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법륜스님의 지혜로운삶]

 

전 남편에게 자꾸 연락 와서 괴롭습니다

 

미안하고 불쌍한 마음 갖고 남편 아닌 애 아빠로 대하며
고장 난 그의 마음 상담해야 아이에게 나쁜 영향 안 끼쳐

 

욕설, 폭언에 의처증까지 있어서 이혼을 결심했습니다. 이제 3개월 쯤 됐는데 아이나 재산 문제를 핑계로 자꾸 연락을 합니다. 재산도 아이들도 다 주고 나왔는데 주위를 맴도니 괴롭습니다. 단호히 끊어버리고 싶지만 아이가 중심을 못 잡고 방황하는 데다 진로문제도 있으니 어쩔 수 없이 받아줍니다. 소송을 해서 아이들을 데려올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의처증 있는 배우자와 사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안 살아본 사람은 모른다고 합니다. 동네만 나갔다 와도 따지고, 전화 한 통도 따지고, 미칠 지경이라고 하지요. 그런데 그게 다 병증인 줄을 알아야 합니다. 힘 드는 건 이해하지만 결혼은 상대가 병들고 아프더라도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약속입니다. 중풍 걸려 똥오줌 받아내는 배우자는 버려도 됩니까. 지금 생각으로는 의처증으로 겪는 괴로움보다는 그편이 차라리 나을 것 같겠지만 겪어보면 그것 또한 보통 일이 아닙니다.

 

그러니 미안하고 불쌍한 마음으로 상담을 해주면 좋겠습니다. 같이 사는 것 보다는 가끔 상담해주는 게 백번 쉽지 않습니까. 전화 오는 정도로도 괴로운 이유는 그의 아내였던 과거의 카르마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매여 있기 때문입니다. 마음을 깨끗이 정리하고 카르마의 그물에서 벗어나면 아무리 전화가 오고 아무리 가까이 있어도 아무렇지 않습니다. 핵심은 나 자신의 문제입니다.

 

직장에서 고객의 전화 받듯이, 선생님이 학부형 전화 받듯이 내 아이 아빠로 대우하면 됩니다. 아이 아빠와 내 남편은 같은 사람이 아닙니다. 그와 나 사이는 이제 남자 여자로서의 의미가 끊어진, 사람과 사람으로서의 관계일 뿐입니다. 그의 병은 오직 아내나 애인한테만 나타나는 특수한 질병입니다. 그것 하나만 고장이 난 거지요. 내가 마음을 깨끗이 정리하고 카르마에서 벗어나면, 의심을 받아도 나는 그의 아내가 아니기 때문에 신경 쓸 필요 없이 딱 잘라버리고 감정상의 문제로까지 끌고 가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아이 아버지를 나쁘게 생각하면 내 아이가 잘못되어버립니다. 형편없는 아버지의 자식이 어떻게 자존감을 가진 당당한 사람으로 자랄 수 있겠습니까. 그는 좋은 사람인데 다만 환자일 뿐이라고 생각해야 아이가 좋아집니다. 아이를 잘 되게 하기 위해서 아버지로서의 그의 인격을 존중하라는 말입니다. 그를 위해서가 아니라 내 아이를 위해서 ‘나를 사랑하는 마음이 지나쳐 병이 됐으니 평생을 약속한 아내로서 마땅히 돌봐줘야 하는데 내가 부족해서 괴로움을 못 견디고 모른 척했습니다. 정말 미안합니다’라고 참회해야 합니다.

 

아이가 찾아와 아버지에 대해 나쁘게 말한다고 같이 비난하면 안 됩니다. 어디 아버지한테 그런 소릴 하느냐, 내가 부족해서 헤어졌지 네 아버지는 좋은 분이라고 이해시켜 돌려보내세요. 아이랑 같이 아이 아빠를 비난하면 아빠 핑계대고 자기 욕구대로 하려는 아이의 잘못을 부추기는 꼴이 됩니다. 내가 남편한테 참회하고 남편을 두둔하는 것은 사랑하는 내 아이가 잘되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아버지에게 야단맞으면 엄마한테 오고, 엄마가 잔소리하면 아버지한테 가고, 양쪽 사이에서 제 유리한 쪽으로 왔다갔다 하기 시작하면 아이는 망가집니다. 내 집에 데려다가 밥 차려주고 옷 입히는 게 사랑이 아니라 사람 되게 하는 게 사랑입니다.

 

우선 오늘부터 백일 간 하루에 300배씩 참회기도하세요. ‘내가 그동안 어떻게 살았는데! 재산이고 뭐고 다 주고 나왔는데!’하며 자꾸 잘잘못을 따지고 손익을 따지면 죽을 때까지 괴롭다가 죽습니다. 환자 두고 온 내 잘못만 생각하고 고개 숙여 진심으로 참회해야 내 상처가 녹아납니다. 지금 우리가 말하는 문제는 누가 잘했고 잘못했고가 아니라 어떻게 자기 내면에 상처를 치유하느냐, 내가 어떻게 마음을 내야 해탈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 아닙니까.

 

더구나 그동안 나의 잘못으로 아이 문제는 앞으로 계속 불거져 나올 겁니다. 평생을 짊어져야 할 과보이고, 죽어라 기도해도 10년에 끝날까말까 하지요. 자꾸 핑계대고 적당히 합리화하면 남편 문제가 끝나도 자식은 평생 짊어지고 살아야 됩니다.


꾸준히 참회기도를 하면 내 마음 속에서 남편이 좋은 사람이 되고, 그러면 남편 만나서 내 인생 버렸다는 상처가 치유됩니다. 그러면 무엇보다 내가 좋고, 아이들도 차츰 좋아집니다.


 

법륜 스님 정토회 지도법사         퍼온곳 : 나를 찾는 불공(네이버 카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8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8 - 엄마와 언니가 자주 다툽니다 短長中庸 2013.12.26 2266
28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7 - 진로선택과 부모님한테 효도 短長中庸 2013.12.26 2214
»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6 - 전 남편에게 자꾸 연락와서 괴롭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2881
28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5 - 사람들과 어울리고 싶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3012
28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4 - 늘 항상한 마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2991
28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3 - 멋대로 물건 사고 낭비하는 버릇 短長中庸 2013.08.20 2843
28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2 - 아내가 종교활동을 못마땅해 합니다 短長中庸 2013.08.20 2599
28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1 - 남따라 사니 목표를 모르겠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2405
28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0 - 결혼 후 마음 바뀔까 걱정입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588
27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9 - 성폭행 상처로 우울하고 괴롭습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751
278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8 - 점이나 사주에 의지하고 싶은 마음 短長中庸 2013.08.16 2672
27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7 - 산만하고 무계획적인 아이 短長中庸 2013.08.16 2591
27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6 - 과거의 나쁜 인연을 풀고 싶습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776
27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5 - 사춘기 딸의 성추행 후유증 短長中庸 2013.08.16 2678
27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4 - 덕 보려는 결혼 욕심 短長中庸 2013.08.16 2635
27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3 - 우등생 특별반의 힘든 공부 短長中庸 2013.08.16 1669
27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2 - 신혼인데 사는 게 지루합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090
27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1 - 딸아이의 유리 공포증 短長中庸 2013.08.16 1879
27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0 - 사춘기 자녀와 관계 맺기 短長中庸 2013.08.08 1732
26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69 - 임용고시 준비 중 슬럼프 短長中庸 2013.08.08 177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