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2
행여 떨어져서 저 불에 데일세라.
[或當墮落 爲火所燒]
 

묘법연화경문구 / 李元燮 저 / 영산 법화사 출판부 / 불기 2541(1997).3.20
 

떨어짐〔墜落〕에 둘이 있으니, 첫째는 어려서  본래의 놀던 곳을 생각하기 때문에 불에 떨어짐이요, 둘째는  아는 것이 없어서 물건을 잡음이 허술하기 때문에 불에 떨어지는 일이다. 첫째의 것은  오욕(五欲)에 집착하여  삼도(三途)에 떨어짐을 비유한 것이고, 둘째의 것은 선이 약하고 아는 것이 없기에 대승을 헐뜯어서 삼도에 떨어짐을 비유한 것이다.
墮落有二.一者幼稚 憶本戱處故墮落.二都無識執物不堅故墮落.譬著五欲墮在三途.二者善弱無識.謗毁大乘墮落三途也.

「불이 얼마나 무서운가 일러주되」 이하에는, 둘째로  대치문(對治門)에 셋이 있음을 보였다. 첫째는 대치를  시험삼아 설하심이니, 두렵다고 경계해 화택에서 나오게 하심이다.
從爲說怖畏下.第二對治門三者.一擬宜對治.誡怖令出.
 
63
<불이 그 얼마나 무서운가 일러주되, 이 집 이미 불꽃에 타고 있나니, 늦기 전 빨리 나와 불에 타 죽는 일 없도록 하라 하리로다.> 이리 생각하고, 그대로 자세히 아들들에 이르고 나서, <너희들은 빨리 나오라.> 외쳐댔니라.」
[我當爲說怖畏之事 此舍已燒 宜時疾出 無令爲火之所燒害 作是念已 如所思惟 具告諸子 汝等速出]
 

묘법연화경문구 / 李元燮 저 / 영산 법화사 출판부 / 불기 2541(1997).3.20
 

대치(對治)의 모습을  대품(大品) 속에서 설하신 것과 같다. 「사념처(四念處)도 마하연(摩訶衍)이니, 그 본체를 잡을 수 없기 때문이다」하시니, 소승의 그것과는 다르다. 이미 노는 곳에 집착하니, 그러므로 두렵다는 사실을 설해 면하게 하려 하신 것이다. 오탁(五濁)의 불은  오음(五陰)의 집을 태우게 마련이니, 마땅히 버리고 떠나야 할 것이다. 만약 오래 머문다면, 반드시 선근(善根)을 끊게 될 것이매, 그러므로 「불에 타 죽는 일 없도록 하라」고 말한 것이다.
對治之相 如大品中說.四念是摩訶衍.以不可得故.異於小乘也.旣著戱處 故說怖事令得免五濁火燒五陰舍.宜應捨離.若久住著 必斷善根.故云無令爲火之所燒害.

「아비 비록 가엾이 알아」 이하는, 곧 아들이 아비의 경계하는 말을 받아들이지 않음이다.
從父雖憐愍下.卽是子不受誡也.[참고]
 
64
「아비 비록 이리나 가엾이 알아 좋은 말로 간곡히 깨우치건만, 자식들은 놀이에 넋을 잃어서 그 말을 좀체 믿으려 아니하여, 놀라지도 아니하고 두려워도 아니하여 끝내 나오려는 뜻 없으며, 한 걸음 나아가 무엇이 불, 무엇이 집, 무엇이 목숨을 잃음인 줄조차 알지 못하고,」
[父雖憐愍 善言誘喩 而諸子等樂著嬉戱 不肯信受 不驚不畏 了無出心 亦復不知何者是火 何者爲舍 云何爲失]
 

묘법연화경문구 / 李元燮 저 / 영산 법화사 출판부 / 불기 2541(1997).3.20
 

「놀라지도 아니하고 두려워도 아니한다」고 함은  문혜(聞慧) 사혜(思慧)를 일으키지 않음이니, 위에서 설한 바와 같다. 그리고  팔고(八苦) 오탁(五濁)이 선근(善根)을 태움을 알지 못하는 것은 불을 알지 못함과 같고, 음계입(陰界入)의 법이 온갖  고기(苦器)임을 알지 못하는 것은 집을 알지 못함과 같고, 법신(法身)을 상실하는 까닭을 알지 못하는 것은 「무엇을 목숨을 잃는다」고 하는지 알지 못함과 같다.
不驚不畏者.不生聞思 如上說.不識八苦五濁能燒善根.如不知火.不識陰界入法是諸苦器.如不識舍.不知喪失法身之由.如不知何者爲失.

「다만 동서로 달려 놀며, 아비를 바라볼 따름이러라」 이하, 이 2구(句)를 가리켜  방사고언(放捨苦言)이라 한다.
從但東西走戱 視父而已.指此二句 爲放捨苦言也.[참고]
 
65
「다만 동서로 달려 놀며, 아비를 바라볼 따름이러라.」
[但東西走戱 視父而已]
 

묘법연화경문구 / 李元燮 저 / 영산 법화사 출판부 / 불기 2541(1997).3.20
 

다 광명을 등지고 어둠을 향함이  동서(東西)와 같고, 생사 속에서 오고 감을 빠름이 달리는 것과 같고, 그 속에서  견애(見愛)를 일으킴이 노는 것과 같다. 이런 그들에게 비록 대승으로 설해 주나 대승의 가르침을 안 따르니, 그러므로
「아비를 바라볼 따름」이라 말한 것이다.
皆背明向闇如東西.生死往還速疾如馳走.於中起見愛如戱也.雖用大擬不從大敎.故言視父而已.

「장자(長者) 곧 이 같이 생각하되, 이 집 이미 큰불의 태우는 바 되었으매」 이하는, 곧 둘째인  용거비(用車譬)니, 위의 「이어 과거불의 방편력 생각하고」의 11항(行)의 게송을 비유했다.
위의 글에 네 부분이 있었거니와, 지금의 비유에도 네 부분이 있다.
첫째는  의의삼거비(擬宜三車譬)니, 위의 「이어 과거불을 생각하고 또한 3승으로 교화하리라」는 글을 비유했다. 둘째는  부지선심소호비(父知先心所好譬)니, 위의 「이리 생각할 때, 시방불(十方佛)이 다 나타나셨다.」는 말씀을 비유했다. 셋째는  탄삼거비(歎三車譬)니, 위의 바로 3승을 베푸신 일, 곧 「이 생각 마치고 곧 바라내(波羅奈)에 갔더니라」는 글을 비유했다. 넷째는  적자소원비(適子所願譬)니, 위의 「수행오입(受行悟入)하니, 이를 전법륜(轉法輪)이라한다」는 글을 비유했다.
從長者卽作是念此舍已爲大火所燒下.卽是第二用車譬.譬上尋念過去佛所行方便力十一行偈.上文有四.今譬亦四.一者擬宜三車譬.譬上尋念過去佛亦作三乘化也.二者父知先心所好譬.譬上作是思惟時十方佛皆現.三者歎三車譬.譬上正施三乘思惟是事已卽趣波羅柰也.四者適子所願譬.譬上受行悟入是名轉法輪也.
 

출처 : 세존사이트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9 천태법화소 오백 명이 거기 살고 있었더니라 - 소. 125~128 短長中庸 2021.01.26 0
358 천태법화소 부처님이 이 뜻 거듭 펴려 하사, 게(偈)를 설해 - 소. 122~124 短長中庸 2021.01.26 0
357 천태법화소 사리불아. 저 장자 처음에 세 수레로 아들들을 유인 - 소. 119~121 短長中庸 2021.01.26 0
356 천태법화소 여래도 이같아서 온갖 중생 부친 되어 - 소. 113~118 短長中庸 2021.01.25 0
355 천태법화소 사리불아. 중생이 그 안에 지성(智性) 있어서 - 소. 110~112 短長中庸 2021.01.25 0
354 천태법화소 그들 위해 삼승(三乘), 성문승·벽지불승·불승 - 소. 106~109 短長中庸 2021.01.25 0
353 천태법화소 사리불아. 부처 이를 보고 나서 이리 생각하되 - 소. 100~105 短長中庸 2021.01.25 0
352 천태법화소 모든 공포·쇠뇌(衰惱)·우환(憂患)·무명(無明) - 소. 92~99 短長中庸 2021.01.25 0
351 천태법화소 세존이시여. 만약 이 장자 심지어 가장 작은 수레 - 소. 86~91 短長中庸 2021.01.25 0
350 천태법화소 어째서이뇨. 내 이 물건으로 한 나라 사람들에 - 소. 80~85 短長中庸 2021.01.25 0
349 천태법화소 흰 소로 멍에 메우니, 살빛 알차고 깨끗하며 - 소. 76~79 短長中庸 2021.01.25 0
348 천태법화소 사리불아. 그때에 장자 각각 아들들에 똑같은 - 소. 74~75 短長中庸 2021.01.19 0
347 천태법화소 때에 아들들이 각기 아비에게 아뢰오되 - 소. 73 短長中庸 2021.01.19 0
346 천태법화소 그때 장자(長者) 아들들이 편안히 나와 - 소. 72 短長中庸 2021.01.19 0
345 천태법화소 그때 아들들 아비가 말하는 노리개의 얘기 듣고 - 소. 71 短長中庸 2021.01.19 0
344 천태법화소 그때, 장자(長者) 곧 이같이 생각하되, - 소. 66~70 短長中庸 2021.01.19 0
» 천태법화소 행여 떨어져서 저 불에 데일세라 - 소. 62~65 短長中庸 2021.01.19 0
342 천태법화소 또 다시 생각하되, 이 집에서 오직 하나의 문이 있고 - 소. 61 短長中庸 2021.01.19 0
341 천태법화소 사리불아. 이 장자(長者) 이리 생각하되 - 소. 60 短長中庸 2021.01.18 0
340 천태법화소 애들은 불꽃 싸인 집안에 아직 남아 놀이에 집착 - 소. 59 短長中庸 2021.01.18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