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법륜스님의 지혜로운삶]

 

엄마와 언니가 자주 다툽니다

 

다툼 안에 들어가면 상처만  하소연 경청하며 위로할 뿐
아무리 혈연인 가족이라도   습관 고치는 것은 쉽지않아


우리 집은 지금 언니가 엄마를 모시고 삽니다. 언니는 엄마를 이성적이고 논리적이게 바꾸고 싶어 하는데 연세가 있으셔서 그게 안 됩니다. 언니는 지금이라도 고쳐야 한다고 고집하니 자꾸 싸움이 됩니다. 제가 엄마를 모셔오겠다 해도 언니는 자기가 맏이니까 자기가 모셔야 한다는 의지가 강합니다.

 

‘내 엄마, 내 언니’라는 생각을 없애버리고 보면 어느 집 엄마와 딸이 서로 싸운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면 그렇게 신경 쓰게 되지 않습니다. 그렇게 생각하고 신경을 딱 끊어버리세요. 자기 딸한테 상처받는 건 자신이 지은 업보의 과보니까 괜찮아요. 엄마가 딸을 그렇게 키워서 지은 인연의 과보는 피할 수가 없으니 받아야 합니다.

 

아무 상관 안 하는 게 엄마에게 죄송스럽다고 언니한테 “엄마 고치려고 하지 마라” 이렇게 얘기하면 언니가 말을 들을까요? 안 들을 겁니다. 그러면 내 말을 안 들어주니 언니가 미워질 겁니다. 또 엄마한테 “언니 말 좀 들어라” 그러면 엄마가 그 말 들을까요? 나이 드신 분이니 더 안 들을 겁니다. 그러면 엄마라도 몇 번 말했는데 안 들으면 미워질 겁니다.

 

그렇게 되면 언니하고 엄마하고 싸우는 데에다가 나하고 언니하고도 사이가 나빠지고, 나하고 엄마하고도 사이가 나빠집니다. 이렇게 셋이 다 서로 미워하는 게 좋을까요? 아니면 엄마하고 언니 저희 둘만 싸우고 본인은 빠지는 게 좋을까요?


둘이 싸우는 걸 보며 구경하는 게 죄송한 게 아니고, 그렇게 하는 게 엄마한테는 효도고, 언니하고는 형제간의 우애를 지키는 일입니다. 그 두 사람은 싸우더라도 본인과 언니의 관계가 좋고, 또 엄마하고도 아무 문제가 없으니까요.


친정에 갔는데 하필 그때 두 사람이 막 싸우고 있으면 문 열고 밖에 나가 안 보면 됩니다. 그래 놓고 다음에 언니랑 얘기할 기회가 생겨서 언니가 먼저 엄마 이야기를 꺼내면, 언니를 고치려고 하지 말고 긍정도 부정도 아니게 그냥 들어주면 됩니다. “언니, 엄마 모시고 사느라 힘들겠다. 미안해 내가 좀 모셔야 되는데…….” 이렇게 얘기하면 충분합니다.


또 엄마가 나중에라도 하소연을 하면, “엄마 힘들지. 그래도 엄마, 모시고 사는 자식이 최고라더라. 나같이 따로 살면서 가끔 와가지고 잘하는 것보다는 싸우더라도 모시고 사는 자식이 효자래” 이렇게 말씀드리세요.


아무리 가족이라도 남을 고치기란 쉽지 않습니다. 자기 자신도 바꾸고 싶지만 익어진 습관 때문에 어렵지 않습니까? 저도 대한민국이 좀 고쳐졌으면 좋겠습니다. 통일도 됐으면 좋겠고, 정치하는 분들도 좀 다르게 생각해줬으면 싶은데, 그렇게 안 되니까 안타까울 때가 있습니다. 그렇지만 최선의 노력을 할 뿐이지 세상이 제가 원하는 대로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그렇게 될 수도 없지만, 또 제가 원하는 대로 되는 게 꼭 좋다고 할 수도 없습니다.


제가 어릴 적에는 구슬치기에서 따 모은 구슬이 아주 대단한 것인 줄 알았습니다. 그래서 따 모은 구슬들을 보물처럼 조그만 단지에 가득 넣어두고 애지중지했습니다. 그땐 제가 이겼으니 당연히 그 구슬들은 제 것이라고 생각해서 단지에 쌓아뒀는데, 지금은 하나도 없습니다. 그런데 만약 제가 그 구슬들을 놀이가 끝난 뒤에 친구들에게 다 나눠줬다면 어땠을까요? 그 친구들이 저를 기억하기를 ‘어릴 때 구슬치기를 아주 잘 해서 우리 구슬을 다 따먹었지’라고 생각하는 데에서 끝나지 않고 ‘법륜 스님은 어릴 때부터 달라서 구슬치기하면 다 따도 갈 때 전부 나눠주고 갔지’ 이렇게 기억할 겁니다.


그러니 지금 우리가 움켜지고 있는 것들, 잘 한다고 하는 일 중에서 구슬치기 같은 일은 없는지, 내가 보관하고 있는 것 중에 구슬 같은 건 없는지 스스로에게 물어봐야 합니다.


안 변하는 언니를 변화시키려고 하다가 언니랑 싸우고, 바꾸기 힘든 엄마를 바꾸려다가 엄마와도 싸우다가 세월 흐른 뒤에 되돌아보면 그렇게 한 게 꼭 좋을지 생각해 보세요. 두 분은 싸우더라도 언니를 항상 위로해주고, 엄마한테는 먹을 거라도 좀 들고 가서 이야기를 들어주면, 나도 좋고 언니도 좋고 엄마도 좋고 다 좋습니다.

 

수행이란 애써서 하는 게 아니고, 이렇게 이치를 알면 할 게 없는 게 수행입니다.

 

법륜 스님 정토회 지도법사         퍼온곳 : 나를 찾는 불공(네이버 카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8 - 엄마와 언니가 자주 다툽니다 短長中庸 2013.12.26 2266
28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7 - 진로선택과 부모님한테 효도 短長中庸 2013.12.26 2214
28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6 - 전 남편에게 자꾸 연락와서 괴롭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2881
28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5 - 사람들과 어울리고 싶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3012
28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4 - 늘 항상한 마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2991
28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3 - 멋대로 물건 사고 낭비하는 버릇 短長中庸 2013.08.20 2843
28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2 - 아내가 종교활동을 못마땅해 합니다 短長中庸 2013.08.20 2599
28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1 - 남따라 사니 목표를 모르겠습니다 短長中庸 2013.08.20 2405
28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80 - 결혼 후 마음 바뀔까 걱정입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588
27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9 - 성폭행 상처로 우울하고 괴롭습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751
278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8 - 점이나 사주에 의지하고 싶은 마음 短長中庸 2013.08.16 2672
27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7 - 산만하고 무계획적인 아이 短長中庸 2013.08.16 2591
27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6 - 과거의 나쁜 인연을 풀고 싶습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776
27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5 - 사춘기 딸의 성추행 후유증 短長中庸 2013.08.16 2678
27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4 - 덕 보려는 결혼 욕심 短長中庸 2013.08.16 2635
27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3 - 우등생 특별반의 힘든 공부 短長中庸 2013.08.16 1669
27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2 - 신혼인데 사는 게 지루합니다 短長中庸 2013.08.16 2090
27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1 - 딸아이의 유리 공포증 短長中庸 2013.08.16 1879
27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0 - 사춘기 자녀와 관계 맺기 短長中庸 2013.08.08 1732
26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69 - 임용고시 준비 중 슬럼프 短長中庸 2013.08.08 177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