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2019.02.13 11:16

그리운 노올이 된다

조회 수 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CQX06An.jpg

 

여름 숲길에서

 

주어진 날 감사하며 홍조 띤

얼굴로 이 여름 숲길을

걸어가고 있다

 

사랑이 그리운 그리운 노올이 된다

산 너머 지는 저 노올도

나처럼 이 한날이 좋은 것일까

 

하염없이 쏟아내는 햇살도

되었다가 여름 숲길에서

온종일 목청 돋우어 노래하는

말매미도 되었다가 여린 꽃잎

흔들며 밤을 기다리는 들꽃이 된다

 

아우르는 바람도 되었다가

초록빛 푸르름 아 그 푸르름이

하늘과 맞닿아 푸르다

못해 희어진 웃음

 

작은 새들 깃을 치며 날아오르는

숲길에서 쓸쓸한 마음 한 조각

허공 중에 한 줄 시로 끄적이다

 

여름 숲길을 거닐면

나는 어느 새 푸른

소나무가 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말그대로 자유입니다....혼잣말을 해도 좋습니다. 短長中庸 2009.10.06 5178
1376 이별의 아픔이야 하양이24 2019.02.15 91
1375 석양은 아름다워라 하양이24 2019.02.14 77
1374 떠나가는 연기와같다 하양이24 2019.02.14 71
1373 민박집 마당에서 하양이24 2019.02.14 25
1372 그대가 연주하는 하양이24 2019.02.13 25
1371 선혈 빛 빗 금 하양이24 2019.02.13 26
» 그리운 노올이 된다 하양이24 2019.02.13 26
1369 한 뼘도 주기 싫어 하양이24 2019.02.12 25
1368 무엇이 외로운가 하양이24 2019.02.12 23
1367 억울하게 매를 맞던 날 하양이24 2019.02.12 29
1366 나를 슬프게 하는 것 하양이24 2019.02.11 27
1365 지키지못할 그 약속 하양이24 2019.02.11 24
1364 잔인한 눈빛이 하양이24 2019.02.11 32
1363 찾아오는 열대야 하양이24 2019.02.08 26
1362 때를 맞추지 못한 하양이24 2019.02.08 21
1361 빗속에 낮잠을 하양이24 2019.02.08 12
1360 참회 하나이다 하양이24 2019.02.07 58
1359 손바닥은 땅 하양이24 2019.02.07 7
1358 목련이 지는 하양이24 2019.02.07 5
1357 부끄러움도 잊은 채 하양이24 2019.02.01 7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