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06
「그들 위해  삼승(三乘), 성문승·벽지불승·불승 설하여,」
[爲說三乘 聲聞酸支佛佛乘]
 

묘법연화경문구 / 李元燮 저 / 영산 법화사 출판부 / 불기 2541(1997).3.20
 

「이리 말하되」 아래서는 위의 제삼(第三)인  탄삼거희유(歎三車希有)를 합(合)했다. 위의 글에 권(勸) 시(示) 증(證)이 있었듯, 지금의 경우에도 이 셋을 고루 합했으나, 다만  순서는 그대로가 아니다.
而作是言下.合上第三歎三車希有.上有勸示證今亦具合.但不次第.
 
107
「이리 말하되, <너희는 삼계(三界)의 화택(火宅)에 살고자 원치 말며, 너절한  색(色)·성(聲)·향(香)·미(味)·촉(觸)을 탐하지 말라. 탐착(貪着)해  갈애(渴愛)내면 그 불의 태우는 바 되려니와, 너희 삼계에서 빨리 나오면 마땅히 삼승 성문송·벽지불승·불승 곧 얻으리라.>
[而作是言 汝等莫得樂住三界火宅 勿貪序弊色聲香味觸也 若貪著生愛 則爲所燒 汝速出三界 當得三乘聲聞酸支佛佛乘]
 

묘법연화경문구 / 李元燮 저 / 영산 법화사 출판부 / 불기 2541(1997).3.20
 

첫째로  위의 제이(第二)를 합(合)했다. 「너희는 삼계의 화택에 살고자 원치 말며」 아래의 글은, 진무생처(盡無生處)를 보임〔示〕이니, 「삼계」는 고제(苦諦)를 보임이요. 「너절한 오경(五境)을 탐치 말며」에서 「갈애를 내면」에 이르는 글은  집제(集諦)를보임이요, 「빨리 삼계에서 나오라」 함은  그 멸제(滅諦) 도제(道諦)를 보인 것이니, 멸제 도제는 곧 삼계(三界)밖에  지단(智斷)의 삼승의 과(果)가 있음을 보인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러므로 속히 삼계에서 나가 마땅히 삼승을 얻으라 한 것이어서, 삼승은 바로 도제 멸제를 취해 본체(本體)를 삼는 것이다.
第一合上第二.汝等莫得樂住三界下.是示其盡無生處也.三界是示苦諦.勿貪序弊乃至生愛等.示其集諦.速出三界示其滅道.滅道卽是示其三界外有智斷三乘之果.故令速出三界當得三乘.三乘正取道滅爲體也.
 
108
<내 이제 너희 위해 이를  보증하노니, 끝내 헛되지 아니하리라. 너희들은 마땅히  근수정진(勤修精進) 할지니라.> 하여, 여래 이런 방편으로 중생을  유진(誘進)하고,」
[我今爲汝保任此事 終不虛也 汝等但當勤修精進 如來以是方便 誘進衆生]
 

묘법연화경문구 / 李元燮 저 / 영산 법화사 출판부 / 불기 2541(1997).3.20
 

「내 이제 너희 위해 이를 보증하노니, 끝내 헛되지 않으리라」함은, 둘째로  위의 제삼(第三)인  필여증득불허(必與證得不虛)를 합(合)한 것이다.
我今爲汝保任此事終不虛者.是第二合上第三必與證得不虛也.
 
109
「다시 이리 말씀하되, <너희들은 알지어다, 이 삼승의 가르침은 다 성인들의 칭찬하시는 바라. 자재(自在)해 매임 없으며 의지해 구할 바 없으니, 이 세 수레[三乘]타면  무루(無漏)한  근(根)과  역(力)과  각도(覺道)·선정(禪定)과 해탈·삼매로 스스로 즐겨, 무량한  안온쾌락(安穩快樂) 얻게 되리라.>
[復作是言 汝等當知此三乘法 皆是聖所稱歎 自在無繫 無所依求 乘是三乘 以無漏 根力覺道禪定解脫三昧等 而自娛樂 便得無量安隱快樂]
 

묘법연화경문구 / 李元燮 저 / 영산 법화사 출판부 / 불기 2541(1997).3.20
 

「다시 이리 말씀하되, 너희들은 알지어다」 이하는, 셋째로  위의 제일(第一)의 탄희유(歎希有)를 합(合)한 글이다. 이같은 삼승(三乘)은 제불(諸佛)의 방편이어서  중생을 인도하는  의식(儀式)이니, 그러므로 「중성(衆聖)의 칭찬하는 바」가 되는 것이다. 그리고  무생지(無生智)를 얻는 것을 「자재(自在)하다」하며, 진지(盡智)를 얻는 것을 「매임없다」하고, 나의 생(生)이 이미 다하여  후유(後有)를 안 받는 것을 「의지할 바 없다」 이르며, 할 일을 이미 마치고  범행(梵行)이 이미 확립됨을 「구할 바 없다」고 이른다.
復作是言汝等當知下.第三合上第一歎希有.如此三乘是諸佛方便.引物儀式 故衆聖所稱.得無生智爲自在.得盡智爲無繁.我生已盡不受後有.名無所依.所作已辦 梵行已立.名無所求也.[참고]

「만약 중생 있어 그 안에 지성(智性)지녀」 아래서는, 제사(第四)의  적자소원비(適子所願譬)를 합(合)했다. 위의 글에는 진사(眞似)등의 사위(四位)가 있는데 대해 지금의 합비(合譬)에도 넷이 있다. 다만  위에서는 일반적인 구분이었으나  지금은 개별적으로 분류한 것이니, 삼승을 각각 넷으로 해서, 다 위의 비유를 끌어다가  첩합(帖合)한 것이다.
從若有衆生內有智性下.合第四適子所願譬上有眞似等四位.今合亦四.但上總今別.三乘各爲四.皆引上譬來帖合也.
 

출처 : 세존사이트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9 천태법화소 오백 명이 거기 살고 있었더니라 - 소. 125~128 短長中庸 2021.01.26 0
358 천태법화소 부처님이 이 뜻 거듭 펴려 하사, 게(偈)를 설해 - 소. 122~124 短長中庸 2021.01.26 0
357 천태법화소 사리불아. 저 장자 처음에 세 수레로 아들들을 유인 - 소. 119~121 短長中庸 2021.01.26 0
356 천태법화소 여래도 이같아서 온갖 중생 부친 되어 - 소. 113~118 短長中庸 2021.01.25 0
355 천태법화소 사리불아. 중생이 그 안에 지성(智性) 있어서 - 소. 110~112 短長中庸 2021.01.25 0
» 천태법화소 그들 위해 삼승(三乘), 성문승·벽지불승·불승 - 소. 106~109 短長中庸 2021.01.25 0
353 천태법화소 사리불아. 부처 이를 보고 나서 이리 생각하되 - 소. 100~105 短長中庸 2021.01.25 0
352 천태법화소 모든 공포·쇠뇌(衰惱)·우환(憂患)·무명(無明) - 소. 92~99 短長中庸 2021.01.25 0
351 천태법화소 세존이시여. 만약 이 장자 심지어 가장 작은 수레 - 소. 86~91 短長中庸 2021.01.25 0
350 천태법화소 어째서이뇨. 내 이 물건으로 한 나라 사람들에 - 소. 80~85 短長中庸 2021.01.25 0
349 천태법화소 흰 소로 멍에 메우니, 살빛 알차고 깨끗하며 - 소. 76~79 短長中庸 2021.01.25 0
348 천태법화소 사리불아. 그때에 장자 각각 아들들에 똑같은 - 소. 74~75 短長中庸 2021.01.19 0
347 천태법화소 때에 아들들이 각기 아비에게 아뢰오되 - 소. 73 短長中庸 2021.01.19 0
346 천태법화소 그때 장자(長者) 아들들이 편안히 나와 - 소. 72 短長中庸 2021.01.19 0
345 천태법화소 그때 아들들 아비가 말하는 노리개의 얘기 듣고 - 소. 71 短長中庸 2021.01.19 0
344 천태법화소 그때, 장자(長者) 곧 이같이 생각하되, - 소. 66~70 短長中庸 2021.01.19 0
343 천태법화소 행여 떨어져서 저 불에 데일세라 - 소. 62~65 短長中庸 2021.01.19 0
342 천태법화소 또 다시 생각하되, 이 집에서 오직 하나의 문이 있고 - 소. 61 短長中庸 2021.01.19 0
341 천태법화소 사리불아. 이 장자(長者) 이리 생각하되 - 소. 60 短長中庸 2021.01.18 0
340 천태법화소 애들은 불꽃 싸인 집안에 아직 남아 놀이에 집착 - 소. 59 短長中庸 2021.01.18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