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산스님
2018.10.05 18:26

23. 모든 움직임이 지혜의 성품

조회 수 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덕산스님의 달마록선해]

 

달마혈맥론

 

23. 모든 움직임이 지혜의 성품

 

[원문]


若起佛見法見 及佛菩薩等相 而生敬重 自墮衆生位中 若欲眞會 但莫取一切相卽得 更無別語 故經云凡所有相 皆是虛妄 都無定實 幻無定相 是無常法 但不取相 合他聖意 故經云離一切相 卽名諸佛 問曰 因何不得禮佛菩薩等 答曰 天魔波旬阿修羅示見神通 皆作得菩薩相貌. 種種變化 是外道 總不是佛. 佛是自心 莫錯禮拜 佛是西國語 此土云覺性. 覺者靈覺. 應機接物 揚眉瞬目 運手動足 皆是自己靈覺之性. 性卽是心 心卽是佛 佛卽是道 道卽是禪. 禪之一字 非凡聖所測.


만약 부처라는 견해와 법이라는 견해를 내거나 부처나 보살 등의 모습에 공경하는 생각을 낸다면 스스로 중생의 위치에 떨어지게 되느니라. 진실을 알고자 하면 일체의 상(相)을 취하지 말아야 알 수가 있느니라.

 

그 외에는 따로 할 말이 없으므로 경에서 말씀하시길 “무릇 형상이 있는 것은 모두가 허망하다”한 것이니라. 정해진 사실이 없으며 허깨비와 같은 것이라 일정한 모습이 없으므로 무상한 것이니 상을 취하지 아니하면 거룩한 뜻에 부합하느니라.

그러므로 경에 말씀하시길 “온갖 형상을 여의면 곧 부처라 한다”하신 것이니라.


“어찌해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절을 하지 말라고 하십니까?”하니 대답하셨다.

“하늘의 마구니인 파순과 아수라들이 신통력으로 부처님이나 보살의 모습으로 변화해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것은 외도(外道)이지 절대 부처님이 아니다. 부처는 자기의 마음이니 부처에게 절하는 잘못을 저지르지 말아라.

 

부처라는 것은 신령스럽고 미묘하고 불가사의한 지혜다.

사물(중생)을 대함에 있어서 상대에 맞게 올바르게 대응하며, 눈썹을 움직이고 눈을 깜박이는 등 지극히 단순한 움직임과 손발을 움직이는 것이 모두 자기의 신령스런 지혜의 성품이므로 성품이 곧 마음이며 마음이 곧 부처며 부처가 곧 도(道)이며, 도가 곧 부처이니 부처라는 한 글자를 범부로서는 헤아릴 수 있는 바가 아니니라” 하셨다.

 


[해설]

만약에 부처, 법, 보살님이라는 생각을 마음에 두고 절한다면 이것은 스스로 중생이다 하는 겁니다. 부처님 세계는 형상, 이름을 떠난 자리이기 때문에 우주를 그대로 하나로 보고 정진을 해서 업이 맑아지고 맑아졌을 때 하나가 돼 부처님 세계로 들어가는 겁니다. 십 분 정진 했으면 정진한 만큼 우주의 근본실상에 다가가고 있는 겁니다. 정진하지 않으면 영원히 갈 수가 없는 겁니다.

 

근본실상은 물질이 아니기 때문에 인격적으로 부처님이요, 보살님이라 하는 것이고, 또한 법이니, 선(禪)이니 이름을 붙여 놓은 것이니 문자에 속지 마시고 오직 보고 듣고 하는 그 마음자리와 하나가 되기 위해 쉼 없는 정진을 하라는 말씀입니다.


‘진실을 알고자 하면 일체의 상(相)을 취하지 말아야 알 수가 있느니라.’


<금강경>에 나오는 말씀 중에 “범소유상 개시허망(凡所有相 皆是虛妄)” 즉, “무릇 형상이 있는 것은 모두가 허망하다”는 구절이 있습니다. 이 뜻을 아신다면 여러분들이 마음을 어디에 두고 정진해야 되는지 아시게 될 겁니다.


‘상(相)을 취하지 아니하면 거룩한 뜻에 부합하느니라. 그러므로 경에 말씀하시길, 온갖 형상을 여의면 곧 부처라 한다 하신 것이니라.’


육안의 경계에 나타나는 모든 현상은 시간적으로 고정된 것은 없습니다. 변하는 것이기에 진실이 아니니 변하는 가운데 변하지 않는 우리 본래 마음자리인 무념(無念)의 경지에 다달아야 하나로써 쓸 수 있는 부처님 경지입니다.


‘부처는 자기의 마음이니 부처에게 절하는 잘못을 저지르지 말아라.’


마음자리에서 보면 그 어떤 표현도 할 수 없는 실상자리, 그 외의 대상은 사견이니 절대로 끌려가지 말고 마음 안에서 찾아야만 바로 수행의 길로 나아가는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절을 하지 말라는 말씀은 상(相)을 마음에 두고 하지 말라는 것이니, 절을 할 때 본래 나의 참 성품 자리로 돌아가기 위해 절을 해야 하며 육신을 나라고 생각했던 상을 버리기 위해 절을 해야 됩니다.


‘부처라는 것은 신령스럽고 미묘하고 불가사의한 지혜다.’


신령스럽다는 얘기는 우리 앞에 펼쳐진 모든 형상, 모든 이름은 부처자리에서 나타난 현상이니 미묘하다 하며 선과 악, 중생이 부처가 되는 일 또한 불가사의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사물(중생)을 대함에 있어서 상대에 맞게 올바르게 대응하며, 눈썹을 움직이고 눈을 깜박이는 등 지극히 단순한 움직임과 손발을 움직이는 것이 모두 자기의 신령스런 지혜의 성품이다.’


심즉시불(心卽是佛)이라 마음이 곧 부처입니다. 우리가 일상생활 속에서 행하고 있는 모든 행위, 모든 생각이 마음 작용이 아닌 것이 없습니다. 그 마음자리를 알아차리면 생활 속에 도가 아닌 것이 없다고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보이는 것이 전부라고 생각하며 사는 중생은 도나 진리를 일러주어도 깨닫지 못합니다.


청주 혜은사 주지

출처 : 나를 찾는 불공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덕산스님 30. 애욕은 본래 공적한 것 短長中庸 2018.10.11 44
66 덕산스님 29. 알음알이 수행은 중생의 업보 短長中庸 2018.10.11 33
65 덕산스님 28. 견성 한 후 법을 설하라 短長中庸 2018.10.10 28
64 덕산스님 27. ‘습’다하면 저절로 밝아진다 短長中庸 2018.10.10 35
63 덕산스님 26. 업은 법신을 구속하지 못한다 短長中庸 2018.10.10 23
62 덕산스님 25. 업을 쉬고 정신을 길러라 短長中庸 2018.10.10 17
61 덕산스님 24. 빈궁·괴로움 모두 망상에서 생겨 短長中庸 2018.10.10 24
» 덕산스님 23. 모든 움직임이 지혜의 성품 短長中庸 2018.10.05 26
59 덕산스님 22. 보이는 것은 다 마음의 그림자 短長中庸 2018.10.05 19
58 덕산스님 21. 모양 있는 것은 모두 허망하다 短長中庸 2018.10.05 22
57 덕산스님 20. 여래의 법신은 변하지 않는다 短長中庸 2018.09.27 20
56 덕산스님 19. 마음의 크기를 아는가? 短長中庸 2018.09.27 17
55 덕산스님 18. 부처 아닌 존재가 없다 短長中庸 2018.09.27 19
54 덕산스님 17. 본심은 나고 죽음이 없다 短長中庸 2018.09.27 21
53 덕산스님 16. 본심이 보고 듣고 생각한다 短長中庸 2018.09.27 24
52 덕산스님 15. 반연하는 생각을 쉬어라 短長中庸 2018.09.27 15
51 덕산스님 14.구하는 마음 없이 닦아라 短長中庸 2018.09.27 20
50 덕산스님 13. 미혹한 수행 윤회 면치 못해 短長中庸 2018.09.20 12
49 덕산스님 12. 마음은 안과 밖이 없다 短長中庸 2018.09.20 15
48 덕산스님 11. 성품 본 사람이 곧 선지식 短長中庸 2018.09.20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