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67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2편 완릉록(宛陵錄) / 20. 배휴의 헌시

 

어느 날 배상공이 불상 한 구를 대사 앞에 내밀면서 호궤(胡 )합장하며 말씀드렸다.
"청하옵건대 스님께서 이름을 지어 주십시오."
"배휴!"
"예!"
"내 너에게 이름을 다 지어 주었노라."
그러자 배상공은 곧 바로 절을 올렸다.
하루는 상공이 시(詩) 한 수를 대사께 지어올리자 대사께서 받으시더니 그대로 깔고 앉아 버리면서 물었다.
"알겠느냐?"
"모르겠습니다."
"이처럼 몰라야만 조금은 낫다 하겠지만, 만약 종이와 먹으로써 형용하려 한다면 우리 선문(禪門)과 무슨 관계가 있겠느냐?"
상공의 시가 이러하였다.
대사께서 심인을 전하신 이후로 이마에는 둥근 구슬 몸은 칠척 장신이로다.
석장을 걸어 두신 지 십년 촉나라 물가에서 쉬시고 부배(浮杯)에서 오늘날 장( )의 물가를 건너왔네.일천 무리의 용상대덕들은 높은 걸음걸이 뒤따르고만리에 뻗친 향그런 꽃은 수승한 인연을 맺었도다.
스승으로 섬겨 제자 되고저 하오니 장차 법을 누구에게 부촉하시렵니까?
대사께서 대답하여 읊으셨다.
마음은 큰 바다와 같아 가이 없고 입으론 붉은 연꽃을 토하여 병든 몸 기르네. 비록 한 쌍의 일 없는 손이 있으나 한가한 사람에게 일찍이 공경히 읍(揖)한 적이 없었노라.

裴相 一日 托一尊佛於師前胡 云 請師安名 師召云 裴休 休應諾 師云 與汝安名竟 相公便禮拜 相公 一日 上詩一章 師接得便坐却 乃問 會較些子 若形祇墨 何有吾宗 時曰 自從大士傳心印 額有圓珠七尺身 掛錫十年棲蜀水 浮杯今日渡 濱 千徒龍象 隨高步 萬里香花 結勝因 願欲事師爲弟子 不知將法付何人 師答曰 心如大海無邊際 口吐紅蓮養病身 雖有一雙無事手 不曾祇揖等閑人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 제2편 완릉록(宛陵錄) / 36. 계급에 떨어지지 않으려면 短長中庸 2009.08.12 6619
54 제2편 완릉록(宛陵錄) / 35. 조계문하생(曹溪門下生) 短長中庸 2009.08.12 5698
53 제2편 완릉록(宛陵錄) / 34. 일체처에 마음이 나지 않음 短長中庸 2009.08.12 6559
52 제2편 완릉록(宛陵錄) / 33. 참된 사리(舍利)는 볼 수 없다 短長中庸 2009.08.12 5691
51 제2편 완릉록(宛陵錄) / 32. 물을 마셔보아야 물맛을 안다 短長中庸 2009.08.12 6241
50 제2편 완릉록(宛陵錄) / 31. 법신은 얻을 수 없다 短長中庸 2009.08.12 5606
49 제2편 완릉록(宛陵錄) / 30. 한 법도 얻을 수 없음이 곧 수기 短長中庸 2009.08.12 5798
48 제2편 완릉록(宛陵錄) / 29. 인욕선인 短長中庸 2009.08.12 5591
47 제2편 완릉록(宛陵錄) / 28. 한 마음의 법 가운데서 방편으로 장엄하다 短長中庸 2009.08.12 5300
46 제2편 완릉록(宛陵錄) / 27. 둘 아닌 법문[不二法門] 短長中庸 2009.08.12 5307
45 제2편 완릉록(宛陵錄) / 26. 한 생각 일지 않으면 곧 보리 短長中庸 2009.08.12 5373
44 제2편 완릉록(宛陵錄) / 25. 견성이란? 短長中庸 2009.08.12 5407
43 제2편 완릉록(宛陵錄) / 24. 무분별지는 얻을 수 없다 短長中庸 2009.08.12 5008
42 제2편 완릉록(宛陵錄) / 23. 여래의 심부름꾼 短長中庸 2009.08.12 5446
41 제2편 완릉록(宛陵錄) / 22. 양의 뿔 短長中庸 2009.08.12 5395
40 제2편 완릉록(宛陵錄) / 21. 여래의 청정선 短長中庸 2009.08.12 3058
» 제2편 완릉록(宛陵錄) / 20. 배휴의 헌시 短長中庸 2009.08.12 3676
38 제2편 완릉록(宛陵錄) / 19. 술찌꺼기 먹는 놈 短長中庸 2009.08.12 3549
37 제2편 완릉록(宛陵錄) / 18. 유행(遊行) 및 기연(機緣) 短長中庸 2009.08.12 3245
36 제2편 완릉록(宛陵錄) / 17. 마음이 부처 短長中庸 2009.08.12 338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