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08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직지심경 409 /용아거둔 화상 송(龍牙居遁和尙頌) /무심이 곧 도다

 

一得無心便道情이오 六門休歇不勞形이라

有緣不是余朋友요 無用雙眉却弟兄이라

悟了還同未悟人이오 無心勝負自安神이라

從前古德稱貧道하니 向此門中有幾人가

 

한번 무심을 얻으면 곧 도의 정취요

여섯 문이 쉼에 형상을 수고롭게 하지 않네.

인연이 있어도 나의 벗이 아니고

쓸모없는 두 눈썹이 도리어 형제구나.

깨닫고 나면 도리어 깨닫지 못한 사람과 같고

승부에 무심하면 저절로 마음이 편안하도다.

옛날의 큰스님이 가난한 도인이라고 하였으니

이 문중에 있는 사람 몇 사람이던가.

 

해설 ; 선불교에서는 무심을 대단히 중요하게 여긴다. 무심만 얻으면 그대로가 도다. 육근도 편안히 쉬어져서 이 몸을 수고롭게 할 일이 없다. 그와 같은 경지에서 보면 인연이 깊은 사람이라도 그것은 친구가 아니고 쓸모없다고 생각하던 것들이 진정한 친구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깨닫지 못했을 때는 깨달은 사람과 깨닫지 못한 사람이 다른 것으로 여겨지지만 깨닫고 보면 그 두 가지 상반되는 사람이 결국 같은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불교에서는 깨달은 사람과 깨닫지 못한 사람과의 관계를 큰 싸움에서 이기고 지는 일이나 같이 생각한다. 그런데 이와 같은 사실을 알고 보면 설사 깨닫지 못했다 하더라도 마음은 저절로 편안해 진다. 빈도(貧道), 이 얼마나 멋진 말인가? 용아 화상의 말씀처럼 이 빈도의 경지에 이른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

출처 : 염화실 다음카페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8 무비스님 직지심경 418 /백운 화상의 발문(跋文) 4 /옛 가르침으로 마음을 비춘다(끝) 短長中庸 2013.10.25 3077
417 무비스님 직지심경 417 /백운 화상의 발문(跋文) 3 /법린 선인(法隣禪人) 短長中庸 2013.10.25 2768
416 무비스님 직지심경 416 /백운 화상의 발문(跋文) 2 /생로병사 短長中庸 2013.10.25 2869
415 무비스님 직지심경 415 /백운 화상의 발문(跋文) 1 /대지는 이름이 없다 短長中庸 2013.10.25 2654
414 무비스님 직지심경 414 /천복승고 선사 면학(薦福承古 勉學) /늦어도 십년이면 깨친다 短長中庸 2013.10.25 2033
413 무비스님 직지심경 413 /고덕의 게송[古德頌曰] 3 /불은 나무에서 나와 나무를 태운다 短長中庸 2013.10.25 1833
412 무비스님 직지심경 412 /고덕의 게송[古德頌曰] 2 /견성을 하려면 아상을 꺾어라 短長中庸 2013.10.25 2249
411 무비스님 직지심경 411 /고덕의 게송[古德頌曰] 1 /반야심경의 요약 短長中庸 2013.10.25 2190
410 무비스님 직지심경 410 /대법안선사 인승간경송(大法眼禪師因僧看經頌) /마음이 어지러우면 경을 읽어라 短長中庸 2013.10.25 1701
» 무비스님 직지심경 409 /용아거둔 화상 송(龍牙居遁和尙頌) /무심이 곧 도다 短長中庸 2013.10.25 2084
408 무비스님 직지심경 408 /규봉종밀 선사 송(圭峯宗密禪師頌) /진심과 망념 短長中庸 2013.10.25 2171
407 무비스님 직지심경 407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12 /어머니의 답장[娘廻答] 2 短長中庸 2013.10.25 2046
406 무비스님 직지심경 406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11 /어머니의 답장[娘廻答] 1 短長中庸 2013.10.25 2236
405 무비스님 직지심경 405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10 /다음 편지[後書] 3 短長中庸 2013.10.25 2172
404 무비스님 직지심경 404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9 /다음 편지[後書] 2 短長中庸 2013.10.25 1966
403 무비스님 직지심경 403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8 /다음 편지[後書] 1 短長中庸 2013.10.25 1254
402 무비스님 직지심경 402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7 /처음 편지[初書] 7 短長中庸 2013.10.25 1651
401 무비스님 직지심경 401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6 /처음 편지[初書] 6 短長中庸 2013.10.25 1473
400 무비스님 직지심경 400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5 /처음 편지[初書] 5 短長中庸 2013.10.22 1856
399 무비스님 직지심경 399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4 /처음 편지[初書] 4 短長中庸 2013.10.22 15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