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06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3. 약왕보살본사품(藥王菩薩本事品)
  
  그 때 수왕화(宿王華)보살53)이 부처님께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약왕(藥王)보살은 어찌하여 이 사바세계에서 노닙니까? 이 약왕보살은 백천만억 나유타 어려운 고행들을 수행했습니까? 거룩하신 세존이시여, 원하오니 간략히 설하여 주옵소서. 여러 하늘·용·귀신·야차·건달바·아수라·가루라·긴나라·마후라가 등 사람인 듯 아닌 듯한 것들과 다른 국토에서 온 여러 보살들과 이 성문 대중들이 들으면 다 기뻐하오리다." 

 

53) 범어로는 Naksatrarjasamkusumitbhijn. 성수(星宿)의 왕에 의해 신통력을 발휘한 자라는 뜻이기 때문에 숙(宿)은 수로 읽어야 한다

  그 때 부처님께서는 수왕화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지난 과거 한량없는 항하의 모래수 같은 겁에 부처님께서 계셨으니, 이름은 일월정명덕(日月淨明德) 여래·응공·정변지·명행족·선서·세간해·무상사·조어장부·천인사·불세존이었느니라. 그 부처님께는 80억의 많은 보살마하살이 있었으며, 또한 72항하의 모래 같은 수의 성문 대중이 있었으며, 부처님의 수명은 4만 2천 겁이요, 보살의 수명도 또한 같았으며, 그 국토에는 여자와 지옥·아귀·축생·아수라 등과 여러 가지 어려운 일이 없었느니라.
  땅은 손바닥처럼 평평하여 유리로 이루어지고 보배 나무로 장엄되었으며, 보배 장막을 위에 덮어 보배꽃의 번개를 드리우고, 보배의 병과 향로가 나라에 두루하였으며, 보배로 만든 좌대가 한 나무에 한 개씩 있었으니, 그 나무들의 거리는 화살 한 개 사이였느니라. 이 보배 나무 아래에는 보살과 성문이 다 앉아 있었고, 또 보배의 좌대 위에는 백억이나 되는 여러 천신들이 하늘 음악을 울리고 노래로 부처님을 찬탄하며 공양하였느니라.
  그 때 그 부처님께서는 일체중생희견(一切衆生喜見)보살과 또 다른 보살 대중 그리고 성문의 대중을 위하여 『법화경』을 설하셨느니라. 이 일체중생희견보살이 고행을 즐겨 익히고 일월정명덕불의 법 가운데서 정진하고 수행하여 1만 2천 년 동안을 일심으로 부처님을 구하더니, 마침내 현일체색신삼매(現一切色身三昧)54)를 얻었느니라. 이 삼매를 얻은 일체중생희견보살은 마음이 크게 환희하여 생각하였느니라.
  '내가 이 일체색신삼매를 얻은 것은 다 이 『법화경』을 들은 힘 때문이니라. 나는 이제 일월정명덕불과 『법화경』에 마땅히 공양하리라.'
  그리고는 즉시 이 삼매에 들어가 허공 가운데 만다라꽃·마하만다라꽃과 가늘고 검은 전단향을 가득하게 구름처럼 내리며, 또는 해차안(海此岸)의 전단향(?檀香)55)을 비오듯 내리니, 이 향은 6수(銖)56)가 되는데, 그 값은 사바세계와 같으니라.
  이러한 공양을 마치고 삼매에서 일어나 스스로 생각하였느니라.
  '내가 비록 신통력으로 부처님께 공양하였으나, 몸으로써 공양하는 것만 같지 못하니라.'
  그리고는 곧 여러 가지 전단·훈륙(薰陸)57)·도루바(兜樓婆)58)의 향과 필력가(畢力迦)59)·침수·교향(膠香)60)들을 먹고, 또 1천2백 년 동안 첨복 등의 꽃 향유를 마시며, 또 몸에 바르고 일월정명덕불 앞에서 하늘 보배옷으로 스스로 몸을 감고 거기에 향유를 부어 적신 뒤 신통력의 발원으로써 몸을 태우니, 그 광명이 80억 항하의 모래 같은 세계를 두루 비추었느니라. 

 

54) 보현색신삼매(普現色身三昧)라고도 하며, 일체 중생의 모습을 마음대로 나타낼 수 있는 삼매이다. 
55) 수미산 내해(內海), 즉 염부제의 남단에서 나는 전단향이다.
56) 무게의 단위로 1수는 1냥(兩)의 24분의 1이다.
57) 범어 kunduruka의 음사. 황색의 송진 비슷한 나무의 진으로 태우면 좋은 냄새가 난다.
58) 범어 turuka의 음사. 향초(香草)의 하습니다.
59) pkk의 음사. 목숙향(目香)·촉향(觸香)이라고 한역한다.
60) 백교향(白膠香)이다


  그 때 그 세계 부처님들께서 동시에 찬탄하셨느니라.
  '훌륭하고 훌륭하다. 선남자야, 이것이 참된 정진이니라. 또한 이것이 여래께 드리는 참된 공양이니라. 만일 꽃과 향과 영락·소향·말향·도향이나 하늘 비단으로 된 번개와 해차안의 전단향, 이와 같은 여러 가지 물건을 공양하더라도 능히 이에 미치지 못할 것이며, 혹은 왕국이나 처자를 보시하더라도 또한 이에 미치지 못하느니라. 선남자야, 이것을 제1의 보시라 하나니, 여러 가지 보시 중에서 가장 높은 보시가 되는 것은 법으로써 모든 여래를 공양하기 때문이니라.'
  이런 말씀들을 하시고는 모두 잠자코 계셨느니라. 그 몸이 1천2백 년 동안을 탄 뒤에야 몸이 다하였느니라. 이와 같이 일체중생희견보살이 몸을 다 태워 법 공양을 마친 후, 다시 일월정명덕불의 국토 가운데 정덕왕(淨德王)의 집에 결가부좌하고 홀연히 화생(化生)61)하여 게송으로 그의 아버지께 말하였느니라.
  대왕이신 아버지여, 마땅히 아옵소서.
  저는 저 땅에서 오래도록 경행하여
  현일체색신삼매를 잘 얻었으며
  또한 그 삼매에 들었습니다.
  
  부지런히 큰 정진 행하려는 뜻
  아끼던 내 몸까지 선뜻 버리고
  거룩하신 세존께 공양을 하니
  위없는 큰 도 구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이 게송을 다 마치고 아버지께 또 말하였느니라.
  '일월정명덕불이 아직도 계시나니, 제가 먼저 공양을 마치고 해일체중생어언다라니(解一切衆生語言陀羅尼)62)를 얻고, 다시 이 『법화경』의 8백천만억 나유타인 견가라(甄迦羅)63)·빈바라(頻婆羅)64)·아촉바(阿婆)65) 등의 게송을 들으려니 대왕이시여, 제가 지금 돌아가 이 부처님께 공양하려 합니다.' 
  
61) 의존함이 없이 저절로 태어나는 것이다.
62) 일체 중생의 말을 다 이해하는 다라니이다.
63) 범어 ka kara의 음사. 열여섯 자리의 수이다.
64) 범어 bimbara의 음사. 열여덟 자리의 수이다.
65) 범어 akobhya의 음사. 스무 자리의 수이다.
 

  이 말을 마치고 7보의 좌대에 앉아 허공으로 오르니 그 높이가 7다라수나 되었느니라. 부처님 계신 데에 가서는 머리 숙여 예배하고 열 손가락을 모아 합장하여 게송으로 찬탄하였느니라.
  
  존안이 기묘하고 아름다운 세존께서
  시방 두루하게 광명을 놓으시니
  오랜 옛날 일찍이 공양을 하였지만
  지금 다시 와서 친근합니다.
  
  그 때 일체중생희견보살이 이 게송을 다 마치고 부처님께 여쭈었느니라.
  '세존이시여, 세존께서 아직도 계십니까?'
  그 때 일월정명덕불께서 일체중생희견보살에게 말씀하셨느니라.
  '선남자야, 나는 열반할 때가 이르렀으며 멸도할 때가 이르렀노라. 너는 자리를 편안히 펴라. 나는 오늘 밤 열반에 들리라.'
  그리고는 또 일체중생희견보살에게 분부하셨느니라.
  '선남자야, 내가 부처님의 법으로써 모든 보살과 큰 제자와 너에게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법을 부촉하노라. 또 삼천대천 7보의 세계와 여러 보배 나무의 좌대와 시봉하는 여러 하늘을 다 너에게 부촉하며, 내가 멸도한 후 있을 사리도 또한 너에게 부촉하나니, 그것을 잘 유포하고 널리 공양토록 하며, 마땅히 몇 천의 탑을 일으킬지니라.'
  그리고는 일월정명덕불께서 그 날 밤중에 열반에 드셨느니라.
  그 때 일체중생희견보살이 부처님께서 멸도하심을 보고 슬퍼하고 오뇌하며, 부처님을 연모하여 곧 해차안의 전단향을 쌓아 놓고, 그 위에 부처님을 모시고 불태우고, 불이 다 꺼진 뒤에 사리를 거두어 8만 4천의 보배 항아리를 만들고, 8만 4천의 탑을 일으키되, 3세계보다 높고 표찰(表刹)66)을 장엄하게 하며, 여러 가지 번개를 드리우고 가지가지 보배 방울을 달았느니라. 
  그 때 일체중생희견보살이 스스로 생각하였느니라. 
 
66) 범어 chattra. 탑 위에 세우는 깃대로서 당간을 말한다.
 

  '내가 비록 이와 같이 공양을 하였으나, 마음에 아직 흡족하지 않으니 다시 사리를 공양하리라.'
  곧 여러 보살과 대제자와 하늘·용·야차 등의 일체 대중에게 말하였느니라.
  '그대들은 일심으로 생각하라. 나는 지금 일월정명덕불의 사리를 공양하려 하느니라.'
  그리고는 백복(百福)으로 장엄한 팔을 8만 4천 탑 앞에서 태워 7만 2천 년 동안을 공양하고, 무수히 많은 성문을 구하는 대중과 한량없이 많은 아승기 대중들에게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마음을 내게 하고, 현일체색신삼매를 다 얻어 머물게 하였느니라. 그 때 여러 보살과 하늘과 인간·아수라 등이 그 팔이 없어진 것을 보고 걱정하고 슬퍼하며 말하였느니라.
  '저 일체중생희견보살은 우리들의 스승으로 우리들을 교화하시거늘, 이제 팔을 태우셨으니 몸이 구족치 못하시도다.'
  이 때 일체중생희견보살은 대중 가운데서 이렇게 맹세했느니라. 
  '나는 이 두 팔을 버렸으니 이제 반드시 부처님의 금색의 몸을 얻으리라. 만일 나의 이런 일이 참되고 헛되지 아니하면 나의 이 두 팔은 옛날처럼 회복되리라.'
  이 맹세를 마친 뒤 과연 두 팔이 옛날처럼 회복되니, 이것은 이 보살의 복덕과 지혜가 두터운 까닭이니라. 그 때 삼천대천세계가 여섯 가지로 진동하고 하늘에서는 보배꽃이 비오듯 내리며, 모든 하늘과 인간은 미증유함을 얻었느니라."
  부처님께서 수왕화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수왕화야, 너의 생각은 어떠하냐? 일체중생희견보살이 어찌 다른 사람이겠느냐. 지금의 약왕보살이 바로 그이니라. 그가 이렇게 몸을 버려 보시한 것은 이와 같이 한량없는 백천만억 나유타 수이니라. 수왕화야, 만일 발심하여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으려면 손가락이나 발가락 하나를 태워서 부처님의 탑에 공양할지니, 이렇게 하면 국토나 처자나 또는 3천 국토의 산·숲·하천·못 등과 여러 가지 보배나 진귀한 물건으로 공양하는 것보다 나으리라. 또 어떤 사람이 7보를 삼천대천세계에 가득 채워 부처님과 큰 보살과 벽지불과 아라한에게 공양할지라도 이 사람이 얻는 공덕은 『법화경』의 4구의 게송 하나를 받아 가져 얻는 복만 못하느니라.
  수왕화야, 비유하면 모든 냇물이나 강물 등의 여러 가지 물 가운데서 바다가 제일이듯이, 이 『법화경』도 또한 마찬가지로 모든 여래께서 설법하신 경전 가운데 그 뜻이 가장 깊고 가장 위가 되어 제일이니라. 또 토산(土山)·흑산(黑山)67)·소철위산·대철위산과 10보산(寶山)68) 등의 여러 산 가운데 수미산이 제일이듯이, 이 『법화경』도 또한 마찬가지로 여러 경전 가운데 제일이니라. 또 뭇 별 가운데 달이 제일이듯이 이 『법화경』도 또한 마찬가지로 여러 경전 가운데 가장 밝게 비추느니라. 또 태양이 모든 어둠을 제거하듯 이 경도 마찬가지로 일체의 착하지 못한 어둠을 제거하느니라. 또 여러 소왕(小王) 가운데 전륜성왕이 제일이듯이 이 경도 마찬가지로 여러 경전 가운데 가장 높아 위가 되느니라. 또 제석천이 삼십삼천에서 왕이듯이 이 경도 마찬가지로 여러 경전 가운데서 왕이 되느니라. 또 대범천왕이 일체 중생의 아버지가 되듯이 이 경도 마찬가지로 일체 현성(賢聖)과 아직 배우는 이나 다 배운 이, 그리고 보살의 마음을 낸 사람들의 아버지가 되느니라. 
  또 모든 범부 가운데 수다원·사다함·아나함·아라한·벽지불이 제일이듯이 이 경도 마찬가지로 일체 여래와 보살과 성문들의 설법인 여러 경전 가운데서 가장 제일이니라. 또한 이 경을 수지한 이도 이와 같아 일체 중생 가운데 제일이니라. 또 일체 성문이나 벽지불 가운데 보살이 제일이듯이 이 경도 마찬가지로 일체 경전 가운데 제일이니라. 부처님께서 모든 법의 왕이 되듯이 이 경도 또한 마찬가지로 여러 경 가운데 왕이 되느니라. 
 
67) 소철위산과 대철위산 사이의 어두운 곳을 말한다.
68) ① 설산(雪山) : 온갖 약초가 모여 있다. ② 향산(香山) : 온갖 향이 난다, ③ 가리라산(軻梨羅山) : 온갖 꽃이 난다, ④ 선성산(仙聖山) : 5신통(神通)을 얻은 선인이 산다, ⑤ 유건다라산(由乾陀羅山) : 야차(夜叉)가 산다, ⑥ 마이산(馬耳山) : 온갖 과실이 난다, ⑦ 니진다라산(尼盡陀羅山) : 용이 산다, ⑧ 작가라산(斫迦羅山) : 자재자(自在者)가 산다, ⑨ 숙혜산(宿慧山) : 아수라(阿修羅)가 산다, ⑩ 수미산(須彌山) : 온갖 천자(天子)가 모여 산다.
 

  수왕화야, 이 『법화경』은 능히 일체 중생을 구원하며, 이 경은 능히 일체 중생의 모든 고뇌를 여의게 하고, 이 경은 능히 일체 중생을 크게 이익되게 하여 일체 중생의 소원을 충만하게 하나니, 맑고 시원한 못이 일체의 목마른 사람들을 채워 주는 것과 같으며, 추워 떨던 사람이 불을 얻은 것과 같고, 벗은 이가 옷을 얻은 것과 같으며, 상인이 물건의 주인을 얻은 것과 같고, 아들이 어머니를 만난 것과 같으며, 나루에서 배를 얻은 것과 같고, 병든 이가 의사를 만난 것과 같으며, 어둔 밤에 등불을 만난 것과 같고, 가난한 사람이 보배를 얻은 것과 같으며, 국민들이 현명한 지도자를 만난 것과 같고, 행상이 바다를 얻은 것과 같으니라.
  이와 같이 『법화경』은 중생들의 일체 고통과 일체 질병을 여의게 하여 능히 일체 생사 속박에서 해탈하게 하느니라. 그러므로 만일 어떤 사람이 이 『법화경』을 듣고 스스로 쓰거나 다른 사람을 시켜 쓰면, 그 얻는 공덕은 부처님의 지혜로 그 많고 적음을 헤아려도 그 끝을 알 수 없느니라. 혹은 이 『법화경』을 써서 꽃·향·영락·소향·말향·도향과 번개·의복과 가지가지의 등[燈]인 소등(?燈)·유등(油燈)·향유등·첨복유등·수만나유등·바라라유등·바리사가유등(婆利師迦油燈)69)·나바마리유등(那婆摩利油燈)70)으로 공양하더라도 그 얻는 공덕은 또한 한량없느니라.
  수왕화야, 만일 어떤 사람이 이 「약왕보살본사품」을 들으면 또한 한량없고 가없는 공덕을 얻을 것이며, 혹은 어떤 여인이 이 「약왕보살본사품」을 듣고 받아 지니면, 그가 여인의 몸을 마친 뒤에는 다시 여인의 몸으로 태어나지 않으리라.
  만일 여래께서 멸도하신 후 500년71)에 이르러 어떤 여인이 이 경전을 듣고 그 설한 바와 같이 수행하면, 그 목숨을 다 마친 뒤에 극락세계의 아미타불을 큰 보살 대중들이 둘러 있는 곳에 가서 연꽃 가운데의 보배 자리에 태어나리라. 
  
69) 바리사가는 vrika의 음사. 우화(雨華)라 한역하며 여름의 우기(雨期)에 꽃이 핀다.
70) 나바마리는 범어 navamlik의 음사. 황금빛의 꽃이 피며 말리화(茉莉華)·잡만화(雜?花)라고 한다.
71) 불멸(佛滅) 후 정법(正法)·상법(像法)이 각각 5백 년씩 계속되는데, 상법 5백년을 가리킨다.
 

  그리하여 다시는 탐욕하려는 번뇌가 없고, 성내고 어리석은 번뇌도 없으며, 또한 교만하고 질투하는 여러 가지의 더러운 번뇌가 없으리라. 그리고는 보살의 신통과 무생법인(無生法忍)을 얻어서 눈이 청정해지며, 이 청정한 눈으로 7백만 2천억 나유타 항하의 모래 같은 여러 부처님 여래를 보게 되느니라.
  이 때 여러 부처님들께서 멀리서 칭찬하셨느니라.
  '훌륭하고 훌륭하도다. 선남자야, 너희들이 능히 석가모니불의 법 가운데서 이 경을 받아 지녀 읽고 외우며 사유하여 다른 사람들에게 설해 주면, 그 얻는 바의 복덕은 한량없고 가없어 불도 능히 태우지 못하고 물도 능히 빠뜨릴 수 없느니라. 이러한 공덕은 1천 부처님들이 다 함께 설한다 할지라도 능히 다 할 수 없으며, 너희들이 이제 여러 마군72)을 파하여 생사를 벗어나니, 여러 가지 다른 원수는 자연히 멸하느니라.
  선남자야, 백천의 여러 부처님들께서 신통력으로 항상 너희를 보호해 주시리니, 일체 세간의 하늘과 인간 가운데 너희만한 이가 없느니라. 그리고 여래를 제하고는 여러 성문과 벽지불과 여러 보살의 지혜나 선정도 너의 복덕만한 이가 없느니라.'
  수왕화야, 이 보살은 이런 공덕과 지혜의 힘을 성취하였느니라. 만일 어떤 사람이 이 「약왕보살본사품」을 듣고 능히 따라 기뻐하고 거룩하다고 칭찬하면 이 사람은 현세에서 입으로부터 푸른 연꽃의 향기가 항상 나고, 몸의 털 구멍에서는 우두전단의 향기가 항상 나며, 그 얻는 바의 공덕은 위에서 말한 것과 같으리라.
  수왕화야, 그러므로 이 「약왕보살본사품」을 너희에게 부촉하나니, 내가 멸도한 후 5백 년에 이르러 그 세계에서 널리 선포하고 유포해서 끊어지지 않도록 하여라. 그리고 악마나 그 무리와 여러 하늘·용·야차·구반다(鳩槃茶)73) 등이 그것을 이용하지 못하게 하여라.
  수왕화야, 너는 반드시 신통한 힘으로 이 경을 수호할지니, 왜냐 하면 이 경은 염부제 사람들에게는 좋은 약이 되나니, 만일 어떤 사람이 병에 걸려 고통을 받다가도 이 경만 들으면 병이 곧 나아 늙지도 죽지도 않느니라. 
    
72) 방해꾼, 불도를 방해하는 온갖 나쁜 무리를 말한다.
73) 범어 kumbhda의 음사. 사람의 정기(精氣)를 먹는 악귀이다.
 

  수왕화야, 만일 네가 이 경전 지니는 이를 보거든 푸른 연꽃과 말향을 가득 채워서 그 위에 공양하고 흩으면서 이와 같이 생각하여라.
  '이 사람은 머지않아 도량에 나가 풀을 깔고 앉아서 여러 마군들을 파하고 법소라를 불고 큰 법북을 치며 일체 중생의 늙고 병들어 죽는 고통을 제도하여 해탈케 하리라.'
  따라서 불도 구하는 이는 이 경전 수지한 이를 보면 마땅히 이와 같이 공경하는 마음을 낼지니라."
  이 「약왕보살본사품」을 설하실 때 8만 4천의 보살이 해일체중생어언다라니를 얻었으며, 보배탑 가운데 계시는 다보여래께서는 수왕화보살을 이렇게 칭찬하셨다.
  "훌륭하고 훌륭하도다. 수왕화야, 너는 불가사의 공덕을 성취하고, 지금 석가모니불께 이러한 일을 물어서 한량없이 많은 중생들을 이익되게 하였느니라."

 

출처 : 한글대장경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24. 묘음보살품(妙音菩薩品) 短長中庸 2012.08.03 4560
»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23. 약왕보살본사품(藥王菩薩本事品) 短長中庸 2012.07.31 5063
69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22. 촉루품(囑累品) 短長中庸 2012.07.31 4243
68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21. 여래신력품(如來神力品) 短長中庸 2012.07.31 4468
67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20. 상불경보살품(常不輕菩薩品) 短長中庸 2012.07.31 4579
66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9. 법사공덕품(法師功德品) 短長中庸 2012.07.31 4040
65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8. 수희공덕품(隨憙功德品) 短長中庸 2012.07.31 4426
64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7. 분별공덕품(分別功德品) 短長中庸 2012.07.23 4337
63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6. 여래수량품(如來壽量品) 短長中庸 2012.07.23 3898
62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5. 종지용출품(從地踊出品) 短長中庸 2012.07.23 3584
61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4. 안락행품(安樂行品) 短長中庸 2012.07.23 4183
60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3. 권지품(勸持品) 短長中庸 2012.07.20 4495
59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2. 제바달다품(提婆達多品) 短長中庸 2012.07.16 3691
58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1. 견보탑품(見寶塔品) 短長中庸 2012.07.16 3000
57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0. 법사품(法師品) 短長中庸 2012.07.16 3451
56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9. 수학무학인기품(授學無學人記品) 短長中庸 2012.07.16 3454
55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8. 오백제자수기품(五百弟子受記品) 短長中庸 2012.07.12 2972
54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7. 화성유품(化城喩品) - 2 短長中庸 2012.07.04 2663
53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7. 화성유품(化城喩品) - 1 短長中庸 2012.07.04 2760
52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6. 수기품(授記品) 短長中庸 2012.07.04 25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