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97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法句譬喩經 梵志品第三十五


법구비유경  제 35 범지품

 


昔私訶牒國中有大山。名私休遮他。山中有梵志。五百餘人各達神通。自相謂曰

吾等所得正是涅槃。佛始出世初建法鼓開甘露門。此等梵志聞而不就宿福應度。

往就之獨行無侶。到其路口坐一樹下。三昧定意放身光明照一山中。狀如失火山中盡燃。

梵志怖懼呪水滅之。盡其神力不能使滅。怪而捨走從路出山遙見世尊樹下坐禪。
譬如日出金山之側。相好炳然如月星中。怪是何神就而觀之。佛命令坐問所從來。

志對曰。止此山中修道來久。旦?火起燒山樹木怖而走出。佛告梵志。此是福火不傷
損人。欲滅卿等癡結之垢。梵志師徒顧相謂曰。是何道士也。九十六種未曾有此師。
曰曾聞。白淨王子名曰悉達。不樂聖位出家求佛將無是也。徒等啓師可共問佛梵志所
行事爲如法不也。師徒之等共起白佛。梵志經法名四無?。天文地理王者治國領民之法。

幷九十六種道術所應行法。此經爲是涅槃法不。願佛解說開化未聞佛告梵志。善聽思之。

吾從宿命無數劫來常行此經。亦得五通移山住流。更歷生死不可計數。旣不
得涅槃亦復不聞有得道者。如汝等行非名梵志。

 

     옛날 사하첩국(私訶牒國)에 큰 산이 있었는데 그 산의 이름은 사휴차타(私休遮他)이다.

그 산에는 5백 여명의 범지가 있었는데 모두 신통에 통달하여 저희들끼리 말하였다.

 "우리가 얻은 것이 바로 열반이다."

 

부처님께서 처음으로 세상에 출현하시어 맨 처음 법북을 울리고 감로문(甘露門)을 여셨을 때, 그 범지들은 그것을 듣고도 나아가지 않았다.

 

부처님께서는 그들이 전생의 복으로 마땅히 구제될 수 있음을 아시고 홀로 그들이 있는 곳으로 가셨다. 그리고 그 길 어귀의 어느 나무 밑에 앉아 삼매에 드시어, 몸의 광명을 놓아 온 산을 두루 비추시니 그것은 마치 산불이 나서 온 산을 태우는 것 같았다.

 

범지들은 그것을 보고 매우 두려워하여 주문을 외워 물을 만들어 그 불을 끄려고, 신통의 힘을 다해보았으나 끌 수가 없었다. 그러자 그들은 괴상히 여겨 버려 두고 길을 따라 산에서 내려오다 멀리 나무 밑에 앉아 선정에 드신 세존을 발견하였는데, 그 모습은 마치 해가 황금산 곁에서 뜨는 것 같았고 그 광명의 모습이 별 가운데의 달처럼 아름다웠다.

그들은 '저것이 어떤 신(神)인가?' 하고 괴상하게 여겨 나가 보았다.

 

부처님께서는 그들에게 앉으라 하시고 물으셨다. "어디서 오는가?"

범지들은 대답하였다. "오래 전부터 이 산에서 도를 닦았었는데 오늘 아침에 갑자기 산불이 일어나 온 산의 나무를 태우기에, 두려워서 달려 나오는 길입니다."

 

부처님께서 범지에게 말씀하셨다.

"그 불은 복덕의불[福火]로서 사람을 해치는 것이 아니라, 그대들의 어리석은 번뇌를 태우는 것이다."

 

스승과 제자들은 서로 돌아보며 말하였다.

"이 분은 어떤 도사일까? 아흔 여섯 부류의 외도가 있다고 하지만 아직까지 이런 스승은 없었다."

 

그리고 그들은 다시 말하였다.

"일찍이 들으니 백정왕(白淨王)의 아들 실달(悉達)이라는 사람은 왕위를 좋아하지 않고 집을 떠나 부처 되기를 구한다 하던데, 과연 이 사람이 아닐까?"

 

그 제자들은 스승에게 말하였다

 "함께 가서 부처님께 '범지들이 하는 일들이 과연 법다운 것인가' 하는 것을 물어보시지요.'"

 

스승과 제자들은 모두 나아가 부처님께 아뢰었다.

"범지의 경법(經法)에 네 가지 걸림 없는 법[四無?法]이 있습니다. 즉 천문(天文)과 지리(地理)와 왕으로서 나라를 다스리고 백성들을 거느리는 법과 또 아흔여섯 가지 도술로서 호응해 오는 것에 맞추어 행하는 법이 있습니다. 이 법이 과연 열반의 법이옵니까?

원컨대 부처님께서 그것을 해설하시어 우리들이 아직까지 듣지 못한 법을 가르쳐 주소서."

 

부처님께서 범지들에게 말씀하셨다.

"잘 듣고 잘 생각하라. 나도 전생에 수없는 겁 동안 항상 이 법을 수행하여 다섯 가지 신통을 얻어 산을 옮겨 놓고 흐르는 물을 막기도 하였으나 그 뒤로 셀 수 없이 나고 죽고 하는 동안에 열반은 얻지 못하였고 또 도를 얻은 사람이 있다는 말도 듣지 못하였다. 그러므로 너희들의 수행과 같은 것은 참다운 범지의 행이라 할 수 없느니라."

 

啓 : ?의 대치,(열 계)이체자

 

於是世尊以偈報曰。
 截流如渡無欲如梵 知行已盡是謂梵志

 以無二法淸淨渡淵 諸欲結解是謂梵志

 非?結髮名爲梵志 誠行法行淸白則賢

 飾髮無慧草衣何施 內不離著外捨何益

 去淫怒癡?慢諸惡 如蛇脫皮是謂梵志

 斷絶世事口無?言 八道審諦是謂梵志

 已斷恩愛離家無欲 愛著已盡是謂梵志

 離人聚處不墮天聚 諸聚不歸是爲梵志

 自識宿命本所更來 生死得盡叡通道玄 明如能?是謂梵志

 

그리고는 세존께서 다시 게송으로 대답하셨다.

 

   애욕의 흐름을 끊어 건너고   애욕의 흐름을 끊어 건너고

   작용[行]이 이미 다한 줄 아는 이   그를 범지라 하느니라.

 

   둘이 아닌 법으로써   맑고 깨끗해 깊은 못[淵]을 건너고

   온갖 욕심의 결박이 풀린 이   그를 범지라 하느니라.

 

   머리를 한데 모아 묶었다 하여   그를 범지라 하지 않는다

   성실한 행과 법다운 행이   맑고 깨끗해야 현자라 하느니라.

 

   머리를 꾸미거나 풀옷 입어도   지혜 없으면 아무 이익 없다

   마음의 집착 여의지 못하면   바깥 것 버린들 무슨 이익 있으랴.

 

   음욕과 성냄과 어리석음과   교만과 그 밖의 모든 악을 버리되

   마치 뱀이 허물 벗듯 하는 이   그를 범지라 하느니라.

 

   온갖 세상 일 끊어버리고   입에는 거친 말 없으며

   여덟 가지 길 환히 아는 이   그를 범지라 하느니라.

 

   은혜와 애욕을 끊어버리고   가정을 떠나 아무 욕심도 없으며

   애욕의 집착이 이미 없어진 이   그를 범지라 하느니라.

 

   사람의 세계도 이미 여의고   하늘 세계에도 떨어지지 않으며

   그 어떤 세계에도 돌아가지 않는 이   그를 범지라 하느니라.

 

   전생 일 잘 알아 본래 어디서   여기와 태어난 줄 스스로 알고

   나고 죽음이 다하게 되어   지혜로 도의 현묘함을 통달하여

   석가모니부처와 같이 밝은 이   그를 범지라 하느니라.

 

淫 : ?의 대치,(음란할 음)


  佛說偈已告諸梵志。汝等所修自謂已達涅槃。如少水魚豈有長樂。合本無者也。
梵志聞經五情內發喜悅。長?白佛願爲弟子。頭髮自墮?作沙門。本行淸淨因而得道
爲阿羅漢。天龍鬼神皆得道迹。

 

      부처님께서 게송을 마치시고 다시 그 범지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들은 그 행을 닦아 스스로 열반에 이르렀다 하지만, 그것은 마치 옹달샘에 있는 고기와 같거늘 어떻게 영원히 안락할 수 있겠는가? 근본이 없는 것을 모으는 것과 같으니라."

 

범지들은 이 설법을 듣고 안으로 다섯 감관이 기뻐져 꿇어앉아 부처님께 아뢰었다.

 "원컨대 제자가 되게 해 주십시오."

그러자 머리털이 저절로 떨어져 곧 사문이 되었다. 그리고 본래의 행이 청정하였기 때문에 이내 도를 얻어 아라한이 되었다. 그리고 하늘·용·귀신들도 모두 도적(道迹)을 증득하였다.

 

한문출처 : 중화전자불전협회(中華電子佛典協會:CBETA)  대정신수대장경(大正新修大藏經)

국역출처 : 동국역경원 전자불전연구소 한글대장경   퍼온곳 : 나를 찾는 불공(네이버 카페)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39 길상품(第三十九 吉祥品) - <終> 短長中庸 2013.11.28 2135
65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38 도리품(第三十八 道利品) 短長中庸 2013.11.28 2084
64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37 생사품(第三十七 生死品) 短長中庸 2013.11.28 2013
63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36 니원품(第三十六 泥洹品) 短長中庸 2013.11.28 2005
»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35 범지품(第三十五 梵志品) 短長中庸 2013.11.28 1978
61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34 사문품(第三十四 沙門品) 短長中庸 2013.11.28 2250
60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33 이양품(第三十三 利養品) 短長中庸 2013.11.28 2052
59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32 애욕품(第三十二 愛欲品) 短長中庸 2013.11.26 2078
58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31 상품(第三十一 象品) 短長中庸 2013.11.26 1926
57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30 지옥품(第三十 地獄品) 短長中庸 2013.11.21 1986
56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29 광연품(第二十九 廣衍品) 短長中庸 2013.11.21 2057
55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28 도행품(第二十八 道行品) 短長中庸 2013.11.21 1928
54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27 봉지품(第二十七 奉持品) 短長中庸 2013.11.21 1865
53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26 진구품(第二十六 塵垢品) 短長中庸 2013.11.21 1909
52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25 분노품(第二十五 忿怒品) 短長中庸 2013.11.11 2535
51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24 호희품(第二十四 好喜品) 短長中庸 2013.11.11 1633
50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23 안녕품(第二十三 安寧品) 短長中庸 2013.11.11 1689
49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22 술불품(第二十二 述佛品) 短長中庸 2013.11.11 1706
48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21 세속품(第二十一 世俗品) 短長中庸 2013.11.11 1642
47 법구비유경 [법구비유경 法句譬喩經] 제20 애신품(第二十 愛身品) 短長中庸 2013.11.04 168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