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30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법륜스님의 지혜로운삶]

 

사람들과 어울리고 싶습니다

 

불편한 마음 일어나는 순간 알아차리며 이겨내는 수밖에
담배 끊는 게 수행인 것처럼 불편함 속에서 극복해야 수행

 

누구와 같이 있어도 편하지가 않습니다. 심지어 가족 간에도 그런대로 지낼 뿐이지 편한 관계가 못됩니다. 오래된 친구들과 가벼운 얘기를 하는 것도 망설여지고 항상 듣기만 하는 편입니다. 그런데 또 혼자 있는 게 좋지만은 않습니다. 저도 사람들을 만나고 얘기도 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막상 만나보면 불편하고 괴롭습니다. 그게 제 업식이란 건 알겠는데 이제는 좀 고쳐서 살고 싶습니다. 마음을 다스리는 것도 좋지만 절이나 명상 같은 방법으로 극복할 길이 있을까요?


꼭 고치려고 애쓸 것 없이 그냥 생긴 대로 살아도 됩니다. 혼자 있는 걸 좋아한다고 남을 해치거나 피해주는 일 없고, 사람들과 얘기하는 걸 좋아한다고 해서 피해를 주는 것도 아니니까 그걸 굳이 고칠 필요가 없습니다. 오계를 어기는 일이라면 남에게 피해를 주게 되니까 꼭 고쳐야 하지만 이런 문제는 그렇지 않습니다. 혼자 있고 싶으면 혼자 있고, 같이 있고 싶으면 같이 있고, 편한 대로 하셔도 됩니다.

 

문제는 사람을 만나면 불편하면서도 막상 혼자 있으면 마음이 좋지 않고 사람을 만나고 싶어진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나도 이제는 사람을 만나고 밖에서 활동을 하고 싶다’ 하면서도 막상 그러려고 할 때 불편한 이유는 ‘나가고 싶다’는 그것이 마음이 아니고 생각이기 때문입니다.

 

본래 내 마음은 사람들과 관계 맺기를 싫어합니다. 내 카르마는 내가 밖에 나가는 걸 싫어합니다. 그런데 생각으로는 이제 좀 사람들하고 같이 지내보겠다고 하니까 마음과 생각이 갈등관계에 놓이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전의 카르마를 버리고 어울려 지내기를 참으로 원한다면 힘들더라도 사람들과 같이 있을 때의 불편함을 이겨내는 길밖에는 없습니다. 불편한 마음이 일어나는 그 순간에 ‘지금 내 습관이 나타나고 있구나. 사람들과 같이 있기를 원한다고 하면서도 막상 원래 습관이 이렇게 나타나는구나’하고 알아차려야 합니다. 이 불편함은 상대편 때문에 오는 게 아니라 내 업식으로부터 일어납니다. 그 사실을 알고 그 불편함을 지켜보면서 사람들과 어울려야 합니다.

 

물론 연습이 많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정말 고쳐야겠다, 그렇게 바꾸는 게 내 인생을 위해 좋은 일이다’ 이런 결심이 확실히 섰다면 싫은 마음이 올라오더라도 자꾸 시도해야 합니다. 싫어도 어울려서 수다도 떨고 봉사도 하고 자기 이야기도 내어놓다 보면 조금씩 개선이 되어갑니다.

 

누구든지 무대에 올라 많은 대중 앞에서 말을 하려면 가슴이 두근거리고 떨립니다. 그런 긴장과 떨림이 싫으면 무대에 올라가지 않으면 됩니다. 그러나 만약 꼭 올라가야 한다고 생각하면 긴장되고 떨리는 마음을 겪으면서 자꾸 연습해봐야 됩니다.

 

처음에는 가슴이 떨려서 아무 생각이 안 나고 앞이 새카맣게 보이지만, 한 번 하고 두 번 하고 세 번 하다 보면 조금씩 익숙해지고 잘하게 됩니다. 연습을 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게 연습하는 것을 수행이라 하는 것입니다. 절하는 것만 수행이고 명상하는 것만 수행이 아니라, 내가 극복해야 될 과제를 해결해 나가는 것은 모두 수행입니다.

 

남들 앞에서 얘기할 때 떨리는 마음이 일어나면 ‘아, 내가 지금 또 잘난 체를 하고 있구나’ 알아차리고, 사람들과 같이 있는 게 불편하게 느껴지면 ‘아, 내 업식이 또 작동하는구나’하며 지켜보면서, 불편한 가운데에도 어울리고 어울리다 보면 불편한 마음이 점점 줄어듭니다.

 

사람들과 같이 있을 때 불편함을 느끼는 문제를 극복하려면 불편함이 일어나는 그 자리에서 극복해야 됩니다. 물고기를 잡으려면 강에 가야지 내 집 마당에서 그물 던지는 연습을 하면 뭐하겠습니까. 대학 시험을 준비하는 학생이 ‘내가 지금 공부를 해야 됩니까, 아니면 삼천 배를 해야 됩니까?’ 묻는 것이나 똑같습니다. 시험을 쳐야할 학생에게는 공부하는 게 기도입니다.


사람들과 계속 어울려가면서 불편한 것을 지켜보고 불편 속에서 그 불편을 하나하나 극복하는 것이 수행입니다. 담배 끊으려는 사람에게 담배 끊는 일이 수행이듯이 앞으로 사람들과 어울려 가면서 일어나는 불편함을 알아차리고 그 불편함에 휘둘리지 않는 것으로 수행 삼으면 됩니다.

 

법륜 스님 정토회 지도법사        퍼온곳 : 나를 찾는 불공(네이버 카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8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99 - 자식을 위하는 길 短長中庸 2013.04.26 1049
28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98 - 불법(佛法)이 어려운 이유 短長中庸 2013.04.26 1103
28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97 - 남편이 직장을 잃었습니다. 短長中庸 2013.04.26 1064
28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96 - 나이에 맞는 정진 방법 短長中庸 2013.04.26 1200
28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95 - 나만 행복한 삶과 포교 短長中庸 2013.04.23 1585
28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94 - 아파서 정진하기 힘들어요 短長中庸 2013.04.23 1681
28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93 - 수행자의 관음기도 短長中庸 2013.04.23 2290
28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92 - 몸에 밴 나쁜 습관 短長中庸 2013.04.23 1631
28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91 - 규칙 지키면 바보 되는 세상 短長中庸 2013.04.23 1655
27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90 - 종교와 수행으로서의 불교 短長中庸 2013.04.23 1584
278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9 - 자식 문제로 갈등이 심합니다 短長中庸 2013.02.07 1529
27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9 - 다문화 가정 아이 어떻게 키울까? 短長中庸 2013.04.23 1608
27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8 - 절·집 일 모두 잘하는 법 短長中庸 2013.04.23 1437
27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7 - 날마다 좋은날 되는 법 短長中庸 2013.04.23 1420
27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6 -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습니다. 短長中庸 2013.04.23 1757
27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5 - 과거의 행실이 걱정입니다 短長中庸 2013.04.18 1982
27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4 - 죽은 자식에 대한 그리움 短長中庸 2013.04.18 2102
27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3 - 불만을 내려놓은 법 短長中庸 2013.04.18 2517
27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2 - 깨달음을 얻어야 하는 까닭 短長中庸 2013.04.18 2159
26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1 - 분노를 다스리는 법 短長中庸 2013.04.18 27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