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미타경 강설] 환희심으로 ‘나무아미타불’ 외워야 한다


찬탄하시는 서방의 부처님들


염불 한 번에 한 부처님 출현하고

또 한 번의 염불에 세상에 출현해

우주를 덮도록 하겠다는 마음으로…


본문: 사리불이여, 서방세계에도 무량수불·무량상불·무량당불·대광불·대명불·보상불·정광불이 계신다. 이러한 수없는 부처님들이 각기 그 세계에서 삼천대천세계를 두루 미치도록 진실한 말씀으로 “너희 중생들은 ‘불가사의한 공덕의 칭찬’ ‘모든 부처님이 한결같이 보호함’이라고 하는 이 법문을 믿으라”고 설법하시느니라.

 

해설: 석가모니부처님께서 아미타부처님의 한량없는 공덕을 찬탄하시는 것처럼 서방의 가없는 부처님들도 삼천대천세계를 덮을 정도의 넓고 긴 혀를 내밀어 ‘출광장설상(出廣長舌相)’을 보이시며, 아미타불과 극락세계의 불가사의한 공덕을 칭찬하며 모든 부처님들이 한결같이 보호하고 지니시는 이 <아미타경>을 믿어야 한다고 설하신다.


앞서 소납은 우리들을 지배하는 관념의 한계에 대해 말씀드렸다. 이 관념은 눈에 보이는 물질세계에만 국한하지 않는다. 우리는 어떤 대상을 보고 좋다, 더럽다, 나쁘다, 싫다고 분별하지만 부처님께서 설하신 세계에 대해서도 전도된 관념으로 바라본다.


부처님께서 공(空)이라는 개념을 들어 보이실 때도 우리는 온전하게 공(空)의 세계 속에서 바라보지 못하고 공이 아닌 비공(非空)의 세계에서 공을 생각하기 쉽다. 중도(中道)를 설하실 때도 이것도 저것도 아닌 경계를 생각할 뿐 참된 가르침인 중도의 실상을 놓치기 쉽다.


관념의 한계 속에 갇혀있는 한 우리가 아무리 부처님의 진리 아래 가장 가까이 있다고 해도 십만팔천리나 멀리 떨어져 있는 줄 알아야 한다. 자신이 아무리 경전을 많이 읽고 선지식의 법문을 많이 듣고 있는 불자라 자부한다 해도 관념에 치우쳐 집착하면 불보살님을 만날 수 없다. 관념은 그렇게 무서운 것이다.


불교의 전체는 관념을 혁파하는 가르침이다. 선수행만 하더라도 1700 공안이 모두 관념을 혁파하는 작업이다. 부모미생전, 한 생각이 번뜩이기 전 거기를 관통하라는 가르침이다. 그런데 혹자는 그 화두를 읊조리기에 급급하다. 그것은 망상이요, 집착이 아닌가.


염불도 마찬가지다. 부처님을 부르라고 했다고 입으로 부처님 명호만 외우면 무슨 소용이겠는가. 마음으로 지극정성으로 부처님의 명호를 가슴에 품고 한 번 부처님을 부를 때마다 부처님 한 분을 시방세계에 모신다는 생각으로 지극하게 모셔야 한다.


시방세계 부처님들께서 삼천대천세계를 다 덮을 정도로 넓고 긴 혀를 내보이시며 설하시는 것도 우주 방방곡곡 그 어디에라도 진리가 닿지 않는 곳이 없도록 진리를 설파하시는 원력이듯이 내가 한 번 ‘나무아미타불’을 외울 때도 아미타부처님 한 분이 세상에 출현하시고 또 한 번 부르면 또 아미타부처님께서 세상에 출현하시어 전 우주를 뒤덮도록 하겠다는 마음으로, 부처님을 시방세계에 모시는 불사라 생각하고 환희로운 마음으로 ‘나무아미타불’을 외워야 한다.


그렇게 부르다 보면 나도 부처님도 하나가 되고 궁극에는 부처님도 없고 나도 없는 불국토가 된다. 모든 관념으로부터 해방된다. 그래야 세속의 황금빛이 아니라 진정한 극락세계의 황금빛을 볼 수 있을 것이다.


혜총스님 / 부산 감로사 주지


출처 : 나를 찾는 불공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7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나무아미타불! 이 쉬운 길이 우리의 길 - 《終》 短長中庸 2019.09.25 28
276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서방정토 광명 역력히 보게 하소서 短長中庸 2019.09.25 28
275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나무아미타불~’ 극락왕생을 원하나이다 短長中庸 2019.09.25 28
274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발일체업장 근본득생정토 다라니’를 아십니까 短長中庸 2019.09.25 25
273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나무아미타불’ 일심으로 부르시라 短長中庸 2019.09.25 24
272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성불하려면 ‘극락왕생’ 발원부터 하시라 短長中庸 2019.09.25 27
271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극락세계 태어나면 성불은 보장된다 短長中庸 2019.09.25 20
270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기쁜 마음으로 회향하다 短長中庸 2019.09.25 24
269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극락왕생 지름길 ‘나무아미타불’ 短長中庸 2019.09.25 22
268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석가모니부처님의 불가사의한 공덕 短長中庸 2019.09.25 24
267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깨달음에서 물러나지 않는다 短長中庸 2019.09.25 22
266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염불수행은 ‘극락왕생보험’과 같다 短長中庸 2019.09.25 21
265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지극한 염불로 어찌 극락왕생하지 않겠는가 短長中庸 2019.09.25 28
264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부르면 열리는 극락세계 염불 얼마나 환희로운가 短長中庸 2019.09.20 23
263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아미타부처님도 우리의 스승이며 선지식 短長中庸 2019.09.17 22
»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환희심으로 ‘나무아미타불’ 외워야 한다 短長中庸 2019.09.17 7
261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왜? 세계(出廣長舌相)를 덮을 넓고 긴 혀로 말씀하실까 短長中庸 2019.09.17 14
260 정토삼부경 [아미탸경 강설] 발심하면 극락왕생 길 어렵지 않아 短長中庸 2019.09.17 5
259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한결같은 마음으로 아미타불 이름을 외우라 短長中庸 2019.09.17 5
258 정토삼부경 [아미타경 강설] 살아서도 좋은 염불 短長中庸 2019.09.17 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