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소참법문(小參法門)

-2020.3.24.화엄전. 無比스님-

 

보살의 열 가지 마음이 편안하여짐

 

안녕하십니까.

화엄경 이세간품(離世間品) 공부 계속하도록 하겠습니다.

여섯 번째 ‘보살의 열 가지 마음이 편안하여짐’이라고 하는 제목에서 보살의 열 가지 마음이 편안하여짐.

보살은 어떤 일을 통해서 마음이 편안하여 질까요?


보리심(菩提心)에 머묾


“불자여, 보살마하살은 열 가지 마음이 편안하여짐이 있으니 무엇이 열인가. 이른바 스스로 보리심에 머물고 또 다른 이도 보리심에 머물게 하여 마음이 편안하여지느니라.”

보리심, 이 불법 가운데 모든 불법을 공부하고 불교를 믿고 하는 또 불법을 수행하고 하는 사람들의 제1조가 보리심(菩提心)입니다.

그래서 발보리심, 보리심을 발해라. 지혜와 자비의 마음을 내도록 하라. 불심(佛心)을 내도록 하라. 이타심 남을 먼저 생각하는 마음을 내도록 하라.

이것이 준비가 되어 있으면 불자고 이것이 준비가 되어있지 못하면 아직은 불자라고 할 수가 없죠.

그래서 스스로 보리심에 머물고 또 다른 사람에게도 보리심에 머물게 하는 마음 그러면 마음이 편안해진다는 것입니다.

보살은 자기가 보리심에 머물고 다른 사람도 보리심에 머물게 했다. 그러면 얼마나 마음이 편안하겠습니까? 얼마나 마음이 흐뭇하겠습니까? 얼마나 마음이 기쁘겠습니까? 그러한 뜻입니다.

 

분쟁(忿諍)을 여읨
 

또 보살이 마음이 편안해지는 두 번째인데요.

“스스로 끝까지 성냄과 다툼을 여의고 또 다른 이도 성냄과 다툼을 여의게 하여 마음이 편안하여지느니라.”

보리심이 있는 사람, 지혜와 자비의 마음이 있는 사람은 다투는 일이 없어야지요.

또 다투는 일을 만들지 않아야 됩니다.

그래서 자기 자신도 다투는 일을 멀리 떠나고 그리고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그런 다투는 일을 멀리 떠나도록 하는 것, 만약에 그렇게 됐다면 자기 주변 사람들 자기와 인연있는 사람들 자기와 가까운 사람들에게 그러한 마음이 갖춰졌다면 그 보살은 마음이 참으로 편안할 것입니다.

 

범부의 어리석은 법(法)을 여읨
 

“스스로 범부의 어리석은 법을 여의고 또 다른 이도 범부의 어리석은 법을 여의게 하여 마음이 편안하여지느니라.”

범부들은 어리석지요. 그 어리석다는 것은 ‘이치를 모른다’ 라고 하는 말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이치란 뭡니까? 여러 가지가 이치가 있겠습니다만 인과의 이치, 연기의 이치를 모르는 것을 범부의 어리석음이다 라고 말합니다.

연기의 이치, 인과의 이치를 우리는 불법을 안다고 하면 제1조로 그것부터 알아야 됩니다.

그다음에 보시를 한다든지 계행을 가진다든지 선정을 닦는다든지 위빠사나를 한다든지 참선을 한다든지 하는 것은 두 번째입니다.

첫째 인과의 이치를 알되 범부의 어리석은 법을 떠났다 라고 할 수가 있습니다.

자신도 그렇게 하고 다른 사람도 그런 경지에 이르게 만약에 했다면 그 보살은 참으로 마음이 편안할 것입니다.

‘아 저 사람은 인과의 이치를 아는 사람, 저 사람은 연기의 이치를 아는 사람, 저 사람은 착한 일만 할 줄 아는 사람, 보살행을 할 줄 아는 사람’ 이렇게 여겨진다면 자기와 인연 맺고 있는 주변 사람들이 모두 그런 생각을 한다면 얼마나 마음이 편안하고 또 마음이 흐뭇하겠습니까?

그러한 내용입니다.

 

선근(善根)을 닦음
 

“스스로 착한 뿌리를 부지런히 닦고 또 다른 이도 착한 뿌리를 부지런히 닦게 하여 마음이 편안하여지느니라.”

아주 구체적으로 보살이 마음이 편안하여지는 구체적인 어떤 현상이지요. 스스로 선근을 열심히 닦습니다. 선근을 선행을 열심히 닦습니다. 그리고 주변에 있는, 나와 인연 있는 모든 사람들이 선행을 열심히 닦습니다. 선근을 열심히 닦습니다.

그러면 나와 내 주변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선행을 열심히 닦는다 라고 하는 사실을 알게 되면 보살이 참 마음이 편안할 것입니다.

만약에 그것이 좀 더 확대되어서 우리 마을, 우리가 사는 도시, 우리가 사는 우리나라, 나아가서 이 지구촌 모든 사람들이 다 선행을 열심히 닦고 또 그것을 여러 사람들에게 또 그렇게 하도록 그렇게 살도록 가르치고 전한다면 모두의 마음은 흐뭇하고 즐겁고 기쁠 것입니다.

설사 의식주가 좀 부족해서 하루에 세 끼 먹을 것을 두 끼만 먹는다손 치더라도 또 두 끼도 못 먹으면 한 끼만 먹는다손치더라도 참 마음은 흐뭇하고 편안할 것입니다.

두 끼만 먹어도 잘 살 수 있고요. 한 끼만 먹어도 다이어트도 되고 잘 살 수 있습니다.

우정 한 끼만 먹는 사람들도 세상에는 아주 많습니다.

일상생활을 넉넉히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부족해 하는 마음들을 많이 쓰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어떻게 하더라도 우리는 선행을 하도록 마음을 써야 할 줄 믿습니다.

 

바라밀도(波羅蜜道)에 머묾
 

“자주바라밀도(自住波羅蜜道)하고, 스스로 바라밀도에 머물고 또 다른 바라밀도에 머물게 하여 마음이 편안하여지느니라.”

보살은 수행 덕목을 착한 일만 하라, 인과의 이치를 알고 실천하라 그렇게 한마디로 표현할 수도 있습니다만 여섯 가지 덕목, 바라밀도, 6바라밀, 또 욕심을 낸다면 사섭법 그다음에 사무량심 인의예지 등등 많이 있습니다만 여기서는 바라밀 그중에서도 6바라밀, 스스로 6바라밀을 잘 닦고 다른 사람도 6바라밀을 잘 닦게 하면 아 그 보살은 얼마나 마음이 편안하고 흐뭇하겠습니까? 얼마나 기쁘겠습니까?

이 세상 사람들이 전부 6바라밀을 실천하고 또 다른 사람도 실천하도록 노력하는 세상 분위기가 된다면 얼마나 사람들이 마음이 흐뭇하고 편안하겠습니까?

정말 두 다리 쭉 뻗고 잠을 잘 수가 있는 세상이 되겠지요.

 

불가(佛家)에 태어남
 

“스스로 부처님의 가문에 태어나고 또 다른 이도 부처님의 가문에 태어나게 하여 마음이 편안하여지느니라.”

보살은 자나깨나 모든 사람들이 부처님 가문에 태어나기를 바랍니다.

자신은 말할 것도 없고, 다른 사람들도 역시 부처님의 가문에 태어나서 모두가 부처님의 아들 딸이 되도록, 부처님의 권속이 되도록 하는 세상 그것을 자나깨나 바라는 마음이 보살의 마음입니다.

보살은 그런 마음을 가지고 마음이 편안하여진다는 것입니다.

모든 사람이 부처님의 아들 딸이다. 부처님처럼 살려고 마음먹고 말하고 실천하는 사람이다 라고 생각했을 때 얼마나 그 보살이 마음이 편안하겠습니까?

 

성품없는 진실법(眞實法)에 깊이 들어감
 

“스스로 제 성품 없는 진실한 법에 깊이 들어가고 또 다른 이도 제 성품 없는 진실한 법에 들어가게 하여 마음이 편안하여지느니라.”

그랬습니다.

‘제 성품없는 진실한 법’이라고 하는 말은, 모든 법은 고정불변하는 실체가 없다고 하는 뜻입니다.

고정불변하는 실체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마음부터도 실체는 없습니다. 그러나 실체가 없는 가운데서도 활발발하게 작용하는 것이 또한 마음의 이치입니다.

제 성품 없는 진실한 법, 고정불변 하는 어떤 실체가 있다고 생각해서는 안된다는 거죠.

그러한 이치에 들어가고 다른 사람도 그러한 이치에 깊이 들어가게 해서 보살은 마음이 편안해진다 그런 뜻입니다.

 

일체불법(一切佛法)을 비방하지 않음


“스스로 모든 부처님의 법을 비방하지 않으며 또 다른 이도 모든 부처님의 법을 비방하지 않게 하여 마음이 편안하여지느니라.”

왜 불법을 비방합니까? 진리의 가르침인데요. 모든 것이 이치에 딱딱 맞는 가르침인데, 우리가 뜻을 몰라서 비과학적이다 미신적이다 등등 망발을 함부로 하는데요 뜻을 우리가 제대로 안다면 그런 말이 나올 수가 없습니다.

원해여래진실의(願解如來眞實意)라고 어떻게 하더라도 부처님의 진실한 뜻이 무엇인가를 우리가 알려고 하는 데 목적을 둬야지 제대로 알지도 못하고 덮어놓고 비방을 하면 안되지요.

보살은 그런 데 대해서 안타까운 마음이 있어서 스스로 물론 부처님법을 비방하지 않고 팔만대장경 모든 법을 비방하지 않고 또 다른 사람도 비방하지 않도록, 뭐 모르면 모른다고 하지 비방해서는 안됩니다. 괜히 구업만 짓는 일이죠.

부디 구업짓지 말고 살아야 됩니다.

그래서 보살은 그러한 상태가 되면 마음이 편안해진다 라고 했습니다.


일체 지혜의 보리원(菩提願)을 만족함
 

“스스로 일체 지혜의 보리원(菩提願)을 만족하고 또 다른 이도 일체 지혜의 보리원을 만족하게 하여 마음이 편안하여지느니라.”

보리원(菩提願) 지혜와 자비에 대한 원력이지요.

지혜와 자비에 대한 원력이 스스로 만족하고 그다음에 또 다른 모든 사람들도 그렇게 지혜와 자비의 보리원을 만족케 한다면 그 보살은 마음이 편안하여질 것입니다.

참 보살이 언제쯤 마음이 편안해질까요?

이러한 가르침을 우리는 자꾸 마음에 되새겨서 어떻게 하더라도 그런 세상이 되기를 우리는 희망해야 됩니다.

 

지혜의 장(藏)에 깊이 들어감
 

“스스로 모든 여래의 다함없는 지혜의 장(藏)에 깊이 들어가고 또 다른 이도 모든 여래의 다함없는 지혜의 장에 들어가게 하여 마음이 편안하여지나니, 이것이 열이니라.”

스스로 모든 여래의 다함없는 지혜의 장(藏), 여래의 무한한 지혜의 창고에 들어가고 또 다른 사람들도 역시 여래의 무한한 지혜의 창고 안에 들어간다면 모든 문제 해결 아니겠습니까?

그 어떤 문제도 다 해결되는 길입니다.

그래서 이것이 보살이 마음이 편안해지는 마지막 열 번째 가르침입니다.

성불하십시오.


출처 : 염화실 카페 


  1.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무너지지 않는 믿음,수기(授記)를 얻음, 선근으로 회향함이 있다)

  2.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바라밀, 열 가지 지수각이 있다)

  3.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밝음이 있다)

  4.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버리지 않는 깊고 큰 마음, 지혜의 관찰, 법을 말함이 있다)

  5.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법을 설함, 지님, 변재가 있다)

  6.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보리에 들어가는 바다와 같은 지혜가 있다)

  7.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불가사의함이 있다)

  8.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불법에 깊이 들어감, 의지가 있어서 보살행을 행함, 열 가지 두려움 없는 마음을 낸다)

  9.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산과 같은 더 올라가는 마음이 있다)

  10.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삼매에 들어감, 두루 들어감이 있다)

  11.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의심 없는 마음을 낸다)

  12.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자재, 무착, 평등심,출생지혜, 변화, 힘으로 유지함이 있다)

  13.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장엄이 있다, 열 가지 부동심을 낸다)

  14.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중생을 관찰하고 큰 슬픔을 일으킨다)

  15.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지광조(智光照),무등주(無等住)가 있다)

  16.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지혜를 얻음이 있다, 한량없고 그지없는 광대한 마음을 낸다)

  17.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청정(淸淨),열 가지 인(印)이 있다)

  18.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크게 기뻐 위안함이 있다)

  19.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크게 일으킴,가장 지극한 큰 일이 있다)

  20. 無比스님의 소참법문-華嚴經 離世間品(보살은 열 가지 하열하지 않는 마음이 있다)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