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4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5. 관세음보살보문품(觀世音菩薩普門品)
  
  그 때 무진의(無盡意)보살이 자리에서 일어나 오른쪽 어깨를 벗어 드러내고 부처님을 향하여 합장하고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관세음(觀世音)보살은 무슨 인연으로 관세음이라고 합니까?"
  부처님께서 무진의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야, 만일 한량없는 백천만억 중생이 여러 가지 고뇌를 받을 때에 이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듣고 일심으로 그 이름을 부르면, 관세음보살이 곧 그 음성을 듣고 모두 해탈케 하느니라.
  만일 어떤 이가 이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받들면, 그가 혹시 큰 불 속에 들어가더라도 불이 그를 태우지 못할 것이니, 이것은 관세음보살의 위신력 때문이며, 혹은 큰물에 떠내려가게 되더라도 그 이름을 부르면 곧 얕은 곳에 이르게 되며, 혹은 백천만억 중생이 금·은·유리·차거·마노·산호·호박·진주와 같은 보배를 구하려고 큰 바다에 들어갔을 때, 가령 폭풍이 일어 그들의 배가 나찰귀(羅刹鬼)들의 나라에 닿게 되었을지라도 그 가운데 만일 한 사람이라도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부르면, 여러 사람들이 다 나찰의 난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으리니, 이러한 인연으로 관세음이라 이름하느니라.
  또 어떤 사람이 만일 해를 입게 되었을지라도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부르면, 그들이 가진 칼이나 막대기가 곧 조각조각 부서져 능히 벗어날 수 있으며, 혹은 삼천대천국토에 가득한 야차·나찰들이 와서 사람들을 괴롭히려 하더라도, 관세음보살의 이름만 부르면 여러 악귀가 악한 눈으로 보지도 못하겠거늘, 하물며 어찌 해칠 수 있겠느냐. 또 어떤 사람이 죄가 있거나 죄가 없거나 간에 수갑과 쇠고랑에 손발이 채워지고 몸이 묶였을지라도 관세음보살의 이름만 부르면 이것들이 다 끊어지고 풀어져 곧 벗어나리라.
  만일 또 삼천대천국토에 도둑이 가득 찬 속을 한 상인의 우두머리가 여러 상인들을 이끌고 귀중한 보물을 가진 채 험한 길을 지나갈 때, 그 중에 한 사람이 말하기를 '여러 선남자들이여, 무서워 말고 두려워 말라. 그대들은 진심으로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부를지니라. 이 보살이 능히 중생들의 두려움을 없애 주리니, 그대들이 이 이름을 부르면 이 도둑들을 무사히 벗어나리라' 해서, 이에 여러 상인들이 이 말을 듣고 모두 소리를 내어 '나무관세음보살' 한다면 곧 그 난을 벗어나리라.
  무진의야, 관세음보살마하살의 위신력이 이와 같이 훌륭하니라.
  또 만일 중생이 음욕이 많더라도 관세음보살을 항상 생각하고 공경하면 곧 음욕을 여의게 되며, 혹은 성내는 마음이 많더라도 관세음보살을 생각하고 공경하면 곧 그 마음을 여읠 수 있으며, 혹은 어리석음이 많더라도 관세음보살을 항상 생각하고 공경하면 곧 그 어리석음을 떠날 것이니라.
  무진의야, 관세음보살이 이런 위신력으로 이롭게 함이 많으니, 중생은 마땅히 마음으로 항상 생각할 것이니라.
  또, 만일 어떤 여인이 아들 낳기를 원하여 관세음보살을 예배하고 공경하면 곧 복덕과 지혜가 있는 아들을 낳게 되고, 만일 딸 낳기를 원한다면 곧 단정하고 아름다운 모양을 갖춘 딸을 낳게 되리니, 덕의 근본을 잘 심었으므로 여러 사람의 사랑과 존경을 받으리라.
  무진의야, 관세음보살의 힘이 이와 같으니라.
  만일 또 중생이 관세음보살을 공경하고 예배하면 복이 헛되이 버려지지 않으리니, 그러므로 중생이 모두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받들어야 하느니라.
  무진의야, 만일 어떤 사람이 62억 항하의 모래 같은 보살의 이름을 받들어 목숨이 다하도록 음식과 의복·침구와 의약 등으로 공양한다면 너의 생각에는 어떠하느냐? 이 선남자·선여인의 공덕이 얼마나 많겠느냐?"
  무진의가 대답하였다.
  "매우 많겠습니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다시 말씀하셨다.
  "만일 어떤 사람이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받들어 한때만이라도 예배하고 공양하면, 이 두 사람의 복이 똑같아 다를 바 없어 백천만억 겁에 이르도록 다할 수가 없으리라. 무진의야,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수지하면 이와 같이 한량없고 가없는 복덕의 이익을 얻느니라."
  무진의보살이 부처님께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관세음보살은 어떻게 이 사바세계에서 노니시며, 어떻게 중생을 위하여 설법하시며, 방편의 힘은 그 일이 어떠하십니까?"
  부처님께서 무진의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야, 어떤 나라의 중생을 부처의 몸으로 제도할 이에게는 관세음보살이 곧 부처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벽지불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벽지불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성문의 몸으로 제도할 이에게는 성문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범천왕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범천왕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제석천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제석천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자재천(自在天)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자재천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대자재천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대자재천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천대장군(天大將軍)25)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천대장군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비사문(毘沙門)26)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비사문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소왕(小王)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곧 소왕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장자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장자의 몸을 곧 나타내어 설법하며, 거사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곧 거사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관리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관리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바라문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곧 바라문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비구·비구니·우바새·우바이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비구·비구니·우바새·우바이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장자·거사·관리·바라문의 부인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그 부인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동남(童男)·동녀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동남·동녀의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하늘·용·야차·건달바·아수라·가루라·긴나라·마후라가 등 사람인 듯 아닌 듯한 것 등의 몸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모두 그 몸을 나타내어 설법하며, 집금강신(執金剛神)27)으로써 제도할 이에게는 곧 집금강신을 나타내어 설법하나니, 무진의야, 이 관세음보살은 이러한 공덕을 성취하여 가지가지 형상으로 여러 국토에 노니시며, 중생을 제도하여 해탈케 하느니라.  그러므로 너희들은 일심으로 관세음보살을 공양할지니라. 이 관세음보살마하살이 두렵고 급한 환난 가운데 능히 두려움을 없애 주므로, 이 사바세계에서는 모두 일컬어 두려움을 없게 해주는 이[施無畏者]'28)라고 하느니라." 

 

25) 범어로는 Cakravartirja. 전륜성왕(轉輪聖王), 여기서는 천상의 대장군을 지칭한다.
26) 범어 Vairavaa의 음사. 사천왕(四天王)의 우두머리로서 야차(夜叉)·나찰(羅刹)의 무리를 이끌고 북방을 수호하는 신이다.
27) 금강역사(金剛力士)인데 부처님과 법은 보호하고, 악의 무리는 금강저(金剛杵)로 친다.
28) 두려움에 떠는 사람을 안심하게 하고 용기를 주는 자, 즉 관세음보살을 지칭한다.


  무진의보살이 부처님께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제가 이제 관세음보살을 공양하겠습니다."
  그리고는 목에 걸었던 백천 냥이나 되는 보배 구슬과 영락을 끌러 받들어 올리며 또 여쭈었다.
  "어지신 이여, 법으로써 드리는 이 보배 구슬과 영락을 받아 주옵소서."
  그 때 관세음보살이 이를 받지 않거늘, 무진의는 다시 관세음보살께 여쭈었다.
  "어지신 이여, 저희들을 불쌍히 여기시어 이 영락을 받아 주옵소서."
  그 때 부처님께서 관세음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여기 이 무진의보살과 사부대중과 하늘·용·야차·건달바·아수라·가루라·긴나라·마후라가 등 사람인 듯 아닌 듯한 것들을 불쌍히 여겨 그 영락을 받으라."
  곧 관세음보살이 사부대중과 하늘·용 등 사람인 듯 아닌 듯한 것들을 불쌍히 여기어 그 영락을 받더니, 둘로 나누어 한 몫은 석가모니불께 바치고, 남은 한 몫은 다보불탑에 바쳤다.
  "무진의야, 관세음보살은 이와 같이 자유스러운 신통력을 가지고 사바세계에 노니느니라."
  그 때 무진의보살이 게송으로 물었다.
  
  미묘한 상(相) 갖추신 세존이시여,
  이제 다시 저 일을 묻자옵나니
  불자는 그 무슨 인연으로
  관세음이라 부릅니까?
  
  미묘한 상 갖추신 세존께서
  게송으로 무진의에게 대답하시되
  곳곳마다 알맞게 응하여 나타나는
  관음(觀音)의 모든 행을 잘 들으라.
  
  그 보살의 큰 서원 바다와 같아
  헤아릴 수 없이 긴 세월 동안
  천억의 부처님 모시고 받들며
  크고 청정한 원을 세우니
  
  내 이제 그것들을 간략히 말하리니
  이름을 듣거나 몸을 보거나
  마음으로 생각함이 헛되지 않으면
  능히 모든 고통을 멸하리라.
  
  가령 해치려는 사람에게 떠밀려
  큰 불구덩이에 떨어진대도
  관음을 염하는 그 힘으로
  불구덩이 변하여 연못이 되고
  

  만일 큰 바다에 표류하여
  용과 귀신·물고기의 난을 만나도
  관음을 염하는 그 힘으로
  파도가 능히 삼킬 수 없으며
  
  수미산의 봉우리에서
  사람에게 떠밀려 떨어진대도
  관음을 염하는 그 힘으로
  허공에 머무는 해같이 되며
  
  악인에게 쫓기어
  금강산(金剛山)29)에서 떨어진대도
  관음을 염하는 그 힘으로
  털끝 하나 다치지 않으며
  
  원한의 도적을 만나
  칼 들고 달려와 해치려 해도
  관음을 염하는 그 힘으로
  도적들 마음 돌려 자비하게 하며
  
  법에 잘못 걸려
  형벌을 받아 죽게 되더라도
  관음을 염하는 그 힘으로
  칼이 조각조각 끊어지며
  
  감옥 속에 갇혀 있어서
  손발이 형틀에 묶였더라도 
  
29) 철위산(鐵圍山)을 말한다. 제4권 주 20) 참조. 
   
  관음을 염하는 그 힘으로
  그것들의 풀림을 받을 것이며
  
  저주와 여러 가지 독약으로
  몸을 해치려고 할 때에도
  관음을 염하는 그 힘으로
  본인에게 그 화가 돌아가며
  
  악한 나찰 독룡(毒龍)들과
  여러 귀신을 만날지라도
  관음을 염하는 그 힘으로
  감히 모두들 해치지 못하며
  
  사나운 짐승들에 둘러싸여
  이빨과 발톱이 무섭더라도
  관음을 염하는 그 힘으로
  사방으로 뿔뿔이 달아나며
  
  여러 가지 사나운 독사들이
  독기가 불꽃처럼 성할지라도
  관음을 염하는 그 힘으로
  그 소리에 스스로 달아나며
  
  구름에서 천둥 일며 번개 치고
  큰비와 우박이 쏟아져도
  관음을 염하는 그 힘으로
  삽시간에 사라지며
  
  뭇 중생이 곤경과 재앙을 만나

  한량없는 고통을 받을지라도
  관음의 미묘한 지혜의 힘이
  능히 세상 고통 구하느니라.
  
  신통한 힘 구족하고
  지혜의 방편 널리 닦아
  시방의 여러 국토
  몸을 나타내지 않는 곳 없으며
  
  가지가지 악한 갈래
  지옥·아귀·축생 들의
  생로병사 모든 고통
  점차로 멸해 주며
  
  진관(眞觀)30)이며 청정관(淸淨觀)31)
  넓고 큰 지혜관(智慧觀)이며
  비관(悲觀)과 자관(慈觀)이니
  항상 우러러볼지어다.
  
  때 없어 청정한 빛
  지혜의 태양 어둠을 제하나니
  풍재(風災)와 화재(火災) 능히 이겨
  널리 밝게 세상을 비추니 
  대비는 체가 되고 계행은 우레 되며32) 
 
30) 아름다운 눈, 여기서 관(觀)은 눈[眼]을 뜻한다.
31) 맑고 깨끗한 눈이다.
32) 중생들에 대한 대비심(大悲心)이 모습으로 나타난 것이 관세음보살의 계(戒)가 되어 우레와 같이 진동해 중생들을 삼가게 만든다는 것이다.
 

  자비로운 마음은 큰 구름 같아
  감로의 법비를 내려
  번뇌의 타는 불길 멸해 주며
  
  쟁송(諍訟)으로 관청에 가거나
  두려운 진중에 있을지라도
  관음을 염하는 그 힘으로
  모든 원수가 흩어지느니라.
  
  묘음(妙音)과 관세음(觀世音)과
  범음(梵音)33)과 해조음(海潮音)34)이
  저 세간음(世間音)보다 나으니
  그러므로 항상 생각하여
  
  의심일랑 잠깐도 하지 말아라.
  관세음보살 청정한 성인은
  고뇌와 죽음과 액운 당하여
  능히 믿고 의지할 바 되리.
  
  일체의 여러 공덕 두루 갖추어
  자비로운 눈으로 중생을 보며
  그 복이 바다처럼 한량없으니
  그러므로 마땅히 정례(頂禮)할지니라.
  
  그 때 지지(持地)보살이 자리에서 일어나 부처님 앞에 나아가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만일 중생이 이 「관세음보살보문품」의 자유로운 업(業)과 널리 보이고 나타내는 신통력을 듣는다면, 그 사람의 공덕은 적지 않겠습니다." 
  
33) 범천왕(梵天王)의 소리인데 더없이 청정한 소리이다.
34) 바다의 조수 소리이다. 
 
  부처님께서 이 「보문품」을 설하실 때, 대중 가운데 8만 4천 중생이 모두 비할 바 없이 평등한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마음을 내었다.
  
출처 : 한글대장경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28. 보현보살권발품(普賢菩薩勸發品) file 短長中庸 2012.08.03 5724
74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27. 묘장엄왕본사품(妙莊嚴王本事品) 短長中庸 2012.08.03 4214
73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26. 다라니품(陀羅尼品) file 短長中庸 2012.08.03 6909
»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25. 관세음보살보문품(觀世音菩薩普門品) 短長中庸 2012.08.03 4448
71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24. 묘음보살품(妙音菩薩品) 短長中庸 2012.08.03 4527
70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23. 약왕보살본사품(藥王菩薩本事品) 短長中庸 2012.07.31 5038
69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22. 촉루품(囑累品) 短長中庸 2012.07.31 4240
68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21. 여래신력품(如來神力品) 短長中庸 2012.07.31 4461
67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20. 상불경보살품(常不輕菩薩品) 短長中庸 2012.07.31 4570
66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9. 법사공덕품(法師功德品) 短長中庸 2012.07.31 4031
65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8. 수희공덕품(隨憙功德品) 短長中庸 2012.07.31 4421
64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7. 분별공덕품(分別功德品) 短長中庸 2012.07.23 4322
63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6. 여래수량품(如來壽量品) 短長中庸 2012.07.23 3892
62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5. 종지용출품(從地踊出品) 短長中庸 2012.07.23 3581
61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4. 안락행품(安樂行品) 短長中庸 2012.07.23 4174
60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3. 권지품(勸持品) 短長中庸 2012.07.20 4489
59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2. 제바달다품(提婆達多品) 短長中庸 2012.07.16 3680
58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1. 견보탑품(見寶塔品) 短長中庸 2012.07.16 2996
57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10. 법사품(法師品) 短長中庸 2012.07.16 3446
56 한글대장경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 9. 수학무학인기품(授學無學人記品) 短長中庸 2012.07.16 34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