있는 곳은 정말 살기 좋은 곳이 되게 하려는 보살의 큰 원력이 되겠습니다.

 

일체선우행(一切善友行)


“일체 선우행(善友行)이니,선우행, 일체 좋은 벗의 행이니 공경하고 공양하는 연고이니라.”

선우라고 하는 말은 선지식이라는 말의 뜻도 됩니다.

선지식을 선우라고도 하고 그러지요.

참 좋은 벗, 좋은 벗이면서 또한 좋은 스승이기도 하고 좋은 도반이기도 한 것이 선우요 또한 선지식이고 그렇습니다.

그래서 착할 선(善)자 벗 우(友)자를 쓰지 않습니까?

얼마나 좋은 말입니까?

불교용어 중에 이 선우, 선지식 참 좋은 말입니다.

그런 선지식, 선우에게는 어떻게 해야 된다고요?

공경하고 공양하는 까닭이니라.

일체 좋은 벗의 행이니 공경하고 공양하는 연고이니라.

좋은 도반, 좋은 선지식에게는 늘 공경하고 공양한다는 마음자세로, 보살은 일체 선우행이 있다. 그런 말씀입니다. 그다음에는 당연히

 

일체여래행(一切如來行)
 

“일체 여래의 행이니 존중하고 받들어 섬기는 연고이니라.”

일체여래행(一切如來行) 모든 보살에게는, 모든 불자에게는, 모든 사람에게는 일체여래행이 있어야 됩니다.

일체여래행이란 뭐라고요?

모든 사람을 존중하고 받들어 섬기고 부처님으로, 여래로 존중하고 받들어 섬기는 마음가짐, 그것이 보살의 임무고 보살의 평소에 닦아야 할 덕목 같지만 그것을 좀더 확대하면 모든 불자가, 모든 사람들이 다 그렇게 일체 사람, 일체 중생, 일체 생명들을 일체 여래라고 생각하고 존중하고 받들어 섬기고 서로 위해주는 자세를 말하고 있습니다.

 

일체신통행(一切神通行)

 
“일체 신통행이니 변화가 자재한 연고이니라.”

일체신통행(一切神通行)이 당연히 있어야지요.

세상이 어지럽고 정말 영악한 중생들이 많은 것을 볼 때 방편이지만 좋은 신통이 있어서 어떤 큰 변화를 자유자재하게 펼쳐 보여서 그 사람들을 좀 어떻게 감동시키고 감화를 시켜서 바르게 살도록 정직하게 살도록 보살행을 하면서 살도록 착하게 살도록 했으면 하는 마음이 날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정말 필요하죠.

말세일수록 이런 신통이 필요합니다.

신통을 자유자재하게 변화시켜서 보여준다면 어떤 사람도 다 감동하고 조복 받을 수가 있지요.

정말 바라는 바입니다.

성불하십시오.


출처 : 염화실 카페 


  1.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무너지지 않는 믿음,수기(授記)를 얻음, 선근으로 회향함이 있다)

  2.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바라밀, 열 가지 지수각이 있다)

  3.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밝음이 있다)

  4.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버리지 않는 깊고 큰 마음, 지혜의 관찰, 법을 말함이 있다)

  5.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법을 설함, 지님, 변재가 있다)

  6.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보리에 들어가는 바다와 같은 지혜가 있다)

  7.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불가사의함이 있다)

  8.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불법에 깊이 들어감, 의지가 있어서 보살행을 행함, 열 가지 두려움 없는 마음을 낸다)

  9.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산과 같은 더 올라가는 마음이 있다)

  10.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삼매에 들어감, 두루 들어감이 있다)

  11.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의심 없는 마음을 낸다)

  12.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자재, 무착, 평등심,출생지혜, 변화, 힘으로 유지함이 있다)

  13.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장엄이 있다, 열 가지 부동심을 낸다)

  14.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중생을 관찰하고 큰 슬픔을 일으킨다)

  15.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지광조(智光照),무등주(無等住)가 있다)

  16.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지혜를 얻음이 있다, 한량없고 그지없는 광대한 마음을 낸다)

  17.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청정(淸淨),열 가지 인(印)이 있다)

  18.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크게 기뻐 위안함이 있다)

  19.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크게 일으킴,가장 지극한 큰 일이 있다)

  20.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하열하지 않는 마음이 있다)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