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덕산스님 30. 애욕은 본래 공적한 것 短長中庸 2018.10.11 18
66 덕산스님 29. 알음알이 수행은 중생의 업보 短長中庸 2018.10.11 8
65 덕산스님 28. 견성 한 후 법을 설하라 短長中庸 2018.10.10 6
64 덕산스님 27. ‘습’다하면 저절로 밝아진다 短長中庸 2018.10.10 10
63 덕산스님 26. 업은 법신을 구속하지 못한다 短長中庸 2018.10.10 5
62 덕산스님 25. 업을 쉬고 정신을 길러라 短長中庸 2018.10.10 1
61 덕산스님 24. 빈궁·괴로움 모두 망상에서 생겨 短長中庸 2018.10.10 4
60 덕산스님 23. 모든 움직임이 지혜의 성품 短長中庸 2018.10.05 5
59 덕산스님 22. 보이는 것은 다 마음의 그림자 短長中庸 2018.10.05 2
58 덕산스님 21. 모양 있는 것은 모두 허망하다 短長中庸 2018.10.05 2
57 덕산스님 20. 여래의 법신은 변하지 않는다 短長中庸 2018.09.27 0
56 덕산스님 19. 마음의 크기를 아는가? 短長中庸 2018.09.27 0
55 덕산스님 18. 부처 아닌 존재가 없다 短長中庸 2018.09.27 0
54 덕산스님 17. 본심은 나고 죽음이 없다 短長中庸 2018.09.27 3
53 덕산스님 16. 본심이 보고 듣고 생각한다 短長中庸 2018.09.27 5
52 덕산스님 15. 반연하는 생각을 쉬어라 短長中庸 2018.09.27 3
51 덕산스님 14.구하는 마음 없이 닦아라 短長中庸 2018.09.27 3
50 덕산스님 13. 미혹한 수행 윤회 면치 못해 短長中庸 2018.09.20 4
49 덕산스님 12. 마음은 안과 밖이 없다 短長中庸 2018.09.20 7
48 덕산스님 11. 성품 본 사람이 곧 선지식 短長中庸 2018.09.20 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