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6
「그때, 장자(長者) 곧 이같이 생각하되, <이 집 이미 큰 불의 태우는 바 되었으매, 나와 아들들이 지금 나가지 않는다면 반드시 타 죽으리니, 이제 방편 만들어 애들로 하여 이 해(害)를 면케 하리라.> 하고,」
[爾時長者卽作是念 此舍已爲大火所燒 我及諸子若不時出 必爲所焚 我今當設方便 令諸子等得免斯害]
 

묘법연화경문구 / 李元燮 저 / 영산 법화사 출판부 / 불기 2541(1997).3.20
 

대승의  화공(化功)을  아비의 목숨이라 하고, 중생의  대선(大善)을 아들의 목숨이라 한다. 대선이 만일에 다한다면 곧 아들의 목숨이 끊어지는 것이 되며, 아들의 목숨이 끊어지면 화공도 폐기될 수밖에 없으니, 이는 곧 아비의 목숨이 끊어짐을 뜻한다. 앞에서 「고통이 몸에 다가온다」 말한 것은 오히려 아직 죽은 것이 되지 않을 수 있으나, 이제 「반드시 태우는 바 된다」고 말하는 것에는 곧 죽음의 뜻이 갖추어져 있다고 해야 한다.
大乘化功爲父命.衆生大善爲子命.大善若盡 卽子命斷.子命斷則 化功亦廢卽父命斷.前言苦痛切已 猶是未死.今云必爲所焚.卽有死義也.[참고]

위의 글에서 「불타는 문에서 편히 나왔다」한 바 있는 터에, 지금은 「나가지 않는다면 반드시 타 죽으리라」고 말하니, 이 뜻은 무엇인가·
앞에서 나갔다 함은 곧  법신(法身)이  삼계(三界)에서 나갔음이요, 지금 「나가지 않는다면」이라 말함은 곧  응신(應身)이 중생과  고통을 같이하고 계심을 이른다. 중생에게 선(善)이 있으면 그들을 위해 응신이 때로 세상에 나오시며, 중생의 선이 끊어질 때에는 그들을 위해 응신이 세상에 나오실 수 없으니, 이는 곧 함께 불의 태우는 바가 되심이다. 이제 응신이  의의(擬宜)하사 그들로 하여 맞추어 화택에서 벗어나게 하고자 하시는 것이다. 「내 이제 방편 만들어」에서부터는 방편을 베풀고자 하심이다.
上文於所燒之門安隱得出.今云若不時出必爲所燒.此義云何.前得出者.卽是法身出.今言若不時出.卽是應身同疾.衆生有善與應身出.衆生善斷 不與應身時出.卽是俱爲所焚也.今欲應身擬宜令其時出也.從我今當設方便 欲設權也.

「애들의 진작부터 마음에 ……을 알아서」 이하에서는, 둘째로  득도(得度)의 근기가 있음을 밝혔다.
從知子先心下.第二明有得度之機也.
 
67
「아비 애들의 진작부터마음에 각기 좋아함을 알아서, 갖가지 노리개의 기이한 것을  원하리라 여겨」
[父知諸子先心各有所好 種種珍玩奇異之物 情必樂著]
 

묘법연화경문구 / 李元燮 저 / 영산 법화사 출판부 / 불기 2541(1997).3.20
 

옛날에 일찍이 소승을 배움이 「진작부터 지닌 마음을 안」 일이요, 성욕(性欲)이 같지 않음이 「각기 좋아함이 있음을 알았다」는 일이다. 또 중생이 옛날에 일찍이 대승을 배운 줄 알기는 해도 대승을 배움이 아직 깊지 못하니, 이를  대약(大弱)이라 하고, 노병사(老病死)를 싫어하는 까닭에 소승으로 교화하시니, 이를  소강(小强)이라 하는데, 신자(身子)가  육심(六心) 중에서 퇴전(退轉)함과 같은 경우, 본디 일찍이 대승을 배운 것을 「진작부터 지닌 마음을 안다」하며, 중간에 노사(老死)를 싫어함을 「각기 좋아함이 있다」고 한다.
其昔曾習小.是知先心.性欲不同.是知各有所好.又知衆生昔曾習大.習大未濃是爲大弱.厭老病死 故以小接.是爲小强.如身子六心中退.本曾習大名知先心.中厭老死 名各有所好.

「이들에게 이르되」 이하는 셋째로  탄삼거희유비(歎三車希有譬)니, 위의  바로 법륜(法輪)을 굴리신글을 비유했다.
이를 곧 셋으로 볼 수 있으니, 권(勸) 시(示) 증(證)이 그것이다. 「너희들이 가지고 놀」 이하의 글은 곧  권전(勸轉)이다.
從而告之言下.第三是歎三車希有譬.譬上正轉法輪也.此卽爲三.謂勸示證.玩好希有下.卽是勸轉.

68
「이들에게 이르되, <너희들이 가지고 놀 이 노리개는 희유(稀有)하여 좀체 얻기 어려운 것들이니, 만약 지금 안 가지면 뒤에 가 반드시 뉘우치리라.>
[而告之言 汝等所可玩好 希有難得 汝若不取 後必憂悔]
 

묘법연화경문구 / 李元燮 저 / 영산 법화사 출판부 / 불기 2541(1997).3.20
 

「이런 갖가지」 이하는 곧  시전(示轉)이다.
如此種種下.卽是示轉.

69
<이런 갖가지 양거(羊車)·녹거(鹿車)·우거(牛車)가 이제 문밖에 있어 가지고 놀만 하니,>
[如此種種羊車鹿車牛車 今在門外 可以遊·]
 

묘법연화경문구 / 李元燮 저 / 영산 법화사 출판부 / 불기 2541(1997).3.20
 

「너희들은 불붙은 이 집에서 속히 나오라. 다 너희들에 주리라.」고 한 것은, 곧  증전(證轉)이다.
汝等於此火宅 宜速出來 皆當與汝.卽是證轉也.
 
70
<너희들은 불붙은 이 집에서 속히 나오라. 너희들의 뜻대로 무엇이나 주리로다.>
[汝等於此火宅 宜速出來 隨汝所欲 皆當與汝]
 

묘법연화경문구 / 李元燮 저 / 영산 법화사 출판부 / 불기 2541(1997).3.20
 

「그때 아들들 아비가 말함을 듣고」 이하는, 넷째로  적자소원비(適子所願譬)니, 위의 수행오입(受行悟入)의 글을 비유했다.
從爾時諸子聞父所說下.第四適子所願譬.譬上受行悟入.
 
 
출처 : 세존사이트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7 천태법화소 때에 아들들이 각기 아비에게 아뢰오되 - 소. 73 短長中庸 2021.01.19 0
346 천태법화소 그때 장자(長者) 아들들이 편안히 나와 - 소. 72 短長中庸 2021.01.19 0
345 천태법화소 그때 아들들 아비가 말하는 노리개의 얘기 듣고 - 소. 71 短長中庸 2021.01.19 0
» 천태법화소 그때, 장자(長者) 곧 이같이 생각하되, - 소. 66~70 短長中庸 2021.01.19 0
343 천태법화소 행여 떨어져서 저 불에 데일세라 - 소. 62~65 短長中庸 2021.01.19 0
342 천태법화소 또 다시 생각하되, 이 집에서 오직 하나의 문이 있고 - 소. 61 短長中庸 2021.01.19 0
341 천태법화소 사리불아. 이 장자(長者) 이리 생각하되 - 소. 60 短長中庸 2021.01.18 0
340 천태법화소 애들은 불꽃 싸인 집안에 아직 남아 놀이에 집착 - 소. 59 短長中庸 2021.01.18 0
339 천태법화소 장자(長者) 이 큰 불이 사면에서 남을 보고 - 소. 57~58 短長中庸 2021.01.18 0
338 천태법화소 장자의 열 스물 내지 설흔이나 되는 아들들이 - 소. 56 短長中庸 2021.01.18 0
337 천태법화소 그 집이 광대하되[其家廣大] - 소. 51~55 短長中庸 2021.01.18 0
336 천태법화소 큰 장자(長者) 있어[有大長者] - 소. 49~50 短長中庸 2021.01.14 0
335 천태법화소 그때, 부처님이 사리불에 이르시되 - 소. 46~48 短長中庸 2021.01.14 0
334 천태법화소 이제 이 자리에서 다시 무상(無上)·최대의 법륜 - 소. 41~45 短長中庸 2021.01.14 0
333 천태법화소 세계 이름 이구(離垢)리니, 청정하고 흠이 없어 - 소. 31~40 短長中庸 2021.01.14 0
332 천태법화소 나라 이름 이구(離垢)요, 그 땅이 평평하고 청정히 - 소. 21~30 短長中庸 2021.01.14 0
331 천태법화소 사리불아. 내 옛날 네게 부처 되는 길을 - 소. 16~20 短長中庸 2021.01.13 0
330 천태법화소 부드러운 님의 말씀 심원하고 미묘하사 - 소. 14~15 短長中庸 2021.01.13 0
329 천태법화소 산골짜기 있거나 나무 밑에 있거나 앉고 - 소. 11~13 短長中庸 2021.01.13 0
328 천태법화소 오늘에사 제 참으로 부처님 아들이라 - 소. 8~10 短長中庸 2021.01.13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