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법륜스님의 지혜로운삶]

점이나 사주에 의지하고 싶은 마음 

 

세상사 관점 따라 달리 보여 인생은 운명대로  안 움직여

100% 미래예측은 불가능해 노력 하되 결과는 인연일 뿐

 

사법시험을 준비하다 작년에 건강 문제로 갑자기 그만뒀습니다. 그런데 그전에 어머니가 점을 봤더니 제가 그때쯤에 시험을 포기할 거라고 했다는 겁니다.

 

저는 지금껏 점 같은 데 의지하는 사람들이 한심스럽고 열심히 사는 만큼 보상이 따르는 게 인생이라고 믿었는데, 삶의 신조가 흔들리고 한 방 먹은 기분이었습니다. 하지만 앞길이 답답하다 보니 저도 거기서 점을 보게 됐습니다. 제 사주가 공무원에 잘 맞고 꼭 합격할 거라고 해서 공무원 시험을 준비했습니다. 사주팔자나 운명이 정말 있나 하는 싶고 혼란스럽습니다.
 

세상일은 어떤 관점에서 보느냐에 따라 다르고, 누가 보느냐에 따라서 다릅니다. 눈 먼 사람이 코끼리 다리만 만져보면 코끼리는 기둥같이 생겼다고 하고, 꼬리만 만져보면 빗자루 같이 생겼다고 하고, 코만 만져보면 뱀처럼 생겼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그 모든 말이 부분적으로는 일리가 있지 않습니까. 인류가 오랫동안 믿고 의지하고 전해 내려온 풍습이나 이념이 있다면 그 나름대로 일리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 않다면 지금까지 존재할 수가 없겠죠.


그런데 일리가 있다고 해서 모두 진실인 것은 아닙니다. 어떤 사람과 30분쯤 이야기하는 동안 그 사람이 담배를 3대 피웠습니다. 내가 그에게 “어제도 담배 피웠죠?”라고 물었다면 그 말이 맞을 확률은 거의 100%겠지요. 하지만 “당신은 내일도 담배를 피울 겁니다.” 했다면 그 말은 얼마나 맞을까요? 99% 맞으리라 예상할 수는 있지만 100%라고 확신할 수는 없습니다.

 

그 사람이 오늘로 담배를 끊을 수도 있고, 내 말을 듣고 기분이 나빠져서 하루 정도는 안 피울 수도 있으니까요. 삶에는 가변성이라는 게 있기 때문에 미래는 100% 예측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정해진 운명대로만 인생이 움직인다고 할 수 없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질문자의 말처럼 인생이 언제나 열심히 노력한 만큼의 대가를 보장한다는 생각도 맞지는 않습니다. 세상은 크고 길게 보면 필연적인 인과법칙에 의해 움직이지만, 순간순간의 짧은 시간만을 보면 우연적 요소가 존재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니까 인생의 모든 일이 필연적이라고 하는 것도 맞지 않고 다 우연이라고 하는 것도 맞지 않습니다. 기계적인 필연론보다는 약간의 가변성, 불확정성을 인정하는 편이 더 현실에 가깝다고 하겠죠.


이런 현실 속에서 우리가 가져야 할 태도는, 노력하는 것은 내가 할 일이고 결과는 내 일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질문자가 기독교 신자라면, 모든 게 하느님이 하시는 일이니 매사가 그 분의 뜻대로 이루어진다는 걸 믿어야하겠죠. 내가 할 일은 열심히 공부하는 것뿐이고 시험에 붙고 안 붙고는 하느님이 하시는 일입니다. 붙는 게 좋은 일이면 붙게 해줄 거고 떨어지는 게 좋은 일이면 떨어지게 해줄 겁니다. 그래서 ‘주여! 뜻대로 하옵소서!’ 라고 기도하지 않습니까? 지금 당장 시험에 붙는 게 나와 세상에 꼭 좋은 일만은 아니니까요. 같은 이치를 불교적으로는 ‘다만 인연을 따른다’고 표현하는 겁니다.


물론 이런 것들을 보는 것이 다 나쁜 것은 아니고 좋은 점도 있습니다. 질문자도 공무원시험을 보면 꼭 합격한다는 말에 희망을 갖지 않았습니까. 확신을 가지고 열심히 공부하면 합격할 가능성이 높아지겠죠. 일종의 심리적인 치료 효과가 있습니다. 물에 빠져 죽은 아들을 위해 굿을 하는데 무당이 물속에서 머리카락 하나를 건져내어 태우면서 아들의 영혼이 물속에서 나와 천당으로 갔다고 하면 그냥 말로만 하는 것보다 부모 마음에는 훨씬 위로가 됩니다. 그게 사실인지 아닌지를 따지는 것은 별 의미가 없습니다.

 

믿음의 문제에 대해서는 옳고 그름을 논할 게 아니라 다만 그 믿음이 서로 다름을 인정해야 합니다. 하늘을 믿든 나무를 믿든 돌멩이를 믿든, 믿음을 가지고 옳고 그름을 따지는 건 어리석은 일입니다. 믿음의 내용은 진위를 따질 수도 없고 따질 필요도 없습니다. 중요한 건, 믿음은 믿는 사람의 삶을 변화시키는 힘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어쩌다 한 번 신년 운세 보고 위안 삼는 정도는 큰 문제 없습니다. 그런데 무조건 100% 믿는다면 그것은 어리석은 일입니다. 그렇다고 그것을 믿는 사람들을 비난할 필요도 없습니다.

 

법륜 스님 정토회 지도법사        퍼온곳 : 나를 찾는 불공(네이버 카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8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8 - 엄마와 언니가 자주 다툽니다 短長中庸 2013.12.26 2266
28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7 - 진로선택과 부모님한테 효도 短長中庸 2013.12.26 2214
28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6 - 전 남편에게 자꾸 연락와서 괴롭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2881
28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5 - 사람들과 어울리고 싶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3012
28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4 - 늘 항상한 마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2991
28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3 - 멋대로 물건 사고 낭비하는 버릇 短長中庸 2013.08.20 2843
28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2 - 아내가 종교활동을 못마땅해 합니다 短長中庸 2013.08.20 2599
28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1 - 남따라 사니 목표를 모르겠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2405
28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0 - 결혼 후 마음 바뀔까 걱정입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588
27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9 - 성폭행 상처로 우울하고 괴롭습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751
»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8 - 점이나 사주에 의지하고 싶은 마음 短長中庸 2013.08.16 2672
27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7 - 산만하고 무계획적인 아이 短長中庸 2013.08.16 2591
27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6 - 과거의 나쁜 인연을 풀고 싶습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776
27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5 - 사춘기 딸의 성추행 후유증 短長中庸 2013.08.16 2678
27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4 - 덕 보려는 결혼 욕심 短長中庸 2013.08.16 2635
27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3 - 우등생 특별반의 힘든 공부 短長中庸 2013.08.16 1669
27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2 - 신혼인데 사는 게 지루합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090
27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1 - 딸아이의 유리 공포증 短長中庸 2013.08.16 1879
27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0 - 사춘기 자녀와 관계 맺기 短長中庸 2013.08.08 1732
26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69 - 임용고시 준비 중 슬럼프 短長中庸 2013.08.08 177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