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8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직지심경 416 /백운 화상의 발문(跋文) 2 /생로병사

 

念上生住異滅하고 身上生老病死하고

國土成住壞空하니 此十二種事가 甚能奇特이로다

 

생각에는 생주이멸이 있고

몸에는 생로병사가 있고

국토에는 성주괴공이 있다.

이 열 두 가지 일이 매우 기특하도다.

 

해설 ; 생각은 일어나고 머물고 달라지고 소멸한다. 누구의 어떤 생각도 이러한 과정을 지나면서 변하고 흘러간다. 나쁜 생각도 좋은 생각도, 사랑하는 마음도 미워하는 마음도 다 그렇게 변하고 흘러간다. 옛날 사람들도 지금 사람들도 또 미래의 사람들도 다 그렇게 변하면서 흘러간다. 석가도 달마도, 공자도 맹자도, 그리고 평범한 보통 사람들도 다 그렇게 생각은 변하고 흘러간다.

또 우리의 몸은 태어나서 늙어가고 병들고 죽는다. 이 몸을 가진 사람으로서는 누구하나 그렇지 않은 사람이 없다. 석가도 달마도, 공자도 맹자도, 그리고 평범한 보통 사람들도, 옛 사람이나 지금 사람이나 또 미래의 사람들이나 다 그렇게 생로병사의 과정을 밟으며 왔다가는 가고, 왔다가는 또 간다.

또 국토나 산천초목이나 삼라만상이나 일체의 사물은 생겼다가, 머물러 있다가, 파괴되면서 나중에는 텅 빈 공으로 돌아간다. 풀 한포기 나무 한그루에서부터 저 높은 빌딩이나 그 어떤 견고한 구조물도, 심지어 금이나 다이아몬드나 이 지구나 저 태양까지도 성주괴공의 과정을 밟으며 생겼다가는 사라지고 또 생겼다가는 사라지고 하는 것이 모든 존재의 당연한 이치이며 법칙이다.

또한 계절에는 춘하추동 사시절이 한 순간도 쉬지 않고 흘러간다. 아무리 추운 겨울이라 하더라도 입춘이 지나면서 조금씩 조금씩 날씨가 달라진다. 해가 뜨고 지는 시간도 면밀히 살펴보면 하루에 5초나 10초 정도씩 뜨고 지는 시간이 달라지면서 봄이 오고, 여름이 오고, 가을이 오고, 겨울이 오고, 또 봄이 온다. 이것이 계절의 변함없는 철칙이다. 사람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누구나 다 겪는 이러한 이치만 제대로 이해하고 납득한다면 그 어떤 어렵고 힘든 문제도 다 해결할 수 있다. 세상 모든 사람들은 이러한 이치로서 일체 문제로부터 해탈이다. 대자유다. 이러한 이치야말로 참으로 신기하고 신기하다. 이보다 더 신기하고 신기한 일은 없다. 석가와 달마의 가르침도, 공자와 맹자의 가르침도, 노자와 장자의 가르침도 이러한 이치를 지나가는 것은 없다. 부처님과 조사님들의 주옥같은 법어를 채집하고 나서 백운 화상 자신이 보고 깨달은 바를 이렇게 소개하여 결론지었다.
출처 : 염화실 다음카페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8 무비스님 직지심경 418 /백운 화상의 발문(跋文) 4 /옛 가르침으로 마음을 비춘다(끝) 短長中庸 2013.10.25 3054
417 무비스님 직지심경 417 /백운 화상의 발문(跋文) 3 /법린 선인(法隣禪人) 短長中庸 2013.10.25 2750
» 무비스님 직지심경 416 /백운 화상의 발문(跋文) 2 /생로병사 短長中庸 2013.10.25 2845
415 무비스님 직지심경 415 /백운 화상의 발문(跋文) 1 /대지는 이름이 없다 短長中庸 2013.10.25 2631
414 무비스님 직지심경 414 /천복승고 선사 면학(薦福承古 勉學) /늦어도 십년이면 깨친다 短長中庸 2013.10.25 2010
413 무비스님 직지심경 413 /고덕의 게송[古德頌曰] 3 /불은 나무에서 나와 나무를 태운다 短長中庸 2013.10.25 1810
412 무비스님 직지심경 412 /고덕의 게송[古德頌曰] 2 /견성을 하려면 아상을 꺾어라 短長中庸 2013.10.25 2228
411 무비스님 직지심경 411 /고덕의 게송[古德頌曰] 1 /반야심경의 요약 短長中庸 2013.10.25 2172
410 무비스님 직지심경 410 /대법안선사 인승간경송(大法眼禪師因僧看經頌) /마음이 어지러우면 경을 읽어라 短長中庸 2013.10.25 1682
409 무비스님 직지심경 409 /용아거둔 화상 송(龍牙居遁和尙頌) /무심이 곧 도다 短長中庸 2013.10.25 2057
408 무비스님 직지심경 408 /규봉종밀 선사 송(圭峯宗密禪師頌) /진심과 망념 短長中庸 2013.10.25 2147
407 무비스님 직지심경 407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12 /어머니의 답장[娘廻答] 2 短長中庸 2013.10.25 2027
406 무비스님 직지심경 406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11 /어머니의 답장[娘廻答] 1 短長中庸 2013.10.25 2213
405 무비스님 직지심경 405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10 /다음 편지[後書] 3 短長中庸 2013.10.25 2152
404 무비스님 직지심경 404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9 /다음 편지[後書] 2 短長中庸 2013.10.25 1945
403 무비스님 직지심경 403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8 /다음 편지[後書] 1 短長中庸 2013.10.25 1243
402 무비스님 직지심경 402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7 /처음 편지[初書] 7 短長中庸 2013.10.25 1636
401 무비스님 직지심경 401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6 /처음 편지[初書] 6 短長中庸 2013.10.25 1464
400 무비스님 직지심경 400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5 /처음 편지[初書] 5 短長中庸 2013.10.22 1847
399 무비스님 직지심경 399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洞山良价和尙辭親書) 4 /처음 편지[初書] 4 短長中庸 2013.10.22 15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