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덕산스님 30. 애욕은 본래 공적한 것 短長中庸 2018.10.11 29
66 덕산스님 29. 알음알이 수행은 중생의 업보 短長中庸 2018.10.11 21
65 덕산스님 28. 견성 한 후 법을 설하라 短長中庸 2018.10.10 13
64 덕산스님 27. ‘습’다하면 저절로 밝아진다 短長中庸 2018.10.10 18
63 덕산스님 26. 업은 법신을 구속하지 못한다 短長中庸 2018.10.10 12
62 덕산스님 25. 업을 쉬고 정신을 길러라 短長中庸 2018.10.10 7
61 덕산스님 24. 빈궁·괴로움 모두 망상에서 생겨 短長中庸 2018.10.10 11
60 덕산스님 23. 모든 움직임이 지혜의 성품 短長中庸 2018.10.05 17
59 덕산스님 22. 보이는 것은 다 마음의 그림자 短長中庸 2018.10.05 8
58 덕산스님 21. 모양 있는 것은 모두 허망하다 短長中庸 2018.10.05 11
57 덕산스님 20. 여래의 법신은 변하지 않는다 短長中庸 2018.09.27 10
56 덕산스님 19. 마음의 크기를 아는가? 短長中庸 2018.09.27 7
55 덕산스님 18. 부처 아닌 존재가 없다 短長中庸 2018.09.27 8
54 덕산스님 17. 본심은 나고 죽음이 없다 短長中庸 2018.09.27 10
53 덕산스님 16. 본심이 보고 듣고 생각한다 短長中庸 2018.09.27 12
52 덕산스님 15. 반연하는 생각을 쉬어라 短長中庸 2018.09.27 10
51 덕산스님 14.구하는 마음 없이 닦아라 短長中庸 2018.09.27 16
50 덕산스님 13. 미혹한 수행 윤회 면치 못해 短長中庸 2018.09.20 8
49 덕산스님 12. 마음은 안과 밖이 없다 短長中庸 2018.09.20 12
48 덕산스님 11. 성품 본 사람이 곧 선지식 短長中庸 2018.09.20 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