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불교용어
2012.01.10 12:12

상주불멸(常住不滅)

조회 수 1850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상주불멸(常住不滅)" 


부처님께서 도를 깨치시고 처음으로 외치시되 

"기이하고 기이하다. 모든 중생이 다, 항상 있어 

없어지지 않는 불성을 가지고 있구나! 

그것을 모르고 헛되이 헤매며 한없이 고생만 하니

참으로 안타깝고 안타깝다." 고 하셨다.


이 말씀이 허망한 우리 인간에게 영원불멸의 생명체가 있음을 선언한 첫 소식이다. 

그리하여 암흑 속에 잠겼던 모든 생명이 영원한 구제의 길을 얻게 되었으니

그 은혜를 무엇으로 갚을 수 있으랴! 


억만겁이 다하도록 예배드리며 공양올리고 찬탄하자. 

영원히 빛나는 이 생명체도 도를 닦아 그 광명을 발하기 전에는 

항상 어두움에 가려서 전후가 캄캄하다. 

그리하여 몸을 바꾸게 되면 전생(前生) 일은 아주 잊어 버리고 말아서

참다운 생명이 연속하여 없어지지 않는 줄을 모른다.


도를 깨치면 봉사가 눈뜬 때와 같아서 영원히 어둡지 않아

천번 만번 몸을 바꾸어도 항상 밝다. 

눈뜨기 전에는 몸 바꿀때 아주 죽는 줄 알았지만 

눈뜬 후는 항상 밝으므로 몸 바꾸는 것이 

산 사람 옷 바꿔 입는 것과 조금도 다름이 없다. 


눈뜨기 전에는 항상 업(業)에 끄달려 고(苦)만 받고 조금도 자유가 없지만

눈을 뜨면 대자유와 대지혜로써 영원한 행복을 누리게 되는 것이다. 

이것을 우리의 실생활에 보면 아무리 총명하고 지혜가 있는 사람이라도 

도를 깨치기 전에는, 잠이 깊이 들었을 때는 정신이 캄캄하여 

죽은 사람같이 아무것도 모른다.


그러나 도를 깨친 사람은 항상 밝기 때문에 

아무리 잠을 자도 캄캄하고 어두운 일이 절대로 없다. 

그러므로 참으로 도를 깨쳤나를 시험하려면 잠을 자 보면 스스로 알게 되는 것이다. 

천하없이 크게 깨친 것 같고 모든 불법 다 안 것 같아도

잠잘 때 캄캄하면 참으로 바로 깨친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예로부터 큰 도인들이 여기에 대해 가장 주의하였던 것이다. 

이것이 명(明)과암(暗)을 초월한 절대적 광명이니 

곧 사물의 법성(法性)이며 불성 자체이다. 

상주불멸하는 법성을 깨치고 보면

그 힘은 상상할 수도 없이 커서 비단 세속의 학자들만 설명할 수 없는 것이 아니다. 


부처님께서 내가 말하는 법성은 깨치고 보면 다 알 수 있을 것이니

이것은 시방세계의 모든 부처님이 일시에 나서서 천만년이 다하도록 

그 법성을 설명하려 하여도 털끝 하나만큼도 설명하지 못할 만큼 신기하다. 


시방허공이 넓지만는 법성의 넓이에 비교하면 법성은 대해 같고 

시방허공은 바다 가운데 조그마한 거품 같다. 

허공이 억천만년 동안 무너지지 않고 그대로 있지만 

법성의 생명에 비교하면 눈 깜짝할 사이에 불과하다고 하시니

이것이 시방의 모든 부처님의 설명이다. 


이렇듯 거룩한 법을 닦게 되는 우리의 행복을 어디다 비유할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고인은 이 법문 한마디 들으려고 전신을 불살랐으니

이 몸을 천만 번 불살라 부처님께 올려도 그 은혜는 천만분의 일도 갚지 못할 것이다. 

오직 부지런히 공부하여 어서 빨리 도를 깨칠때 비로소 부처님과 

도인스님들의 은혜를 일시에 갚는 때이니 힘쓰고 힘써라!!!

                                         

- 성철스님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6 설화 수미산(須彌山)의 세계 file 短長中庸 2009.12.24 9559
335 설법 세수경(洗隨經) 서문 3편 - 가볍게 사람에게 알려 줄 수 없다 file 短長中庸 2010.04.28 13083
334 설법 세수경(洗隨經) 서문 2편 - 점진적인 수행을 하여야 한다 file 短長中庸 2010.04.28 10073
333 설법 세수경(洗隨經) 서문 1편 -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 무엇인가? file 短長中庸 2010.04.28 10700
332 설법 세수경 7편(本章) - 견성(見性)을 하면 끝내 죽지 않는다 file 短長中庸 2010.04.28 11704
331 설법 세수경 6편(本章) - 하수(河水)를 건널 때는 모름지기 뗏목을 이용하라 file 短長中庸 2010.04.28 13704
330 설법 세수경 5편(本章) - 자(子), 오(午), 묘(卯), 유(酉) 수행 file 短長中庸 2010.04.28 9669
329 설법 세수경 4편(本章) - 홀로 고요히 수행하다 file 短長中庸 2010.04.28 11540
328 설법 성난 마음은 불과 같아서 먼저 제 몸을 태운다 短長中庸 2009.11.11 8833
327 설화 선광공주(善光公主)이야기 短長中庸 2009.09.03 57982
326 설법 선과 악을 모두 버려라 短長中庸 2009.10.21 8975
325 방편 석가모니부처님의 채식수행법문 短長中庸 2009.10.26 6641
324 설화 서산대사(西山大師)와 사명당(四溟堂)의 도술시합 短長中庸 2010.12.23 11014
323 설법 색음(色陰)에서 생겨나는 열 가지 장애 短長中庸 2009.10.21 7608
322 불교용어 색수상행식(色受相行識, 몸·느낌·인식·의도·식)이란? 短長中庸 2014.03.25 7850
» 불교용어 상주불멸(常住不滅) 短長中庸 2012.01.10 18503
320 설법 삼매의 공덕 短長中庸 2009.10.21 9139
319 불교용어 삼매(三昧)의 뜻 短長中庸 2011.06.22 21662
318 설법 삼마지(三摩地), 삼매(三昧) 그리고 삼마바리(三摩鉢里) 短長中庸 2009.10.26 7976
317 설법 사람에게는 네 가지 고독함이 있나니 短長中庸 2009.11.11 7909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