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49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3. 권지품(勸持品)
  
  그 때 약왕(藥王)보살마하살과 대요설(大樂說)보살마하살이 2만 보살의 권속과 더불어 부처님 앞에 나와 이렇게 맹세하였다.
  "원하옵나니 세존이시여, 염려하지 마시옵소서. 부처님께서 멸도하신 후에는 저희들이 이 경전을 마땅히 받들어 읽고 외우며 설하겠습니다. 뒤에 악한 세상에 중생들의 선근이 점점 줄어들어 증상만이 늘고 이익 있는 공양을 탐내어 좋지 못한 근기가 점점 많아지고, 해탈을 멀리하여 교화하기 어려울지라도 저희들이 인욕의 힘을 크게 내어 이 경을 읽고 외우며 쓰고 갖가지로 공양하여 신명도 아끼지 않겠습니다."
  그 때 수기를 받은 5백 아라한이 부처님께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저희들도 또한 다른 국토에까지 이 경을 널리 설법할 것을 스스로 서원합니다."
  이 때 수기를 받은 8천의 배우는 이와 다 배운 이가 자리에서 일어나 부처님을 향하여 합장하고 이런 서원을 하였다.
  "세존이시여, 저희들도 또한 다른 국토에까지 가서 이 경전을 설법하겠습니다. 왜냐 하면 이 사바세계의 인간들은 폐악(幣惡)함이 많고 증상만을 품어 그 공덕이 얕고 성내기를 잘하고 마음이 흐리며, 아첨하고 진실하지 못한 까닭입니다."
  그 때 부처님의 이모인 마하파사파제(摩詞波?波提) 비구니는 아직 배우는 이와 다 배운 비구니 6천 인과 더불어 자리에서 일어나 일심으로 합장하고 세존의 존안을 우러러보되, 눈을 잠깐도 깜박이지 않으므로, 이 때 세존께서 교담미(?曇彌)42)를 보시고 말씀하셨다. 
   
 42) 범어 Gautam의 음사. 석가족의 구담(瞿曇)의 성을 가진 여인이라는 뜻으로 석존의 이모인 마하파사파제(摩詞波?波提)를 말한다.

 

 "그대는 어찌하여 근심스러운 얼굴로 여래를 보느냐? 그대 생각에, 내가 그대 이름을 들어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수기를 주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구나. 교담미여, 내가 이미 모든 성문들에게 모두 수기를 설하였거늘, 이제 그대가 수기를 원한다면, 그대는 장차 오는 세상 6만 8천억의 부처님 법 가운데서 큰 법사가 될 것이며, 아직 배우는 이와 다 배운 6천의 비구니도 모두 함께 법사가 되리라. 그대가 이와 같이 점점 보살도를 갖추어 성불하면, 그 이름은 일체중생희견(一切衆生喜見) 여래·응공·정변지·명행족·선서·세간해·무상사·조어장부·천인사·불세존이리라. 교담미여, 이 일체중생희견불과 6천의 보살이 차례로 수기를 하여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으리라."
  그 때 라후라의 어머니 야수다라(耶輸陀羅) 비구니는 생각하였다.
  '세존께서 수기를 주시면서 내 이름만 말씀하지 아니하시는구나.'
  그러자 부처님께서는 그 뜻을 아시고 야수다라에게 말씀하셨다.
  "보살의 행을 닦고 대법사가 되며 점점 부처님의 도를 구족하여 훌륭한 국토에서 성불하리라. 또한 그 이름은 구족천만광상(具足千萬光相) 여래·응공·정변지·명행족·선서·세간해·무상사·조어장부·천인사·불세존이리라. 그 부처님의 수명은 한량없이 긴 아승기겁이니라."
  그 때 마하파사파제 비구니와 야수다라 비구니며, 그 권속이 모두 크게 환희하여 미증유를 얻고, 곧 부처님 앞에 나아가 게송으로 말하였다.
  
  거룩하신 세존께서 도사가 되어
  하늘 인간 많은 중생 안온케 하시니
  우리들도 이제는 수기를 받아
  마음에 편안함을 구족하도다.
  
  여러 비구니들은 이 게송을 다 마치고 부처님께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저희들도 또한 다른 국토에 가서 이 경을 널리 설하겠습니다."
  그 때 세존께서 80만억 나유타 많은 보살마하살을 굽어보시니, 그 보살들은 모두 아유월치(阿惟越致)43)로서 물러나지 않는 법륜을 굴리며, 여러 가지 다라니를 얻었다. 그들은 그 때 자리에서 일어나 부처님 앞에 나아가서 일심으로 합장하고 생각하였다. 

 

43) 범어 avaivartika의 음사. 불퇴전(不退轉)·불퇴위(不退位)라 한역한다. 보살의 성불이 결정되어 물러남이 없는 지위이다.  

  '만일 세존께서 우리들에게 이 경전을 설할 것을 분부하신다면 우리들은 부처님의 가르침같이 이 법을 널리 설하리로다.'
  그리고는 다시 생각하였다.
  '지금 부처님께서 묵연히 계시어 분부가 없으시니, 우리들은 어찌해야 좋을까?'
  이 때 여러 보살들이 부처님 뜻을 잘 공경하고 순종하며, 아울러 스스로 자기 본래의 원을 만족하려고, 부처님 앞에 나와 사자후로써 서원을 하였다.
  "세존이시여, 저희들도 여래께서 멸도하신 뒤에는, 시방세계를 두루 다니며 중생들로 하여금 이 경전을 쓰게 하고 받아 지녀 읽고 외우게 하며, 그 뜻을 해설하고 법과 같이 수행해서 바르게 생각하고 알게 하려니, 이것은 모두 부처님의 위덕입니다. 오직 원하옵나니, 세존께서는 다른 국토에 계실지라도 멀리서 보시고 보호하여 주옵소서."
  바로 그 때 여러 보살들이 같은 소리로 모두 함께 게송으로 말하였다. 
  
  부처님 멸도하신 후
  두렵고 악한 세상
  저희들이 설법하려니
  염려하지 마옵소서.
  
  어리석은 여러 중생들
  나쁜 말로 욕을 하고
  칼·막대로 괴롭혀도 
  저희들은 참으리다.
  
  악한 세상 비구는
  삿된 지혜 마음 굳어
  못 얻고도 얻은 체
  아만심이 충만하며
  
  고요한 데 있으면서
  누더기옷 걸쳐 입고
  참된 도 행한다며
  다른 인간 경멸하고
  
  이익만을 탐착하며
  속인 위해 설법하고
  세상에서 받는 공경
  6신통의 나한(羅漢)44) 같아
  이런 사람 악심 품어
  세속 일만 생각하고
  아련야(阿練若)45)라 이름하여
  남의 허물 끌어내되
  
  이런 말을 하느니라.
  저 모든 비구들은
  이익만을 탐착하여 
  외도를 논설하며 

44) 아라한(阿羅漢)의 준말이며 범어로서 arhat의 음사. 소승의 성자를 가리킨다.
45) 범어 araya의 음사. 아란야(阿蘭若)·아란나(阿蘭那)라고도 하며, 적정처(寂靜處)라고 한역한다. 시끄러움이 없고 한적해서 수행하기에 좋은 곳을 가리킨다. 
 
   스스로 경전 지어
  세상 사람을 속이고
  명예를 구하기 위하여
  이 경 분별한다고.
  
  대중 가운데 있으면서
  우리들 훼방하려
  국왕과 여러 대신
  바라문과 거사들과
  
  다른 비구 대중들께
  우리를 비방하는 말,
  저들은 삿된 인간
  외도를 설한다고 하나
  
  부처님 공경하는 우리
  이런 악을 다 참으며
  너희들이 부처라,
  경만하게 빈정대도
  
  부처님 믿는 우리
  그 사납고 못된 짓을
  싫다 않고 견디며
  다 받아 참으리라.
  
  흐린 겁 악한 세상
  두려움이 많으며

  악한 귀신 몸에 들어
  꾸짖고 욕을 해도
  
  부처님 믿은 우리
  인욕의 갑옷 입고
  이 경전을 설법하려
  어려운 이 일 다 참으며
  
  신명을 아끼잖고
  위없는 도 구하여서
  앞으로 오는 세상
  부처님 법 보호하리니
  
  세존께선 아시리라.
  탁한 세상 악한 비구
  부처님 방편 따라
  설법함을 제 모르고
  
  입 사납게 빈축하며
  자주자주 절간에서
  멀리멀리 내쫓아도
  부처님 믿는 우리
  
  내리신 분부 생각하고
  이러한 모든 고통에
  사납게 시달려도
  모두 다 참으리다.
  
  촌락이나 도시에서  
  법 구하는 이 있으면
  저희들이 찾아가서
  부촉하신 법 설하올새
  
  세존의 사자된 우리
  두려움 하나 없이
  설법을 잘 하리니
  안온케 계시옵소서.
  
  시방의 여러 부처님
  세존 앞에 제가 나와
  이런 맹세 하옵나니
  저희 마음 아옵소서.

 

   출처 : 한글대장경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20. 상불경보살품(常不輕菩薩品) 短長中庸 2012.07.31 4579
66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9. 법사공덕품(法師功德品) 短長中庸 2012.07.31 4040
65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8. 수희공덕품(隨憙功德品) 短長中庸 2012.07.31 4426
64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7. 분별공덕품(分別功德品) 短長中庸 2012.07.23 4337
63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6. 여래수량품(如來壽量品) 短長中庸 2012.07.23 3898
62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5. 종지용출품(從地踊出品) 短長中庸 2012.07.23 3584
61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4. 안락행품(安樂行品) 短長中庸 2012.07.23 4183
»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3. 권지품(勸持品) 短長中庸 2012.07.20 4495
59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2. 제바달다품(提婆達多品) 短長中庸 2012.07.16 3691
58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1. 견보탑품(見寶塔品) 短長中庸 2012.07.16 3000
57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0. 법사품(法師品) 短長中庸 2012.07.16 3451
56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9. 수학무학인기품(授學無學人記品) 短長中庸 2012.07.16 3454
55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8. 오백제자수기품(五百弟子受記品) 短長中庸 2012.07.12 2972
54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7. 화성유품(化城喩品) - 2 短長中庸 2012.07.04 2663
53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7. 화성유품(化城喩品) - 1 短長中庸 2012.07.04 2760
52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6. 수기품(授記品) 短長中庸 2012.07.04 2543
51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5. 약초유품(藥草喩品) 短長中庸 2012.07.04 3292
50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4. 신해품(信解品) 短長中庸 2012.06.28 2878
49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3. 비유품(譬喩品) - 2 短長中庸 2012.06.28 2598
48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3. 비유품(譬喩品) - 1 短長中庸 2012.06.28 259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