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177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법륜스님의 지혜로운삶]

 

임용고시 준비 중 슬럼프

 

슬럼프가 있다는 것은 절박함 부족하다는 것

마지막이란 마음 갖고 늘 기도하며 극복해야 

 

저는 스물일곱 살 건장한 청년입니다. 제 꿈은 영어교사라 지금 임용고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두 번 시험을 보았는데 계속 떨어졌습니다. 그러고 나니 자신감이 떨어졌습니다. 그래서 몸이 안 좋거나 기분이 가라앉아 슬럼프가 찾아오면 한 2~3일간 방황을 하고 공부를 못 합니다. 올해는 정말 후회 없는 1년을 보내고 싶은데 슬럼프를 잘 이겨내고 자신감 갖고 공부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지금 별로 다급하지 않은 듯합니다. 정말로 다급하면 슬럼프 3일이라는 건 있을 수가 없습니다. 3일간 헤맨다는 것은 되도 그만 안 되도 그만이란 이야기입니다. 의식에서는 해야 한다고 다짐한다지만 무의식에서는 안 되도 그만이라는 생각이 있으니까 헤매는 것입니다.


공부를 일 년 더 하니까 실력이 늘 거라고 생각하겠지만 해마다 재능 있는 사람이 새로 나오기 때문에 객관적으로 보면 갈수록 시험에 합격할 확률은 낮아집니다. 그래서 한 번이나 두 번 해 보고 나서 안 되면 그만두는 게 좋습니다. 그러니까 제일 좋은 방법은 지금 그만 두는 겁니다. 그래도 미련이 남아 해 보겠다면 딱 일 년만 더 하십시오. 그러고도 안 되면 더 이상 하지 마십시오.


부모님께서 해주는 밥 먹고, 부모님 집에서 살고, 부모님께서 주는 용돈으로 지내니까 마음 한쪽으로는 부담이 되면서도 올해 안 되면 내년에 또 다시 지금처럼 살 수 있다는 생각이 깔려 있기 때문에 절박함이 없을 수밖에 없습니다. 만약에 올해 안 되면 내년에는 지옥으로 떨어지게 된다고 하면 3일간의 슬럼프란 말은 나올 수가 없습니다.

 

그러니 꼭 하겠다는 생각이라면 딱 일 년만 더 해 보시길 권합니다. 그 이상은 안 됩니다. 하면 할수록 마약 중독처럼 고시 중독에 걸리게 됩니다. 두 번 떨어지니 갈수록 자신감이 떨어진다고 했는데 세 번 떨어지면 더 자신감이 없어집니다. 그럼 그동안 공부한 게 아까워서 다른 데도 못 갑니다. 자신 없어 못 가고 더 위축이 되어서도 못 갑니다.


그러니까 올해 한 번만 더 한다면 확실하게 부모님께 약속을 하고 시작하십시오. “어머니, 제 나이가 스물일곱인데 아직 제 밥벌이도 못 해서 죄송합니다. 이번 한 번만 더 저한테 투자해 주시면 한 번 더 도전해 보고 안 되면 그때에는 다른 일을 찾겠습니다.” 이렇게 약속하고 시작해서 안 되면 끝을 봐야 합니다.


그렇게 시작했는데에도 다시 또 며칠 슬럼프에 빠진다면 자신을 돌아봐야 합니다. ‘너 이렇게 헤매는 거 보니까 공부하기가 싫구나. 떨어져도 된다는 얘기네. 그럴 바에는 지금 관둬라.’ 이렇게 자기에게 주문을 해야 합니다.


그런데 말이 쉽지 실제로 하면 잘 안 됩니다. 지금까지 살아온 삶의 습관이 있기 때문에 지금 법문을 들을 때는 ‘그래야지’ 해도 문 열고 나가면 술 한 잔 먹는 게 급하고 주말에 놀러가는 게 급하게 됩니다. 이런 생활의 습관을 송두리째 바꾸려면 기도를 해야 합니다. 기도는 자기 습관대로 살아가는 것을 바꿔서 자신이 원하는 습관을 만드는 수행 방법입니다. 아침마다 일어나서 기도를 하면 경계에 부딪칠 때 유혹에 지지 않을 수 있는 힘이 생깁니다. 그런데 기도는 스스로 세운 원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 하루도 빠트리지 않고 날마다 해야 합니다.


수행은 자기와의 싸움입니다.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기는 것이야말로 가장 큰 승리라고 했습니다. 기도를 하면서 ‘부처님 저는 행복합니다. 저는 잘 살고 있습니다.’ 이렇게 긍정적인 자기 암시를 주십시오. 그러면 슬럼프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하나 더 말씀드리자면, 합격할 거라는 데에 너무 목매지 말고 공부 자체를 즐겨보십시오. 임용고시 준비하는 일 년은 죽어지내야 한다고 생각하지 말고 배우는 것을 재미삼아 배우라는 겁니다. 공부하는 게 재미있으면 스트레스가 없습니다. 이럴 때 능률이 오르고 집중이 잘 됩니다.
 
 
그러면 게임할 필요도 없고 영화 보러 갈 필요도 없고 친구를 만날 필요도 없습니다.  가장 중요한 건 올해 끝낸다는 것입니다. 올해 끝낸다는 결정을 해야 무의식에서부터 받쳐주는 힘이 생깁니다. 그렇게 한 번 더 해 보고 안 되면 그만 두고 다른 거 얼마든지 도전해서 하면 됩니다. 인생은 한 가지 길만 있는 게 아닙니다. 길은 무궁무진하게 열려있으니까 한쪽에만 치우쳐서 매달리지는 마십시오.
 

법륜 스님 정토회 지도법사         퍼온곳 : 나를 찾는 불공(네이버 카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8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8 - 엄마와 언니가 자주 다툽니다 短長中庸 2013.12.26 2283
28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7 - 진로선택과 부모님한테 효도 短長中庸 2013.12.26 2229
28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6 - 전 남편에게 자꾸 연락와서 괴롭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2898
28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5 - 사람들과 어울리고 싶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3030
28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4 - 늘 항상한 마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3010
28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3 - 멋대로 물건 사고 낭비하는 버릇 短長中庸 2013.08.20 2857
28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2 - 아내가 종교활동을 못마땅해 합니다 短長中庸 2013.08.20 2615
28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1 - 남따라 사니 목표를 모르겠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2420
28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0 - 결혼 후 마음 바뀔까 걱정입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603
27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9 - 성폭행 상처로 우울하고 괴롭습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767
278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8 - 점이나 사주에 의지하고 싶은 마음 短長中庸 2013.08.16 2689
27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7 - 산만하고 무계획적인 아이 短長中庸 2013.08.16 2607
27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6 - 과거의 나쁜 인연을 풀고 싶습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790
27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5 - 사춘기 딸의 성추행 후유증 短長中庸 2013.08.16 2695
27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4 - 덕 보려는 결혼 욕심 短長中庸 2013.08.16 2651
27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3 - 우등생 특별반의 힘든 공부 短長中庸 2013.08.16 1676
27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2 - 신혼인데 사는 게 지루합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093
27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1 - 딸아이의 유리 공포증 短長中庸 2013.08.16 1882
27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0 - 사춘기 자녀와 관계 맺기 短長中庸 2013.08.08 1735
»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69 - 임용고시 준비 중 슬럼프 短長中庸 2013.08.08 177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